프라이빗 클라우드와 퍼블릭 클라우드 장점 결합한 시스코 ‘온 프레미스 클라우드’

지난 9월 정부의 클라우드 발전법 시행을 계기로 기업들의 클라우드 도입이 활성화 되고 있는 가운데, 시스코 코리아는 퍼블릭 클라우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의 장점을 결합한 시스코 ‘온 프레미스(On-Premise) 클라우드’ 비즈니스 전략을 본격 전개한다고 밝혀 주목된다.

시스코가 최근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IDC를 후원해 발표한 ‘글로벌 클라우드 도입.확산 조사 결과 보고서(2015)’에 따르면, 전세계 기업 중 53%가 클라우드를 향후 2년 내 매출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시스코는 투자비(CAPEX) 개념 대신 운영비용(OPEX) 방식으로 렌탈 투자방식에 기반한 ‘온 프레미스 클라우드’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시스코 온 프레미스 클라우드 서비스는 고객의 데이터센터에 퍼블릭 클라우드의 장점을 반영한 형태로서, 기존의 모든 IT 자산을 고객사에 두면서 운영 부분을 시스코/파트너가 전담하여, 초기 클라우드 구축에 대한 비용과 운영 인력 확보 부담을 해결해 준다. 또한 각 산업군/기업에 최적화된 아키텍처 구현이 가능하고, 프라이빗 클라우드 수준의 데이터 보안 및 서비스 제어, 고품질의 서비스를 보장한다. 서비스 종료 후 데이터 마이그레이션에 대한 비용도 발생하지 않는다.

시스코 온 프레미스 클라우드는 퍼블릭 클라우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의 한계를 해소하고, 각각의 장점만 제공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프라이빗 클라우드의 경우, 데이터를 외부 데이터센터에 맡기지 않고 기업 내부에 구축해서 자체적으로 운영하기 때문에 보안 등에 대한 우려를 일부 해소할 수 있는 반면, 초기 도입 비용이 비싸고 추가적인 운영 인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점이 걸림돌이다. 퍼블릭 클라우드는 프라이빗 클라우드 대비 다양한 산업군에 최적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기대하기 어렵고, 데이터 보안, 서비스 제어의 한계와 향후 서비스 이전 시 발생되는 대규모 데이터 마이그레이션 등 운영 부담이 따른다.

프라이빗/퍼블릭/시스코 온 프레미스 클라우드 특징 비교 (출처. 시스코)

검증된 레퍼런스 아키텍처 기반 설계
시스코 온 프레미스 클라우드의 시스템 아키텍처는 VSPEX와 플렉스포드(FlexPod), 버사스택(VersaStack) 등 검증된 레퍼런스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설계된다. 네트워크 아키텍처에는 ‘애플리케이션 중심 인프라 아키텍처(ACI)’ 및 넥서스(NEXUS) 등 고품질 네트워크 솔루션을 적용해 클라우드 운영 및 장비간의 호환성에 대한 위험 요소를 제거했다. 또한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을 위한 오픈스택 서비스인 메타포드(Metapod) 솔루션을 통해 서비스 형태의 클라우드 관리가 이루어져 시스코/파트너는 연중무휴 클라우드를 운영, 모니터링하고 문제 발생 전에 조치를 취할 수 있으며, 플랫폼 및 보안에 대한 주기적인 업그레이드를 진행한다.

시스코 코리아 클라우드/데이터센터 총괄 황승희 상무는 “시스코 온 프레미스 클라우드 서비스는 대기업뿐만 아니라 인터넷 포탈 서비스 및 IT 서비스 기업, 온라인 게임사, 대학교 등 데이터 발생량이 많고 클라우드 의존도가 높으나, 자체 도입이 어려운 조직에 최적화된 서비스”라며, “시스코 코리아는 지난 8일 ‘시스코 온 프레미스 클라우드 세미나’를 개최한 것을 시작으로, 다양한 온.오프라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적극적인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Cisco Metapod
소프트웨어가 ‘세상을 잠식’해 가는 오늘날의 앱 경제에서 기업들은 변화하는 비즈니스 모델, 세계화, 그리고 까다로워지는 규제 요건에 적응해야 한다. 전략적 비즈니스 목표를 지원해야 하는 부담을 안고 있는 IT 부서는 발 빠르게 클라우드 기술을 수용하고 있다. 클라우드는 더욱 빠른 시일 내에 더욱 효율적이면서도 더욱 저렴한 비용으로 비즈니스 목표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에 클라우드 도입률이 꾸준히 늘고 있다.

Cisco Metapod는 기업에서 가장 어려움을 겪는 일부 비즈니스 및 기술 과제를 해결하는데 이상적이다. 이 서비스형 인프라(IaaS) 솔루션은 애플리케이션 개발 및 운영 팀이 프로그래밍할 수 있고 신뢰할 수 있는 인프라 역할을 하는 한편, 방화벽 뒤와 사내에 배치해서 완벽하게 원격으로 관리할 수 있는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을 제공한다.

고객의 IT 파트너인 시스코가 제공하는 Cisco Metapod는 강화된 OpenStack 대시보드와 도구 세트를 통해 관리자에게 완벽한 가시성과 통제력을 제공한다. Cisco Metapod는 구축한 후 배치해서 일년 365일 하루 24시간 내내 운영할 수 있는 프러덕션용(production-ready) 솔루션이다. 고객이 선호하는 하드웨어가 타사 제품이든 혹은 업계 최고의 Cisco Unified Computing System (Cisco UCS)이든 관계없이 수일 내에 클라우드가 정상 운영되도록 조치하고 가용성을 보장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한다.

퍼블릭 클라우드와 같은 효과를 발휘하는 프라이빗 클라우드
Cisco Metapod는 손쉬운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과 더불어 하이브리드 아키텍처에 필요한 지원을 비롯해서 고객과 고객의 파트너에게 필요한 선택권, 유연성 및 데이터 관리 구조를 보장한다.

클라우드 전문가로 구성된 시스코의 팀이 온프레미스 프라이빗 클라우드의 모든 엔지니어링, 설정 및 운영 작업을 담당하므로 고객의 IT 인력은 애플리케이션 구축 및 실행 작업에 전력을 기울일 수 있다. 시스코는 전 세계 어디에든 고객의 하드웨어나 데이터 센터에 서비스형 모델로 Cisco Metapod를 제공하고 있다.

Cisco Metapod 플랫폼을 이용하면 클라우드 인프라의 민첩성과 통제력이 개선된다. 운영적 관점에서 퍼블릭 클라우드를 사용하는 것과 유사하지만 사용자, 프로젝트, 사용량, 특성, 크기, 가상 시스템 이미지, 스토리지, 네트워킹 등에 대한 완벽한 통제력이 확보된다는 점이 다르다.

Cisco Metapod를 이용하면 OpenStack 전문가를 자체적으로 고용하거나 기존의 인력에게 별도의 교육을 실시할 필요가 전혀 없다. 리소스를 있는 그대로 사용하면 된다. 세계 최고의 시스코 및 Metapod 엔지니어링 팀 특유의 안정성, 보안 능력 및 규모는 고객의 애플리케이션 팀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된다.

정기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퍼블릭 클라우드처럼 지속적으로 개선할 수 있으며, 사용자는 직접 OpenStack의 혁신을 경험할 수 있다. 결과적으로, 보다 심층적인 통제가 가능한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이 구현된다.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