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1일

    삼성물산 건물 자산 관리 시스템과 ABB 홈 오토메이션 솔루션 결합한다

    삼성물산 건설 부문과 ABB, 스마트 빌딩 역량 확대 글로벌 협약 체결

    Samsung C&T and ABB enter agreement to expand smart building
    ABB 전기화 사업 스마트빌딩 부문 글로벌전략파트너십 총괄 마크 즈워너(Mark Zwerner)부사장, 삼성물산 라이프솔루션 본부장 조혜정 상무(사진. ABB코리아)

    ABB가 지난 11월 삼성물산 건설 부문(이하 ‘삼성물산’)과 대규모 주거, 상업 및 주상복합 주택의 거주 적합성 증대와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한 글로벌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통합 빌딩 자동화, 안정적인 전력 분배 및 에너지 관리 솔루션을 공동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금번 협약은 지난 2022년 4월 ABB 프리앳홈(ABB-free@home)과 삼성 스마트싱스를 통합해 전체 주거용 스마트 빌딩 기술 주도를 위해 삼성전자와 체결한 협약과는 별도이며, 두번째로 체결한 글로벌 협약이다.

    이번 협약은 다양한 빌딩 솔루션에 대한 통합을 시사한다. 삼성물산의 스마트 홈 플랫폼 ‘홈닉(Homeniq)’, ABB-free@home 시스템, ABB i-bus KNX와 같은 총괄 빌딩 솔루션을 단일 자산 관리 시스템에 통합해 여러 종류의 홈·빌딩 서비스를 대폭 확장할 수 있다. 이번 파트너쉽은 사용이 쉽고 유연한 통합 제품과 솔루션에 대한 고객 수요 증가를 충족하면서, 나아가 에너지 관리 강화, 에너지 비용 절감 및 삶의 질 향상을 실현하는 중요한 전환점이다.

    또한, 건물 내의 모든 에너지 그리드 시스템을 관리·모니터링하는 새로운 기능은 전력 피크 관리로 전기요금을 낮추고 태양광 발전(PV) 설비 등의 투자 회수 기간을 단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ABB 전기화 글로벌 빌딩 및 홈 자동화 솔루션 총괄 루시 한(Lucy Han) 부사장은 “이번 삼성물산과의 신규 협약은 개방형 기술과 산업 상호운용성 표준에 대한 ABB 노력은 계속되고 있으며, 이번 협약으로 ABB 포트폴리오가 상업 및 대규모 주택개발에 대한 건물 자산 관리 수준까지 확대됐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삼성물산 라이프솔루션 본부장 조혜정 상무는 “건설사, 부동산 개발사, 운영사도 삼성물산과 ABB 스마트홈 제어 디바이스가 결합한 원스톱 쇼핑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며, “삼성물산 플랫폼은 개발자가 시간이 지날수록 기술 수준을 더욱 업그레이드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건물은 에너지 소비의 40%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30%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빠르게 발전하는 기술을 통해 이러한 수준을 대폭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 신규 협약은 건물 자산 관리 플랫폼 강화에 중점을 둔 삼성물산과 ABB, 스마트 빌딩 역량 확대 위한 협약 체결 파트너십을 통해 더욱 통합된 혁신 이니셔티브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초 한국에서 진행된 초기 컨셉 검증에 이어, 현재 유럽, 아시아 및 중동 지역 내 시범 프로젝트에 대한 협의가 진행 중이다.

    AS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