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2일

    노키아, 단순한 말이나 문구로 네트워크 운영이 가능해진다

    노키아 벨 연구소(Nokia Bell Labs), 자연어 네트워크 연구 프로젝트 결과물 발표

    미국에서 열린 브루클린 6G 서밋(Brooklyn 6G Summit)에서 개념 증명(PoC) 시연

    사람의 말을 통해 최적의 네트워크 자율운영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노키아(nokia)는 진정한 네트워크 자율운영에서 큰 도약을 이뤘다고 밝혔다. 노키아에 따르면, 노키아 벨 연구소(Nokia Bell Labs)는 업계 최초로 자연어 네트워크(Natural-Language Networks)라는 혁신적인 연구 프로젝트 결과물을 발표했다.

    NOKIA Bell Labs
    six focus areas for UNEXT

    이 프로젝트를 통해 노키아는 “단순한 말이나 문구로 이루어진 명령어로 네트워크를 운영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으로 이 네트워크는 사용자의 의도를 이해하고 자율적으로 행동할 수 있는 지능을 갖게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자연어 네트워크는 기존의 복잡한 네트워크 관리의 불편함을 사라지게 하는 동시에 사용자의 요구에 훨씬 더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 인공지능을 활용하는 네트워크를 통해 통신 서비스 제공업체는 요청을 받는 즉시 모든 고객에게 최적의 네트워크 구성을 제공하고 관리할 수 있게된다.

    노키아는 “자연어 네트워크는 스스로의 행동을 통해 지속적으로 학습하며 성공적으로 요청을 수행할 때마다 네트워크를 스스로 더욱 최적화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학습량이 많아질수록 자연어 네트워크가 서비스 또는 애플리케이션 요구 사항을 스스로 예측하고 사람의 개입 없이 스스로 적응할 수 있게될 전망이다.

    차바 벌칸(Csaba Vulkan)노키아 벨 연구소 네트워크 시스템 자동화 연구 책임자는 “로봇 자동화를 위해 공장의 무선 네트워크를 구성하거나 콘서트장에서 소셜 미디어 업로드가 폭주하는 경우에도 단순 명령만으로도 망 최적화를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노키아 벨 연구소는 10월 31일 – 11월 2일 뉴욕 브루클린에서 열린 브루클린 6G 서밋(Brooklyn 6G Summit)에서 자연어 네트워크의 PoC(Proof-of-Concept, 개념 증명)를 처음으로 시연했다.

    자연어 네트워크는 노키아 벨 연구소의 혁신적인 연구 프로젝트인 ‘유넥스트(UNEXT)’의 일부다. 벨 연구소는 이 프로젝트의 이름을 그들이 개발한 대표적인 운영 체제(OS) ‘유닉스(UNIX)’에서 따와 유넥스트로 짓고, 과거 유닉스가 컴퓨팅을 재정의한 것처럼 이 프로젝트가 네트워크 소프트웨어와 시스템을 재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넥스트는 네트워크 자체를 하나의 OS로 진화시켜 간단한 방법으로 어떤 것이든 네트워크에 안전하게 통합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AS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