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Tag Archives: 풍력발전

Tag Archives: 풍력발전

벤틀리시스템즈, SACS 윈드 터빈 분석 툴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벤틀리의 SACS, 풍력 터빈 구조물에 대한 옵셔니어링과 혁명적인 성과 개선을 제공

벤틀리시스템즈(Bentley Systems)가 벤틀리 시나리오 서비스의 확장 기능인 SACS Wind Turbine Analysis [해양 구조 해석 툴]의 일반 액세스를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따라서 벤틀리의 해양 구조 해석 툴 솔루션을 간단하게 클라우드를 통해 서비스에 접근할 수 있게 됐다. 이 새로운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바람 및 파도 하중을 받는 터빈 구조물을 더 신속하고 탄탄하게 해석할 수 있다. 클라우드에서 고성능 병렬 컴퓨팅을 활용하여 몇 시간이 아니라 몇 분 안에 풍력 터빈 구조 해석을 수행할 수 있다. 극적으로 개선된 작업 시간 덕에 엔지니어는 더 다양한 잠재적 솔루션을 고찰하여 이상적인 최적의 설계를 찾을 수 있다. 일반적인 풍력 터빈 프로젝트에서 엔지니어는 일정 기간 동안 실제 수행할 수 있는 설계 반복 횟수, 이상적 모델의 복잡성, 파도, 바람, 기계적 하중 조건의 개수와 범위를 절충해야 한다. Bentley SACS Wind Turbine Analysis를 사용하면 ...

전체 기사 보기 »

바이드뮬러 그룹, 보쉬 렉스로스 모니터링 시스템즈 인수

바이드뮬러 보쉬렉스로스모니터링시스템즈 인수

바이드뮬러 그룹이 보쉬 렉스로스(Bosch Rexroth)의 계열사인 보쉬 렉스로스 모니터링 시스템즈(Bosch Rexroth Monitoring Systems GmbH)를 인수한다. 바이드뮬러(Weidmuller)는 양사가 지난 8월 1일자로 해당 인수 계약서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양사는 인수가에 대한 비밀 유지에도 합의했다. 이로써 바이드뮬러는 풍력발전 분야 모니터링 시스템에 본격 진출하게 된다. [보쉬 렉스로스 모니터링 시스템즈의 풍력터빈 모니터링 시스템 이미지] 독일 드레스덴 소재의 보쉬 렉스로스 모니터링 시스템즈는 현재 약 25명의 임직원을 고용하고 있으며, 풍력 발전 설비용 상태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제작 및 판매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이들 시스템은 특히 로터 블레이드 가동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한편 – 일례를 들자면 – 결빙 탐지 기능을 동시에 제공한다. 지난 2015 회계년도에 동사는 380만 유로 규모의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유럽 지역의 풍력 터빈 제조업체들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으며, BLADEcontrol® 브랜드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번 인수가 완료되면 “바이드뮬러 ...

전체 기사 보기 »

한국전기연구원, 대용량 풍력발전단지 운영제어시스템 개발

한국전기연구원 김종율 박사팀(차세대전력망연구본부)은 최근 100MW 이하 규모 풍력발전단지

불규칙한 풍력발전단지 전력생산도 통합 제어한다 청정에너지 및 온실가스 배출저감 이슈대두, RPS 제도도입 등으로 인해 신재생발전, 특히 풍력발전이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기존 발전 수단을 대체할 수 있는 대안으로 등장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대용량 풍력발전단지에 적용할 수 있는 운영제어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 풍력발전단지 내 개별 풍력발전기 및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이용해 풍력발전단지의 유·무효 출력을 순시적 제어하는 상위 통합제어장치를 개발한 것으로 대용량 신재생전원의 안정적 보급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미래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이사장 이상천) 산하 전기전문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원장 박경엽) 김종율 박사팀(차세대전력망연구본부)은 최근 100MW 이하 규모 풍력발전단지를 통합운영할 수 있는 운영제어시스템을 개발하고, 상용화를 위한 풍력발전단지 실증적용 연구를 본격 추진한다. 이번 풍력발전단지 운영제어시스템 개발은 국내 최초다. 세계적으로도 2010년경에야 해외 선진 풍력발전업체에서 관련 제품이 출시됐다. 최근 점점 진화되는 풍력발전단지 연계·운영 기술조건에 맞춰 세계 선진업체들과의 경쟁을 위한 국산기술을 확보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현재 ...

전체 기사 보기 »

군산대, 해상풍력발전 석박사급 인력양성 본격화 [아이씨엔]

군산대학교가 ‘해양지반연동 풍력시스템 고급인력양성사업단’을 출범하고 국내 해상풍력발전 관련 인력양성에 나섰다. 군산대에 따르면, 해양지반연동 풍력시스템 고급인력양성사업(GOWIND)은 지식경제부, 에너지기술평가원, 전북도청, 군산시청의 지원으로 군산대 산학협력단을 주축으로 현대중공업, 우진산전, 데크항공 등의 기업체와 군산대 풍력기술연구센터가 추진한다. 연간 5억8400만원씩 5년 동안 총 30억2800만원이 투입된다. 군산대는 해안지반연동 풍력시스템 팀과 발전단지 제어최적화 팀 등 2개 연구팀을 구성해 해상풍력발전단지용(5㎽급) 풍력발전시스템의 원천기술을 확보하게 된다. 또 새만금을 중심으로 하는 서해안의 해안지반특성을 고려한 풍력시스템과 발전단지 최적화 R&D 분야를 선도할 실무형 석박사급 고급인재(석사 15명, 박사 5명 등 연간 20명씩)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 사업에 42개 기업이 참여하면서 풍력산업 현장에 필요로 하는 맞춤형 실무 전문 인력양성에 초점을 맞춰 전북도내 풍력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아이씨엔 김철민 기자 min@icnweb.co.kr :::::::: ICN 매거진 추천 기사 ::::::::힐셔,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 솔루션으로 국내 제조기업 혁신 지원군산대, ...

전체 기사 보기 »

군산대, 해상풍력발전 석박사급 인력양성 본격화 [아이씨엔]

군산대학교가 ‘해양지반연동 풍력시스템 고급인력양성사업단’을 출범하고 국내 해상풍력발전 관련 인력양성에 나섰다. 군산대에 따르면, 해양지반연동 풍력시스템 고급인력양성사업(GOWIND)은 지식경제부, 에너지기술평가원, 전북도청, 군산시청의 지원으로 군산대 산학협력단을 주축으로 현대중공업, 우진산전, 데크항공 등의 기업체와 군산대 풍력기술연구센터가 추진한다. 연간 5억8400만원씩 5년 동안 총 30억2800만원이 투입된다. 군산대는 해안지반연동 풍력시스템 팀과 발전단지 제어최적화 팀 등 2개 연구팀을 구성해 해상풍력발전단지용(5㎽급) 풍력발전시스템의 원천기술을 확보하게 된다. 또 새만금을 중심으로 하는 서해안의 해안지반특성을 고려한 풍력시스템과 발전단지 최적화 R&D 분야를 선도할 실무형 석박사급 고급인재(석사 15명, 박사 5명 등 연간 20명씩)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 사업에 42개 기업이 참여하면서 풍력산업 현장에 필요로 하는 맞춤형 실무 전문 인력양성에 초점을 맞춰 전북도내 풍력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아이씨엔 김철민 기자 min@icnweb.co.kr :::::::: ICN 매거진 추천 기사 ::::::::힐셔,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 솔루션으로 국내 제조기업 혁신 지원군산대, ...

전체 기사 보기 »

이제, 풍력발전 가로등이 친환경을 이끈다

태일마그네틱스, 소형 수직형 풍력발전 시스템 미풍에서도 가동되는 소형 풍력발전 가로등이 새로운 에너지 절감 해결사로 나섰다. 친환경 대체에너지 전문벤처기업 태일마그네틱스(대표 유영식, www.tmctech.co.kr)는 15일 국내 최초로 소형 수직형 풍력발전시스템을 적용한 친환경 조명시스템 TMC시리즈 상용화에 성공, 이달부터 본격 양산에 나선다고 밝혔다.   태일마그네틱스가 상용화한 제품은 초속 2m에 불과한 미풍에서도 경제성있는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소형 수직형 풍력발전시스템이다.  우리나라는 4계절 대부분 매우 느린 저풍속 기후에 속해 풍력발전 부적합 국가로 인식돼 온 게 사실이다. 이번에 초당 2m에 불과한 생활 미풍에서도 발전이 가능한 소형 수직형 풍력발전시스템이 본격 양산됨에 따라, 사실상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풍력발전이 가능하게됐다. 태일은 지난 3년간 총 10억원의 개발비를 투입, 초속 2m에 불과한 미풍에서도 경제성있는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소형 수직형 풍력발전시스템 원천기술과 부품을 개발, 이를 가로등에 적용한 친환경 조명시스템 9개 모델을 상용화했다. 국내 소형 풍력발전시스템 시장은 ...

전체 기사 보기 »

신재생에너지, 지속가능 성장인가?

산업마케팅 전문 연구 기관인 한국산업마케팅연구소(www.kimr.co.kr)의 에너지산업프로젝트팀은 ‘2011 Blue-Economy 신재생에너지 산업 동향과 비지니스(사업)전략’ 보고서를 발간했다. 한국산업마케팅연구소에 따르면, 세계경제 화두로 에너지 부족과 지구온난화로 인한 이상기후 등으로 환경경영 및 친환경 제품 생산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자는 그린이코노미(Green-Economy)가 제시되었으나, 최근에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자연 생태계의 순환 시스템을 모방한 블루이코노미(Blue-Economy)가 주목 받고 있다. 생태계 보존을 넘어선 블루이코노미는 일자리 창출 등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새로운 경제 페러다임으로 산업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으며, 그 중에서도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008년 신재생에너지는 세계에너지 소비의 19%를 점유하고 있으며, 2035년에는 33%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한국에서도 2009년 1차 에너지 공급의 2.50%를 점유하고 있다. 특히 태양광과 풍력을 중심으로 시장이 확대되고 있으며, 연료전지와 바이오에너지 분야 등의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연료전지 생산량은 2005년 이후 2009년까지 연평균 145.78% 증가하였으며, 태양광(141.14%)과 지열(71.49%), 풍력(45.95%), 바이오에너지(33.77%) 등도 연평균 ...

전체 기사 보기 »

SAMSUNG, 세계 최대규모 신재생에너지 복합발전 클러스터 수주

Samsung C&T Corp., a South Korean trading company, said it has won a US$6 billion order to build renewable energy clusters in Canada. The push for renewable energy alternatives in Ontario was given a major boost today after the Government of Ontario signed a green energy investment agreement with a consortium created by Samsung C&T Corporation – Trading and Investment Group and the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KEPCO). – 풍력 2,000MW / 태양광 500MW, 160만 가구 사용량 – 총 사업 규모 60억불 프로젝트, 20년간 운영 삼성물산과 한국전력이 구성한 한국컨소시엄이 카나다 온타리오주에 총 발전 용량 2.5GW(2,500MW)에 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풍력/태양광 복합발전단지를 건설, 운영하는 신재생 에너지 클러스터 개발 사업을 수주했다. 삼성물산 상사부문 지성하 사장과 한국전력 정찬기 기획본부장은 22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달턴 멕귄티(Dalton McGuinty) 온타리오 주수상이 배석한 ...

전체 기사 보기 »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