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국내 데이터센터 전문가 양성 나선다


기술 및 제품에 대한 31개의 교육 프로그램 운영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국내 데이터센터 전문가 양성에 나선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자사가 운영하는 슈나이더일렉트릭 아카데미(SE Academy)가 올해부터 데이터센터 전문가를 위한 특별 강좌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클라우드 중심의 데이터센터 산업 트렌드와 이에 대한 소비자의 전문 교육 니즈를 반영해 국내 데이터센터 특성에 맞는 전문 기술 교육 ‘데이터센터 전문가 과정’을 신설하게 됐다. 단순한 솔루션 소개가 아니라 실제 데이터센터를 설계, 구축, 운영하는 고객들에게 보다 깊이 있는 강의를 제공하기 위해 데이터센터 설계 컨설팅 및 인증 전문 기업인 ㈜크리티컬퍼실리티서비스(CRIFAS)와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2020 SE아카데미 데이터센터 교육 전문 기술 과정 신설
슈나이더 일렉트릭, 2020 SE아카데미 데이터센터 교육 전문 기술 과정 신설

데이터센터 전문가 과정은 기본 과정(2일) 과 심화 과정(3일)으로 구성했으며, 교육 내용이나 강사진의 구성을 관련 제조사의 영향을 배제하여 중립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기본 과정은 1-3년 경력자들을 위한 과정으로 데이터 센터 건축 요소, IT, 전기, 기계, 소방, 보안, 운영 등 기본적인 이해를 갖출 수 있도록 했다. 심화 과정은 데이터센터에서 5년 이상 경력을 갖춘 운영 및 기획, 설계사 등을 위한 전문 교육 과정이다. 심화 내용 구성과 함께, 국내 데이터센터 견학을 통해 현장감을 높이며 차별화를 이뤘다.

슈나이더일렉트릭 아카데미 손장익 이사는 “슈나이더일렉트릭 아카데미는 매년 업계 최신 트렌드에 맞춰 양질의 교육 과정을 개설하고 있다. 특히 단순한 제품 소개나 솔루션 안내가 아니라 IEC 등 국제 표준을 습득하고 최신 기술에 대한 충분한 이해가 가능하도록 강좌를 구성했다”고 밝히고, “데이터센터 전문가 과정뿐만 아니라, 슈나이더일렉트릭 아카데미 교육을 통해 원하는 분야에 대한 많은 정보를 획득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슈나이더일렉트릭 아카데미의 전 강의는 슈나이더일렉트릭 서울 본사와 부산 교육장에서 진행되며, 프로그램 및 상세 일정은 슈나이더일렉트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사 유튜브(https://bit.ly/39BV5h5)를 통해 강의 홍보영상과 샘플영상을 볼 수 있으며, 정기교육 외에도 고객이 원하는 과정을 필요에 따라 구성하는 맞춤 교육도 가능하다.

한편, 슈나이더일렉트릭 아카데미는 2007년에 설립되어 매년 2천여 명의 수강생을 대상으로 전문 기술 지식 강좌를 운영하고 있다. 지금까지 약 2만명의 졸업자를 배출한 슈나이더일렉트릭 아카데미는 빌딩 및 산업자동화, 전력, 인프라스트럭처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최신의 기술을 소개하며 이론뿐 아니라 실습 교육을 병행해 밀도 높은 교육을 제공한다고 평가 받고 있다.

현재 슈나이더일렉트릭 아카데미는 일반(General), 산업자동화(Industrial Automation), 전력(Energy management)분야로 나누어 기술 및 제품과 솔루션에 대한 31개의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각 교육은 실무에서 필요한 이론과 전용 실습 장비를 이용한 실습 교육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수강생들은 슈나이더일렉트릭 강좌를 통해 실무적이고 전략적인 역량 개발 기회를 얻을 수 있다.

 


AS-Interface

[아이씨엔매거진]

아이씨엔 매거진은 산업용사물인터넷(IIoT) 및 디지털화(Digitalization), 디지털전환(Digital Transformation) 애널리틱스를 제공하는 IT 네트워크 기반의 산업 기술 매거진입니다.

산업용사물인터넷(IIoT)와 가상물리시스템(CPS)을 통해 디지털화를 추구함으로써 제조 산업 및 플랜트를 제조활동 전반에 걸친 스마트제조를 구현하고자 합니다.

아이씨엔 매거진은 이러한 디지털화를 구축함으로써 새로운 비즈니스 전략을 도출하는 디지털전환을 위한 관련 리서치 및 애널리틱스를 제공합니다.

https://icnweb.kr


0 Comments

댓글 남기기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