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플리, 월트디즈니로부터 폭스넥스트 게임즈 인수


폭스넥스트 게임즈의 높은 수익성을 보이는 모바일 게임인 마블 스트라이크 포스 인수 통해 스코플리 포트폴리오 다양화

스코플리 로고

모바일 게임 시장 선도 기업 스코플리(Scopely)가 마블 스트라이크 포스로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월트디즈니 산하 폭스넥스트 게임즈(FoxNext Games)와 콜드아이언스튜디오(Cold Iron Studios)를 인수한다.

폭스넥스트 게임즈는 2018년 3월 마블 스트라이크 포스를 출시했고 첫해에만 iOS와 안드로이드 버전에서 1억 5000만 달러에 달하는 수익을 거둔 바 있다. 폭스넥스트 게임즈는 제임스 카메론 감독 원작 영화 아바타를 기반으로한 다중전략게임인 아바타: 판도라 라이징(Avatar: Pandora Rising)도 개발 중이다.

이번 인수에는 폭스넥스트 게임즈가 IP를 보유하고 있는 게임은 포함되지 않으며 이 게임들은 계속해서 디즈니가 소유할 예정이다. 디즈니는 2019년 21세기 폭스사로부터 폭스넥스트 게임즈 스튜디오와 라이선스 게임들을 인수했다.

아론 로엡(Aaron Loeb) 폭스넥스트 게임즈 사장은 “폭스넥스트 게임즈의 인재들이 지난 몇 년간 함께 이룬 성과들에 대해 큰 자부심을 가지고 있으며 부분유료화 게임 영역에서 뛰어난 성과를 보이고 있는 스코플리 팀의 합류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미르 라히미(Amir Rahimi) 폭스넥스트 게임즈 수석 부사장 겸 총괄 매니저에 따르면, 양사는 인터랙티브 게임 경험을 통해 오랜 기간 동안 플레이 가능한 게임을 개발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이러한 공통된 목표를 바탕으로 폭스넥스트 게임즈의 유니크한 강점과 스코플리가 가지고 있는 다중 게임 장르에서의 전문성이 결합되어 더 큰 성공을 이루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스코플리에 대하여

스코플리(미국 캘리포니아 컬버시티 소재)는 글로벌 인터랙티브 엔터테인먼트 및 모바일 게임 회사로 루티툰즈 메이헴 월드, WWE 챔피언스, 워킹데드: 로드 투 서바이벌 등을 포함한 다양한 인기 게임 프렌차이즈를 보유하고 있다. 스코플리는 몰입도 높은 게임 개발을 통해 유저 중심의 게이밍 경험을 강화하고 있다. 2011년 설립된 스코플리는 방대한 게임 포트폴리오에서도 유저별 맞춤형 게임 플레이를 가능하게 하는 자체 플랫폼과 세계 최고 수준의 역량을 갖춘 팀을 바탕으로 Fast Company 매거진 선정 ‘가장 혁신적인 기업’에 속했을 뿐 아니라 딜로이트 선정 ‘테크놀로지 패스트 500’ 중 2위로 꼽히기도 하였다. 스코플리는 오래 지속될 수 있는 게이밍 경험을 제공하며 총 10억 달러가 넘는 총 고객 생애 수익을 기록해오고 있다. 스코플리는 LA, 바로셀로나, 더블린 (DIGIT 게임 스튜디오) 외 7개 국가에서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다. https://scopely.com/


AS-Interface

[아이씨엔매거진]

아이씨엔 매거진은 산업용사물인터넷(IIoT) 및 디지털화(Digitalization), 디지털전환(Digital Transformation) 애널리틱스를 제공하는 IT 네트워크 기반의 산업 기술 매거진입니다.

산업용사물인터넷(IIoT)와 가상물리시스템(CPS)을 통해 디지털화를 추구함으로써 제조 산업 및 플랜트를 제조활동 전반에 걸친 스마트제조를 구현하고자 합니다.

아이씨엔 매거진은 이러한 디지털화를 구축함으로써 새로운 비즈니스 전략을 도출하는 디지털전환을 위한 관련 리서치 및 애널리틱스를 제공합니다.

https://icnweb.kr


0 Comments

댓글 남기기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