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ICT 인프라 솔루션 전문 기업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대표 정태수)이 하이퍼 컨버지드 인프라(HCI) 시장의 리더로 급부상중이다.

최근 발표된 한국 IDC의 ‘2019년 1분기 국내 컨버지드 시스템 시장조사’에 따르면, 미국 히타치 밴타라(HV)가 하이퍼 컨버지드 부분에서 전 분기 대비 287% 급성장하며 22.7%의 시장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2018년부터 국내 최대 규모의 HCI 전문 조직을 갖추고 본격적으로 시장을 공략해왔다. 국내 스토리지 하이엔드 시장 1위 벤더로써 검증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다 안정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철저한 준비를 거쳐, 시장 진입이 늦었음에도 불구하고 빠르게 시장 선두 주자로 올라섰다.

이미 대형 이커머스 업체를 비롯하여, 공공, 제조, 금융, 방송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UCP HC’를 도입하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안정적인 기술력과 차별화된 지원 서비스를 인정 받으며 업계의 각광을 받고 있다.

HCI는 가상화 기술을 기반으로 컴퓨팅, 스토리지 및 네트워크를 하나의 플랫폼에 통합한 솔루션으로, 최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 구현을 위한 필수 솔루션으로 대두되고 있는 SDDC(소프트웨어정의 데이터센터)의 시작점으로 주목 받고 있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유연하고 검증된 기술력과 진정한 올인원 서비스를 제공하며 경쟁우위를 확보하고 있다. 어플라이언스 형태로 공급되는 ‘UCP HC’는 숙련된 글로벌 엔지니어의 사전 구성 작업을 통해 컴퓨팅, 스토리지, 네트워크 리소스를 통합한 솔루션으로, 자동 설치 구성을 통한 짧은 구현 기간 및 인프라 완성도 측면에서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내고 있다.

단순 제품 납품에 그치지 않고, 고객사의 워크로드에 최적화된 인프라 환경 구현을 위해 전문 인력들이 구축부터 유지보수까지 전담하며 차별화된 기술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DX센터를 통한 데모 환경 체험도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이 HCI 시장에서 선두로 자리매김 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DX센터에서는 차세대 및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인프라에 필요한 솔루션들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또한, HCI 도입을 통한 데이터센터의 변화 및 향후 로드맵까지 전문가들의 컨설팅을 통해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최적화된 맞춤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정태수 대표이사는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고객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최적화된 인프라 환경을 제공하며 데이터 투자 수익률(ROD)을 극대화하는데 집중해왔다. 국내 HCI 시장에서의 다양한 레퍼런스와 의미 있는 성과들을 바탕으로, SDDC 및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로 확장해 가는 고객들에게 최고의 파트너가 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