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 사이트 및 에지(Edge) 컴퓨팅에 대한 네트워크 가시성(Visibility) 제공

키사이트 익시아 솔루션 그룹이 비전 에지 1S(Vision Edge 1S, E1S) 가시성 솔루션을 출시했다. 새로운 솔루션은 효율적인 비용으로 네트워크 패킷 브로커(Network Packet Broker) 기능과 애플리케이션 및 통합 모니터링 기능을 하나의 툴에 통합하여 원격 사이트와 에지 컴퓨팅에 대한 네트워크 가시성을 제공한다.

키사이트 익시아그룹, Vision Edge 1S

데이터 처리가 에지(Edge)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다. 가트너에서는 2022년까지 기업에서 만들어내는 데이터의 50% 이상이 데이터 센터나 클라우드 밖에서 생성 및 처리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기업 에지(Edge)에 있는 컴퓨팅 자산은 성능뿐 아니라, 보안 취약성까지 모니터링해야 한다.

익시아의 Vision ONE 네트워크 패킷 브로커와 CloudLens 가시성 플랫폼이 실시간 및 소급형 감지와 고급 네트워크 포렌식을 제공하는 풀 패킷 메모리가 강점인 온디맨드 플랫폼인 The ProtectWise Grid와 결합되면, 기업들에게 다음과 같은 이점을 제공할 수 있다.

비전 에지(Edge) 1S는 에지(Edge)로부터 수신되는 트래픽을 필터링 및 배포하는 고급 패킷 브로커 기능(최대 10G의 회선 속도)을 활용해 중앙에 배치된 보안 및 모니터링 툴이 모니터링 관련 데이터를 수신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원격 패킷 캡처와 향상된 플로우 모니터링(Netflow/IxFlow)을 포함한 애플리케이션 모니터링으로 에지(Edge)에서의 애플리케이션 성능 모니터링도 지원한다.

키사이트 익시아 솔루션 그룹 제품 관리 부사장인 리젭 오즈댁(Recep Ozdag)은 “에지(Edge) 컴퓨팅의 성장으로 기업은 원격 사이트에서 일어나는 일을 이해할 필요성이 커졌다”며, “에지(Edge) 컴퓨팅은 필요한 곳에 리소스를 배치하기 때문에, 기업의 모니터링 및 보안 인프라에 간극이 생겨날 수 있는데, 비전 에지 1S(Vision Edge 1S, E1S) 가 네트워크 패킷 브로커(Network Packet Broker)와 어플리케이션 성능 모니터링 솔루션을 효율적인 비용으로 조합하여 이러한 간극을 메워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