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일렉트릭, 기업 에너지 및 지속가능성 현황 보고서 발표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되고 있는 ‘세계경제포럼(WEF)’을 맞아 ‘2019 기업 에너지 및 지속가능성 현황 보고서’를 발표했다.

2019 기업 에너지 및 지속가능성 현황 보고서
2019 기업 에너지 및 지속가능성 현황 보고서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 에너지 및 지속가능성을 실천하고 있는 기업은 여전히 자금 지원과 데이터 활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대다수 대기업은 혁신적 전략 및 기술 채택을 추진하고, 자연 보호의 가치와 기후 대책에 대한 인식 전환을 추구하는 지속가능성 목표를 설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입 및 소비하는 전기의 탄소 발자국을 해결하기 위해 기업의 52%는 현장에서 신재생 에너지를 사용하고, 40%는 현장 밖의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으며, 34%는 신재생 에너지 크레딧 또는 원산지 보증과 같은 에너지 특성 인증서를 활용하고 있다.

슈나이더일렉트릭 회장 겸 CEO인 장-파스칼 트리쿠아(Jean-Pascal Tricoire)는 “비즈니스 리더는 변화하는 에너지 상황과 환경에서 주도권을 잡고 각자의 역할을 알려야 할 필요가 있음을 그 어느 때보다도 깊이 깨닫고 있다.”라며 “단순히 수동적 소비자가 되는 것은 경쟁적 측면과 운영적 측면 모두에서 불리하다. 따라서 규제나 명령에 관계없이 기업은 배출량을 줄이고, 효율성을 높이고, 환경과 수익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에너지를 사용하는 전략을 공격적으로 도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2019년 기업 에너지 및 지속가능성 현황 보고서는 기업 에너지 및 탄소 관리 프로그램에 영향을 미치는 세계적 추세, 장벽 및 기회를 살펴보고자 마련됐다. 이 보고서는 설문 조사 기업 ‘그린비즈 리서치(GreenBiz Research)’의 조사를 기반으로 작성됐으며, 연간 매출이 5억 달러 이상인 기업에서 에너지 및 지속가능성을 담당하고 있는 300명 이상 전문가를 대상으로 했다.

한편, Insights.se.com에서 보고서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다운로드할 수 있다.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