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스마트 메뉴팩처링, 머신러닝, 자율주행 등 다양한 이슈들이 반도체 시장의 변화를 이끌고 있는 가운데, 반도체 산업이 어떻게 진화해 나갈 것인자를 에젼하고 무엇을 준비해야 할 것인가를 논의하는 ‘세미콘 코리아 2019’가 1월 23일 사흘간의 일정으로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했다.

올해 세미콘 코리아는 역대 최대규모로 개최된다. 지난 해 방문객이 48,503명이었으며, 올해 방문객은 5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469개 업체가 2037개 부스로 참관객들을 맞이한다. 올해는 처음으로 그랜드볼룸까지 전시부스를 확대했다.

전세계 120여명의 반도체 산업 전문가들의 발표도 진행된다. 오전 개막식에 이어 기조강연이 이어진다. 기조강연에는 삼성전자 삼성종합기술원 심은수 센터장이 삼성이 현재 추진하고 있는 인공지능 자율운전자동차를 소개하고 이를 위한 반도체기술을 짚어본다. 또한 멘토의 Walden Rhines CEO와 IBM의 나명희 수석의 발표가 이어졌다.

세미콘 코리아 2019

각종 세미나 및 교육도 사흘동안 이어진다. AI 서밋, 마켓세미나, MEMS & 센서 서밋, 스마트매뉴팩처링 포럼, 테스트 포럼, SEMI 기술 심포지엄, MI 포럼을 비롯해, 대학생 전용 프로그램으로 반도체 관련 다양한 교육이 이어질 예정이다.

조현대 SEMI 코리아 대표는 개막에 앞선 기자간다뫼에서 “세미콘코리아 2019는 반도체 산업의 건강한 생태계를 지원하고 SEMI 회원사들의 글로벌 비즈니스 기회를 확장하며 반도체 기술의 현재와 미래 기술을 조망하는 대한민국 최대의 반도체 산업전”이라며, “업계의 많은 관심과 참여 덕분에 매년 역대 최대 규모를 경신하고 있어 방문객과 전시사에게 감사하며, 앞으로도 기대에 부응하여 반도체 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산업전이 되겠다”고 말했다.

세미콘 코리아 2019
코엑스 4층 D홀 앞에 마련된 등록접수대.

세미콘코리아의 방문객을 위한 입장 접수대는 올해에도 혼잡을 최대한 줄이기위해 3층 D홀 앞에 마련됐다. 사전등록자 및 현장등록자 모두 방문객들은 4층 D홀 앞에 접수대를 통해서 입장이 가능하다.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