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nect with us

업계뉴스

SK이노베이션, 헝가리 전기차 배터리 공장 기공… 유럽시장 교두보 마련

Published

on

SK이노베이션, 유럽시장 전진기지인 헝가리 생산공장 기공식 열어

SK이노베이션, 헝가리 코마롬에서 연산 7.5GWh 규모 배터리 공장 기공식 개최

SK이노베이션 (대표이사: 김준)은 지난 3월 8일(현지시각) 헝가리 코마롬(Komárom)에서 연산 7.5GWh 규모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 공장은 SK이노베이션의 유럽 첫 단독공장이다. 완공 시 다수의 글로벌 메이저 완성차 업체들이 있는 유럽 시장 공략의 중요한 교두보 역할을 담당할 전망이다.

SK이노베이션은 동유럽 다수 국가의 주요 지역을 후보지로 검토한 결과 입지, 경제성 등 사업성이 가장 뛰어난 헝가리 코마롬을 최종 사업지로 결정했다. 수도 부다페스트에서 북서쪽으로 약 110Km 떨어진 코마롬-에스테르곰(Komárom-Esztergom) 주(州)에 있다.

SK이노베이션, 유럽시장 전진기지인 헝가리 생산공장 기공식 열어

SK이노베이션, 유럽시장 전진기지인 헝가리 생산공장 기공식 열어

SK이노베이션은 ‘先 수주, 後 증설’ 전략에 따라 유럽 완성차 업체와 체결한 장기 공급 계약을 기반으로, 코마롬 현지에 축구장 약 60곳이 들어설 수 있는 43만m2(약 13만 평)의 부지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는 향후 건설 투자비, 운전자본 등 총 8,402억 원을 2022년까지 분할 출자 형태로 투자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2019년 하반기에 공장을 준공한 이후 설비 안정화 및 시운전, 제품 인증 등의 과정을 거쳐, 2020년 초부터 본격적인 양산과 공급을 시작할 예정이다. 모든 생산라인이 완공되는 2022년에는 연간 7.5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게 된다. 이로써 SK이노베이션은 서산 공장 생산량(연간 3.9GWh)의 약 두 배에 달하는 규모의 국외 생산 거점을 확보하게 될 전망이다.

헝가리 공장에서는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500km에 이르는 3세대 전기차 배터리가 생산될 예정이다. ‘3세대 배터리’란 주행거리 약 500km 이상의 신기술 전기차 배터리를 말한다. 지난해 9월 SK이노베이션은 세계 최초로 중대형 파우치 NCM 811 배터리 양산을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로써 SK이노베이션은 파우치형 배터리 시장이 확장되는 가운데, 세계 최고 기술을 갖춘 생산업체로서 입지를 갖출 수 있게 됐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은 “이번 기공식을 통해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에 대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신뢰를 키울 수 있게 되었으며, 사업 확장에 있어서도 중요한 의미가 될 것”이라며, “SK이노베이션이 유럽에 첫 독자 공장을 건설하는 것으로, 딥체인지 2.0을 완성해 나간다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는 만큼 반드시 성공시켜 기업 가치를 더욱 높여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공식에는 시야르토 피테르(Szijjártó Péter) 헝가리 외교부장관 등 헝가리 정부 관계자, 최규식 駐헝가리대사 등 한국 정부인사와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윤예선 배터리사업 대표 등 SK 경영진, 고객사와 협력사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Continue Reading
Advertisement
Click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업계뉴스

SST 슈퍼플래시 기술, SK하이닉스 시스템아이씨에 도입

Published

on

By

SST-SK하이닉스 시스템아이씨, 임베디드 슈퍼플래시 기술 가용성 확대 위한 파트너십 체결

집적회로(IC) 개발자들은 소비전력이 낮고 내구성이 뛰어난 임베디드 플래시를 구현하면서 지속적으로 생산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마이크로칩테크놀로지(북아시아 총괄 및 한국대표: 한병돈)는 자회사 SST(Silicon Storage Technology)를 통해 슈퍼플래시 기술(SuperFlash® technology)의 가용성을 확대하고자 SK하이닉스 시스템아이씨(SK hynix system ic)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으로 SST의 임베디드 슈퍼플래시 기술을 SK하이닉스 시스템아이씨의 110 나노미터(nm) CMOS 플랫폼에 도입하여 개발자들에게 비용 효율적인 저전력 임베디드 플래시 메모리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SST의 슈퍼플래시 기술은 저전력 및 고신뢰성 IP를 통해 SK하이닉스 시스템아이씨의 임베디드 플래시 메모리 솔루션을 보완한다. SK하이닉스 시스템아이씨는 2017년 7월 SK하이닉스(000660)에서 분사된 완전 소유 자회사로 디스플레이 드라이버IC(DDI), CMOS 이미지 센서(CIS), 500nm에서 57nm에 이르는 프로세스 범위의 파워 IC(Power IC)을 전문으로 하는 순수 200mm 파운드리 기업이다.

SST의 임베디드 슈퍼플래시 기술은 저전력 및 우수한 신뢰성과 사물인터넷(IoT) 디바이스, 스마트 카드, 마이크로컨트롤러 기반 애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들을 위한 탁월한 데이터 리텐션 및 내구성을 제공한다. 이 기술이 갖는 전력 효율성 및 빠른 소거 시간(Fast Erase Time)은 원격 IoT 엣지 노드와 비접촉 결제 디바이스 같은 저전력 애플리케이션에 적합하다.

마이크로칩의 완전 소유 자회사인 SST의 마크 라이텐(Mark Reiten) 부사장은 “공간 효율적인 저전력 슈퍼플래시 기술과 비용 효율적인 110nm 프로세스 노드의 결합을 통해, 특히 IoT 및 마이크로컨트롤러 기반 애플리케이션 등의 새롭고 흥미로운 제품 기회들이 창출될 것이다”며, “저전력 고내구성 임베디드 플래시를 필요로 하는 고객들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고도로 최적화된 8인치 CMOS 플랫폼을 활용하여 생산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전했다.

우청 기자 news@icnweb.co.kr

Continue Reading

업계뉴스

슈나이더일렉트릭, 탄소중립으로 지속가능성 달성한다

Published

on

슈나이더 일렉트릭, 탄소 중립 시행한 중국 우한 스마트 팩토리

슈나이더 일렉트릭, COP24에서 탄소 중립적 기업 지향 전략 발표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www.se.com/kr, 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저탄소 경제 전환 가속화를 위해 2030년까지 탄소 중립 기업이 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12월 3일부터 14일까지 폴란드 카토비체에서 열리는 ‘제24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이하 COP24)’를 기념해 UN의 지속 가능한 개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노력에 적극 동참한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지속 가능성 부문 수석부사장인 질 베르모 데로슈(Gilles Vermot Desroches)는 “기후 비상사태가 확대되고 있는 한편, 새로운 참여자가 나타나 이 문제와 싸우고 있다. 3년 전 조인된 파리 협정을 보면 기후 현안을 보다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다. 우리는 지금 지구 온난화를 산업화 이전 수준과 비교하여 2°C를 넘지 않도록 제한하는 데 매우 중요한 시점에 서 있다.”라고 언급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탄소 중립 시행한 중국 우한 스마트 팩토리

슈나이더 일렉트릭, 탄소 중립 시행한 중국 우한 스마트 팩토리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친환경적 기술이 경제 발전에도 긍정적 영향을 끼친다고 본다. 따라서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솔루션은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촉진하여 지속 가능한 성장부터 일자리 창출, 공공 의료 개선 등에 이르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한다. 폴란드에서의 슈나이더일렉트릭 프로젝트가 이를 입증한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2017년 동브로바구르니차에서 생고뱅(Saint Gobain) 유리 공장의 배전 현대화를 완료했다. 에코스트럭처 전력 컨설팅 서비스를 통해 변압기를 교체 및 최적화했고, 이로 인해 2018년 에너지 손실(OPEX)이 16% 감소했고 자본 지출은 30% 줄어들었다.

또한, 슈나이더일렉트릭은 COP24가 개최되는 카토비체의 국제 컨퍼런스 센터와 개막 콘서트 장소인 폴란드 국립 라디오 심포니 오케스트라 홀에 빌딩 에너지 관리 시스템을 설치, 에너지 소비를 절감시키고 사용자의 편안함의 유지시켰다.

질 베르모 데로슈(Gilles Vermot Desroches) 수석부사장은 “오늘날 우리가 내리는 결정은 현재와 미래에 모두를 위한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세상을 보장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 슈나이더일렉트릭에서는 지속 가능성과 혁신이 현재 기술적으로 가능하다고 믿고 있다. 올해 폴란드에서 열리는 COP24는 기후 변화에 대한 진정한 해결책이 되는 솔루션을 활용한 우리의 공헌을 보여주고, UN의 17가지 지속 가능한 개발 목표를 충족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할 기회이다.”라고 말한다.

마지막으로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에너지 접근성이 인간의 기본 권리임을 강조한다. 기후 변화 대응은 에너지 혜택이 부족한 23억 인류의 요구를 고려하지 않고는 효과를 발휘할 수 없다. 따라서 슈나이더일렉트릭은 모든 곳에서 지속 가능한 에너지 혜택을 적극적으로 촉진하고 있다. COP 24에서 슈나이더 일렉트릭 재단은 2019년 프로젝트의 새로운 사명을 시작한다. 프랑스 공공재단인 ‘프랑스 재단(Fondation de France)의 후원으로 사회적 기업인 아쇼카(Ashoka)와 함께 유럽에서 연료 빈곤을 해결하는 노력을 이어갈 것이다.

기후 변화는 극한의 자연 재해를 일으킨 주요 원인이다. 이러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 모바일, 청정, 안정적, 저비용으로의 에너지 접근 솔루션이 필요하다. COP24에서 슈나이더일렉트릭은 비상 상황에서 더 쉽게 에너지에 접근할 수 있는 ‘빌리야 이머전시(Villaya Emergency)’ 솔루션을 발표할 것이다. 새로운 태양 에너지 기반 마이크로 그리드 솔루션은 슈나이더일렉트릭 기술 혁신적인 스타트업의 전문 지식이 통합돼 어떤 상황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전체 솔루션이 표준 배송 컨테이너에 들어가므로, 전 세계 어느 곳으로도 빠르고 간편하게 운송하거나 재배치할 수 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이 발표한 탄소 중립적 기업 지행 전략은 다음 3가지로 요약된다.

첫 번째 전략
2018~2020년 슈나이더일렉트릭 지속 가능성 영향 바로미터의 21가지 새로운 약속을 이행한다. 또한, 지구가 2050년까지 2°C 온난화 한계를 넘어선다는 가정하에 구체적 과정에 대한 개요를 제시해 과학에 근거한 목표 이니셔티브를 통해 검증한다.

두 번째 전략
2030년까지 슈나이더일렉트릭의 공급업체와 고객을 아우르는 통합된 산업 생태계 현 장에서 탄소 중립성을 실현한다. 해당 목표 달성을 위해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자사 통합 아키텍처 플랫폼인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를 통해 고객이 절감한 탄소 배출 정량화를 진행한다. 또한, 2005년 기준 대비 에너지 생산성을 2배로 향상시키며, 신재생 에너지 전환, 재활용 가능 또는 재사용 가능 포장 재료 사용, 산업 폐기물 복구를 100% 시행한다.

세 번째 전략
현시점부터 2050년까지 과학에 근거한 목표 이니셔티브의 원칙에 따라 2015년 대비 50% 이상 절감한다.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Continue Reading

People

터크, 2018년 두자리수 성장 전망

Published

on

터크 Christian Wolf

2018년 매출액, 약 6억 6천만 유로로 10% 증가 예상

글로벌 산업자동화 전문기업 터크(TURCK)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두 자릿수 성장을 이뤄냈다고 밝혔다.

터크의 크리스티안 울프(Christian Wolf) 매니징 디렉터는 독일 뮬하임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2018년 사업부문 총매출액이 6억 6000만 유로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발표했다. 터크 그룹은 지난해 6억 유로 이후 10%의 성장률을 보였으며 직원 수는 4500명에서 4800명으로 증가했다. 터크는 독일 내에서 뮬하임(Mülheim), 할버(Halver), 비에펠트(Beierfeld), 데트몰드(Detmold) 네 지역에 위치해 있으며 직원 수는 전년 대비 100명이 늘어난 2,150명이다.

터크 Christian Wolf

터크의 Managing Director, Christian Wolf가 기자회견에서 2018년 실적을 발표하고 있다

크리스티안 울프는 “터크 그룹이 가장 성공적인 사업 연도를 달성한 2017년에 이어 올해 역시 매우 만족스러운 한 해를 보냈다. 거의 모든 지역에서 두 자릿수의 성장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특히 아시아 지역에서 큰 성과를 전망했다. 아시아지역에서 약 20%의 증가율을 기대하며, 유럽/중동 지역에서도 15%의 증가율을 예상하고 있다. 북미 지역에서도 매출 성장세를 이어갔다.

터크와 전략적인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배너엔지니어링은 2017년 아시아에 첫 번째 합작회사를 설립한 후, 올해에도 말레이시아와 태국에 각각 하나의 지사를 설립하여 국제화 전략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아시아 지역은 4차 산업혁명에 맞춰 IoT 어플리케이션을 도입할 수 있는 무한한 잠재력을 갖추고 있는 곳이다. 이미 아시아의 여러 고객과 터크 클라우드를 활용한 솔루션에 대해 논의를 하고 있다.”라고 Wolf는 아시아 지역에의 집중 투자를 강조했다.

한편, 터크 그룹의 한국지사인 ㈜터크코리아는 국내의 얼어붙은 경기에도 불구하고 큰 성장을 이루었던 작년과 비슷한 수준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Continue Reading

배너광고

Power Electronics Mag
스마트공장 자동화 산업전
Japan ITweek
네스트필드
  • 슈나이더 일렉트릭
  • 비앤드알 산업자동화
  • HMS Anybus
  • 힐셔코리아
  • 지멘스
eBook 보기

책 판매대

SPS 2018
물류기술 매거진
Advertisement

Trending

© Copyright 2006-2018 아이씨엔미래기술센터 All Rights Reserved.
tel. 0505-379-1234, fax. 0505-379-5678 | e-mail. icn@icnweb.co.kr | Powered by WordPress Flex Mag Theme. Theme by MVP.
Address: 72-31 2F, Changcheon-dong, Seodaemun-gu, Seoul, 03787, Korea
주소: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로5다길 41, 2층 아이씨엔 (창천동)(우편번호 03787)

업체명: 아이씨엔, 사업자등록번호: 206-11-69466, 대표자: 오승모, 통신판매업신고증: 2009-서울서대문-0373호

기사제보 : news@icnweb.co.kr / 반론청구 : oseam@icnweb.co.kr
아이씨엔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이의 일부 또는 전부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클린 광고 선언]]
아이씨엔매거진은 어떠한 경우에도 성인, 성형, 사채, 폭력, 투기, 악성SW 및 환경파괴(원자력 포함) 관련 광고는 게시하지 않습니다.
[광고 신고: oseam@icnw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