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M 기업들을 위한 스마트 머신 개발 방안을 제시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 지사 대표 김경록)이 오는 11월 6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에서 ‘이노베이션 데이 포 에코스트럭처 머신(Innovation Day for EcoStruxure Machine)’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스마트 머신(Smart Machine)이 어떻게 새로운 형태의 수익원을 창출해주는지 짚어보고, 급격히 변동하는 산업계의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해결책을 제시하고자 마련됐다. 산업의 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꿔주고 있는 사물인터넷(IoT) 분야에서 글로벌 리더인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대표적 솔루션이 소개될 예정이다.

특히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산업 현장 및 장비 제조업체를 위해 설계한 통합 아키텍처 플랫폼인 ‘에코스트럭처 머신(EcoStruxure Machine)’을 주력으로 선보인다. 이는 하드웨어(OT)와 소프트웨어(IT)의 융합을 통해 장비제조업체가 설계부터 엔지니어링, 운영, 유지보수에 이르기까지 안전성과 효율성의 극대화를 이룰 수 있도록 돕는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채교문 본부장은 “현재 스마트 머신은 산업계의 판도를 변경해 줄 인텔리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제 현실이 된 디지털 전환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핵심 경쟁력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솔루션에 대한 심층적인 이해와 적극적 도입이 필요한 때이다. 국내 제조업의 위기를 돌파하고 파트너사의 성장을 돕기 위해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전했다.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