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이 환율 하락 악재 속에서도 전 사업 분야의 고른 신장세로 사상 최대 1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하는 호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LS산전은 26일 2018년 1분기 실적 공시를 통해 매출 5,916억, 영업이익 554억, 당기순이익 428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같은 시기와 비교해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6%, 55%, 122% 늘었다. 특히 영업이익 554억 원은 LS산전이 LS그룹으로 계열분리 된 2003년 이후 1분기 영업이익 중 역대 최대 실적이다.

(자료. LS산전)

글로벌 경기 침체에 환율 하락까지 겹치는 악재가 지속됐으나, 주력인 전력과 자동화 사업이 호조를 이어간 데다 스마트에너지 사업도 적자 폭을 크게 줄이면서 힘을 보탠 것으로 나타났다. 전력시스템은 국내 디스플레이 분야 투자가 이어져 매출이 큰 폭으로 신장됐고, 초고압 변압기와 HVDC(초고압직류송전 ; High Voltage Direct Current), GIS(가스절연개폐기 ; Gas Insulated Switchgear) 판매도 증가했다. 자동화기기는 반도체, 수처리 시장 물량 증가로 국내 시장 매출이 크게 늘었고, 해외 역시 유럽과 북미지역에서 선전하며 국내외 사업이 실적을 함께 견인했다.

스마트에너지의 경우 전 사업에 걸친 매출 신장세 속에서 영업이익 측면에서 자동차 전장 흑자전환을 비롯해 전반적으로 적자 폭이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LS산전은 2분기 이후 IT 투자 감소, 환율 변동 등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이지만 스마트에너지 사업과 해외 법인의 수익성 개선, 국내외 기기 사업 확대를 통해 1분기의 안정적인 신장세를 유지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LS산전 관계자는 “지난해까지 실적에 큰 보탬이 된 IT 시장에서 투자 둔화가 예상되지만 신규 시장을 개척하는 한편 독보적인 제품 경쟁력을 갖춘 신재생 관련 DC(직류) 전력기기 매출을 확대해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동화 역시 국내 기계장비, 수처리 시장과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시장에서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스마트에너지의 경우 국내는 수상태양광과 ESS 시장에서, 해외는 전기차 부품 시장에서 의미 있는 실적이 나올 것”이라며 “해외 법인과 자회사 사업도 수익성 회복이 예상되는 만큼 성장세가 연중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LS산전은 지난달 3월 주주총회에서 남기원 부사장을 신규 대표이사로 추가선임하면서 구자균, 박용상, 남기원 3인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했다. 구자균 회장은 CEO를 유지하며, 박용상 부사장이 사업총괄 대표이사, 남기원 부상은 재무총괄 대표이사로 분리하는 모양을 갖추었다. 최근 3년간 매출이 큰 호조세를 보이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각 대표이사별로 새로운 비전과 전략이 어떻게 나타나게 될지도 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지난 2015년 구자균 회장이 중심이 되어 준비했던 비전선포식에서는 오는 2020년 6조원 매출, 영업이익 5000억원 달성을 기대했었다. 이는 오는 2020년까지 연평균 15% 이상의 성장을 달성하겠다는 비전이었다. 그러나 당해년도인 2015년 매출에서 900억원이나 감소하고 말았다. 전력부문, 자동화부문, 금속부문 등 모든 사업부문에서 매출이 감소했다. 이후 소폭 상승세에 들어서기는 했지만, 성장폭은 그리 크지 않은 상황이다. 2016년 2조 2136억원 매출에서 2017년 2조 3437억원으로 1300억원 증가하는데 그치고 있다.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