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배터리 기술을 선보이는 국내 최대 이차전지 전시회 ‘인터배터리(InterBattery) 2018’이 10일 오전 서울 코엑스에서 사흘간의 일정으로 개막했다.

인터배터리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 복합에너지전문전시회 ‘에너지 플러스 2018’ 중 하나로 △한국전기산업대전 △한국발전산업전 △코리아스마트그리드엑스포와 동시에 열린다.

인터배터리 2018
인터배터리 2018이 코엑스에서 개막했다. (사진. 아이씨엔)

인터배터리 2018에는 LG화학, 삼성SDI, 엘앤에프, 포스코켐텍, 포스코ESM 등 500여개 국내외 글로벌 기업이 1500부스 규모로 참가한다. 소형 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ESS)용 배터리, 전기차 배터리를 비롯해 전고체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을 선보인다.

LG화학은 4차 산업혁명으로 변화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 배터리가 어떤 역할을 하는지 소개하고 차세대 전기차용 배터리를 비롯한 다양한 제품을 전시한다. 삼성SDI는 무선의 시대를 견인한 배터리 기술을 선보이며 곧 다가올 초연결 사회를 표현하는 ‘투모로우 파크(Tommorow Park)’ 콘셉트로 미래 비전을 제시한다.

차세대 배터리 기술을 보여주는 특별관인 ‘인터배터리 픽(InterBattery’s PICK)’은 최근 주목받는 ESS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과 신제품을 한자리에서 전시한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 참여로 구성된 ‘이브이 나우(EV Now) 특별관’에서는 최신 전기차 모델을 만나볼 수 있다. 전기차에 사용되는 혁신적인 배터리 기술을 다양한 방식으로 접해볼 수 있는 체험부스도 마련된다.

인터배터리 2018 인파
인터배터리 2018 전시장을 둘러 보고 있는 업계 VIP 인사들 (사진. 아이씨엔)

부대행사로 열리는 ‘더 배터리 콘퍼런스 2018’에는 국내 LG화학, 삼성SDI를 비롯해 글로벌 배터리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여해 배터리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공유한다.

‘인터배터리’는 배터리 재팬(Battery Japan), CIBF(China International Battery Fair)와 함께 세계 3대 전지산업전으로 꼽힌다.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