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OTA 테스트 솔루션으로 5G NR 모바일 디바이스의 개발 및 검증 가속화

키사이트테크놀로지스가 sub-6GHz(FR1) 주파수 대역에서 5G NR 디바이스의 OTA(Over-the Air) 테스트를 위해 자사의 업계 최초 5G NR 네트워크 에뮬레이션 솔루션과 블루테스트(Bluetest)의 잔향챔버(reverberation chamber)와의 통합 솔루션을 발표했다.

한국, 중국, 일본 및 유럽의 주요 이동통신사들은 2020년까지 FR1에서의 5G 네트워크를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따라서 건물 안 침투 및 도달 측면에서 유리한 전파 특성을 갖는 FR1 주파수 대역에서 새로운 5G NR 디바이스의 개발과 검증을 가속화할 수 있는 테스트 솔루션이 필요하다.

카일라시 나라야난(Kailash Narayanan) 키사이트테크놀로지스 무선테스트부문 부사장 및 제너럴매니저는 “키사이트가 5G NR OTA 테스트 기능을 광범위하게 적용된 FR1 대역으로 확장하기 위해 선도적인 OTA 시스템 공급업체인 블루테스트와 협력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전 세계의 5G를 선도하는 칩셋 및 디바이스 제조업체들이 그들의 설계가 최신 3GPP Rel. 15 5G NR 표준을 준수하는지 확인하기 위해 키사이트 네트워크 에뮬레이션 솔루션을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키사이트의 5G 기반 네트워크 에뮬레이션 솔루션과 블루테스트의 잔향챔버(Flow 소프트웨어 포함)의 통합은 이동 통신사 및 관련 모바일 디바이스 관계자가 빠르며, 쉽고, 반복적으로 FR1에서 운용되는 5G NR 디바이스의 데이터 스루풋 성능을 검증할 수 있게 한다. 또한 이로 인해 5G 모바일 디바이스의 빠르고 비용 효율적인 검증을 가능하게 한다.

키엘 올롭손(Kjell Olovsson) 블루테스트 최고경영자는 “키사이트와의 긴밀한 협력을 확대 함으로서, 블루테스트의 기존 고객들에게 sub-6GHz 주파수에서 5G NR을 지원하도록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게 되었다”고 말하며, “키사이트의 선도적인 5G 네트워크 에뮬레이터와 블루테스트의 잔향챔버의 통합으로, 우리는 MIMO 기술을 사용하여 다중 경로 조건에서 디바이스를 테스트할 수 있고, 이동통신사가 FR1 환경에서 5G 구축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고 밝혔다.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