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레트릭의 성공적 디지털 전략 반영된 결과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디지털 진보상을 수상하며, 최고의 디지털 전환을 이끈 기업으로 선정됐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프랑스 경제지 ‘레제코(Les Echos)’에서 매해 발표하는 ‘eCAC40’ 순위에서 3위를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80.3%의 역대 최고 점수를 기록하며 고객을 위한 디지털 중심 전략이 유효했으며, 모든 분야의 전략적 디지털 혁신이 반드시 필요한 과정임을 보여준 결과다. 이미 이전에도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eCAC40’의 상위 10개 기업으로 선정됐으며, 2014년에는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eCAC40’는 EU 집행위원회에서 프랑스의 디지털 챔피언(Digital Champion) 그룹을 이끌고 있는 질 바비네(Gilles Babinet)의 방법론을 기반으로 고안됐다. 디지털 문화 및 에코시스템, 기술적 전문적 수준, 외부 커뮤니케이션 및 소셜 네트워크, 보안 등 분야에서 뚜렷한 성과를 보인 기업을 대상으로 선발한다.

수상자로 참석한 슈나이더 일렉트릭 프랑스의 크리스텔 헤이드만(Christel Heydemann) 대표는 “디지털은 어디에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관점에서 디지털은 더 나은 에너지 활용을 위한 핵심 요소다.”라며 슈나이더 일렉트릭과 같은 글로벌 기업은 디지털 혁신을 통해 여러 부서 간 협업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디지털 전환을 위해 앞으로도 혁신을 지속할 예정이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6가지 핵심 요소를 중심으로 2018년 디지털 로드맵을 구축했다. 여기에는 고객의 요구에 상응하고, 운영 우수성을 달성하기 위해 디지털 및 디지털화 전략을 통해 프로세스 표준화·개선 및 신기술 활용 등의 방법을 포함한다. 또한, 디지털 위원회를 설립해 업계 최초로 사이버 보안, 디지털 고객 경험, IoT와 같은 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루는 고위 전담 조직을 갖췄다. 이 밖에도 내부 ‘디지털 바로미터’를 세워 매월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디지털 혁신 속도를 측정하고, 디지털 진화의 장기적 지속성을 확인하고 있다.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