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트너, 2018년 3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 상위 중국 브랜드가 주도

삼성전자 갤럭시S10
삼성전자 갤럭시S10 이미지

삼성전자의 지난 3분기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시장점유율이 전년 동기대비 22.3%에서 3.4% 하락해 18.9%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판매량에서도 전년 동기대비 14% 하락해 7천 3백만대로 줄었다. 반면에 중국 화웨이는 지난해 3분기 3천6백만대에서 5천2백만대로 증가해, 13.4%의 시장점유율로 애플을 제치고 삼성에 이어 2위에 올라섰다.

세계적인 IT 자문기관 가트너(Gartner)가 발표한 2018년 3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이 감소하고 있다. 가트너는 “이는 가트너가 전세계 스마트폰 매출 추이를 발표해 온 이래 가장 큰 하락세”라고 밝혔다. 한편, 중국 화웨이 및 샤오미의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판매량은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들 중국업체의 선전으로 세계 3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은 최종 1.4% 늘어나 3억 8,900만 대를 기록했다.

2018년 3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2018년 3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출처. 가트너)

가트너의 책임 연구원인 안슐 굽타(Anshul Gupta)는 “화웨이와 샤오미를 글로벌 스마트폰 공급업체 목록에서 제외시킨다면 최종 사용자 대상 스마트폰 판매는 5.2% 하락했을 것”이라며, “중국의 유수 휴대전화 제조사들은 저렴한 가격, 고급 카메라 기능, 고품질 해상도 디스플레이 등을 앞세워 2018년 3분기 신흥 시장에서 판매 호조를 보였다”고 말했다.

삼성과 애플의 점유율 격차는 지난해 3분기 10.5%에서 7.1%로 줄었으며, 애플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선 화웨이는 삼성과 5.5% 격차로 따라 붙었다. 애플은 3분기 스마트폰 글로벌 판매량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1.8%를 유지했다.

삼성의 하락세에 대해서 가트너는 “갤럭시 S9과 S9+, 노트 9은 올해 수요를 회복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분석했다. 중저가 라인도 어려움을 이어갔다. 삼성의 업그레이드된 중저가 라인 스마트폰도 중국 업체들과의 경쟁에서 밀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트너는 “삼성은 인도 등 핵심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을 늘려가고 있는 상위 중국 브랜드들과 치열한 경쟁”을 지속하고 있으며, “중국 브랜드들이 아태지역을 넘어 다양한 지역으로 영향력을 확장해 나가면서 삼성의 기회는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 분석했다.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