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에코스트럭처 에셋 어드바이저’의 3가지 핵심 장점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11월 13일 상암동 한국 지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데이터센터에 대한 ‘에코스트럭처 에셋 어드바이저’의 국내 출시를 밝혔다. 이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대표적 사물인터넷(IoT) 지원의 통합 아키텍처 플랫폼인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의 서비스 영역 중 하나이며, 배전 및 데이터 센터 내의 주요 자산을 사전 예방적 차원에서 접근한다.

고객 담당자의 PC에 제공하는 모니터링 및 애널리틱스 서비스에 더해, 이벤트 발생 즉시 애널리틱스 정보를 모바일 앱을 통해 일대일로 문제점과 대처방안을 제시하고, 필요에따라 슈나이더 전문 엔지니어의 현장 출동까지 이어지도록 서비스가 제공된다.

이날 김성환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필드 서비스 오퍼레이션 그룹장이 ‘에코스트럭처 에셋 어드바이저'(EcoStruxure ™ Asset Advisor)의 3가지 특성을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동영상 참조)

에코스트럭처 에셋 어드바이저 핵심 3가지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 에셋 어드바이저 핵심 3가지

김성환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필드 서비스 오퍼레이션 그룹장은 “에코스트럭처 에셋 어드바이저는 시설 관리자 및 데이터센터 운영 방식을 사후 대응에서 사전 대응으로 전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