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오피스, 주 52시간 근무제 대응위한 추가 기능 적용

최근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과 워라밸(Work-Life Balance, 일과 개인의 삶 사이의 균형을 이르는 말)의 확산으로 기업의 효율적인 업무환경 구현과 생산성 향상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다우기술(대표이사 김윤덕)이 제공하는 그룹웨어 다우오피스가 주 52시간 근무제의 대응을 위한 기능을 추가 적용했다고 밝혔다.

관련 기능은 근태 및 연차관리, 그리고 ADT캡스와의 연동이다. 다우오피스는 기존 고가의 장비나 솔루션에 비해 추가 비용없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간편하게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응할 수 있다는 것을 다우오피스만의 기능과 정책으로 설명하고 있다.

간편하게 해결하는 주 52시간 관리

주 52시간 근무제의 준수를 위해 다양한 근무 유형별 출퇴근 기록이 요구되지만 기존의 출입통제 장비나 솔루션들은 너무 고가이거나 도입 후에 유동적으로 변하는 정책에 대응하기가 어렵다는 문제가 있다.
하지만 다우오피스는 그룹웨어 내 포함된 근태관리 기능을 통해 추가 비용없이 간편하게 대응이 가능해 별도의 고가의 장비나 솔루션이 필요 없다. 관리자가 사용자의 적합한 근무유형(탄력근무제, 선택근무제, 재량근무제 등)을 선택해 주면 사용자는 모바일/PC에서 간단히 출퇴근 처리를 하고, 관리자는 실시간으로 사용자의 출퇴근 현황 및 통계치를 확인할 수 있다. 더불어 정부의 정책이 변경될 경우에도 무상 버전 업데이트를 통해 추가 비용없이 유연하게 대응이 가능하도록 도와준다.

기업 내 솔루션들의 효율적인 연동

기업 내 이미 출입통제기기, PC-OFF시스템 등이 구축돼 있으면 그룹웨어와 연동 이슈가 있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출입통제와 그룹웨어의 연동이 되지 않을 경우 출입통제기기로 근태관리는 진행하지만 그룹웨어에서 초과근무에 대한 결재를 받는 이중 업무가 발생한다. 그룹웨어는 여타 솔루션과는 달리 모든 직원이 사용하고 기업에서 사용하는 다양한 서비스의 허브(hub) 역할을 하는 중추적인 IT솔루션이다. 하지만 대다수의 그룹웨어 공급사가 연동자체가 불가하거나 유상으로 제공을 하기 때문에 효율적인 업무환경 구현이 힘들다. 다우오피스는 ADT캡스와의 연동이 가능하며 PC-OFF 시스템과의 추가 연동을 준비하고 있어 여타 그룹웨어와는 차별화된 편리성을 가질 수 있다.

업무효율성 증대를 통한 워라밸 실현

주 52시간의 시행으로 절대적인 업무시간이 줄어들고 주어진 시간 내에서 높은 생산성을 유지해야 하는 근본적인 이슈가 발생한다. 다우오피스는 메일, 메신저, 전자결재와 같은 그룹웨어 고유의 기능과 Works, ToDO+와 같은 다양한 협업기능으로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특히 Works는 특허를 획득한 기능으로 개인 사용자부터 기업 전체에 이르기까지 업무에 필요한 기능을 직접 만들어 사용할 수 있어 업무개선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결국 이러한 업무 효율성의 증대는 직원들의 워라밸로 이어질 수 있다.

다우기술 정종철 상무는 “주 52시간 근무제 및 워라밸은 더 이상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라며 “결국 기업의 입장에서는 법정 근로시간을 지키면서 생산성을 높여야 하는데 그룹웨어 다우오피스는 이러한 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하고, 근로시간 관리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좋은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