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가 도시가스 사업자인 삼천리와 국내 최초로 NB-IoT(협대역 사물 인터넷)기반의 스마트 배관망 관리 시스템을 만든다. 도시가스 시설에 NB-IoT 기술을 활용한 산업용 관리 서비스 적용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4월 21일 서울 용산 사옥에서 종합에너지기업 ㈜삼천리(대표이사 이찬의, 유재권)와 사업협약을 체결하고, NB-IoT 네트워크 기반 배관망 관리 시스템 개발·보급에 협력키로 했다.

양사간 협약에 따라 LG유플러스는 도시가스 시설물에 적용되는 NB-IoT 네트워크 기반의 원격 모니터링 단말 및 시스템 개발을 마치는대로 삼천리 도시가스 공급권역인 경기지역 일부에 우선 구축하고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또 향후 제품 업그레이드와 유지보수 등의 역할도 수행한다.

삼천리는 스마트 배관망 관리시스템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하여 도시 가스를 보다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도시 지하 곳곳 가스 밸브실에 구축되는 NB-IoT 단말은 가스누출이나 폭우에 따른 침수 수위를 관제실에 즉시 상황을 알려주는 원격 모니터링 기능을 수행한다. 가스배관의 상태를 확인하는 ‘테스트 박스(Test Box)’에 설치되는 NB-IoT 단말의 경우 배관 부식상태 및 타 시설물의 간섭여부를 원격으로 확인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도시가스 시설 안전점검 시 관리인력이 도로 인근에 위치한 시설물을 점검하는 과정에서 차량에 의한 안전사고가 문제로 지적되어 왔는데, NB-IoT 원격 모니터링이 가능해짐에 따라 관리인력이 직접 현장에 출동하지 않더라도 관제센터에서 편리하고 안전하게 가스 배관망의 이상유무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 IoT부문장 안성준 전무는 “도시가스업계 1위인 삼천리에 NB-IoT 시스템을 적용하게 됨에 따라 향후 산업·공공IoT 시장에서 자사 서비스를 보급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며 “국내 홈IoT 1위로서 NB-IoT 시장도 선점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삼천리 사업본부 안민호 전무는 “LG유플러스와 NB-IoT 스마트 배관망관리 시스템의 기술협력으로 스마트 밸브실·테스트박스 관리가 가능해졌다”며 “시범 운영을 통해 성능검증이 완료되면 사업권역 내 밸브실과 테스트박스 2만여 개소에 단계적으로 확대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NB-IoT는 적은 전력으로 10km 이상의 먼 거리에 있는 사물과의 통신에 적합해 도시가스, 수도, 전기 등의 검침 및 미터링 사업에 활용될 것으로 예상되어 왔다. LG유플러스는 이달 말 서울·수도권 지역부터 NB-IoT 네트워크를 상용화하면서 NB-IoT 기반의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연내에는 원격 검침뿐만 아니라 화물추적·물류관리 등의 서비스도 선보일 방침이다.

CC-Link 개발자 세미나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아이씨엔매거진]

아이씨엔 매거진은 산업용사물인터넷(IIoT) 및 디지털화(Digitalization), 디지털전환(Digital Transformation) 애널리틱스를 제공하는 IT 네트워크 기반의 산업 기술 매거진입니다.
산업용사물인터넷(IIoT)와 가상물리시스템(CPS)을 통해 디지털화를 추구함으로써 제조 산업 및 플랜트를 제조활동 전반에 걸친 스마트제조를 구현하고자 합니다.
아이씨엔 매거진은 이러한 디지털화를 구축함으로써 새로운 비즈니스 전략을 도출하는 디지털전환을 위한 관련 리서치 및 애널리틱스를 제공합니다.
https://icnweb.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