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nect with us

신제품

시스코, UCS 및 하이퍼플렉스 시스템 관리 플랫폼 ‘시스코 인터사이트’ 발표

Published

on

머신러닝과 분석을 통한 직관적이고 스스로 진화하는 관리체계로 운영 최적화, 간소화 및 민첩성 실현

시스코 코리아(대표 조범구)가 시스코 UCS(Cisco Unified Computing System) 및 하이퍼플렉스 시스템(HyperFlex Systems)을 위한 통합 관리 및 자동화 플랫폼 ‘시스코 인터사이트(Cisco Intersight)’를 발표했다. 시스코 인터사이트는 통합 시스템 관리 서비스 (System Management as-a-service) 모델로, 자사 내 분산된 개별 인프라 관리로 발생되는 운영 부하를 경감시키고 복잡한 데이터센터 운영을 간소화 시킬 수 있다. 또한 머신러닝, 애널리틱스, 자동화 기능을 통하여 완벽한 시스템 라이프사이클 관리를 제공한다.

최근 많은 기업이 멀티 클라우드 전략을 채택하고 있으며, 데이터센터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 퍼블릭 클라우드 등의 멀티 IT 환경 전반에 대한 확장 가능하고 일관된 통합 관리 환경이 필요해졌다. 애플리케이션 아키텍처는 컨테이너와 마이크로서비스 적용으로 스케일 아웃(scale-out) 및 멀티 사이트 구축 모델로 바뀌고 있다. 여기에 데브옵스(DevOps)는 애플리케이션 개발과 지속적인 기능 제공 속도를 더욱 가속화하는 요인이다. 시스코 인터사이트는 이로 발생되는 운영 이슈들을 해결함으로써 IT 운영 최적화를 실현하고 IT 직원이 보다 직관적 파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시스코는 수년간 데이터센터 운영 및 보안의 혁신을 위한 소프트웨어 연구 개발에 많은 투자를 해왔다. 예상치 못한 데이터센터 서비스 중단에 따른 시간당 발생되는 엄청난 비용 손실과 종종 인적 실수로 야기되는 보안 침해는 기업에게 막대한 피해를 입히기 때문에 IT 책임자는 지능형 자동화 관리 솔루션 출시에 환영하고 있다. 이미 많은 시스코 고객들이 수천대의 UCS와 하이퍼플렉스 시스템들을 연결하여 테스트 수행하는 인터사이트 플랫폼의 엔지니어링 버전의 사전 체험을 참여했다.

시스코 인터사이트

단순 제품이 아닌 관리 플랫폼
소프트웨어 정의 기술을 통한 단순화 추세와 상반되게 데이터센터, 엣지, 클라우드, 사물인터넷(IoT) 구축으로 많은 디바이스 접속과 대량의 환경구성(configuration) 정보가 늘면서 IT 운영 복잡성을 증가 시킨다고 가트너는 말한다. 시스코 인터사이트는 새로운 기술 전문성, 프로세스, 툴(tool)을 활용해 이 같은 격차를 줄이도록 지원한다.

기술 전문성(Expertise): 머신러닝, 긴밀한 시스코 TAC(Technical Assistance Center) 서비스와 통합, 시스코 및 UCS 커뮤니티에서 확보된 통찰력들로 서비스 권장사항 및 모범 사례를 제시한다.
프로세스(Processes): 전세계적으로 UCS 서비스 프로파일과 오케스트레이션에서 예시된 정책으로 엔드 투 엔드 자동화를 쉽고, 빠르고, 일관되게 제공한다.
툴(Tools): 클라우드 기반 관리 서비스 툴을 통해 고객들은 부가적 복잡성과 운영 부하 없이 유연하게 새로운 기능을 확장하고 활용할 수 있다.

IDC 매트 이스트우드(Matt Eastwood) 부사장은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 관리 플랫폼으로 전환하는 기업은 서비스 제공 품질이 크게 개선되고 전반적 비즈니스 위험이 감소하며 IT 직원의 생산성은 증가된다. 인공지능(AI)이 적용된 통합 클라우드 기반 관리 툴은 인프라에 대한 깊은 통찰력을 제공한다. 특히 문제가 심각해지기 전에 인지하고 신속하게 문제의 ‘근본 원인’ 파악과 분석이 가능해진다”고 말했다.

새로운 컴퓨팅 시대를 위한 새로운 시스템 관리의 시대를 열다
시스코 인터사이트는 직관적이고 시간이 지날수록 지속적으로 학습 및 진화하는 새롭고 혁신적인 운영 간소화 및 지능화를 제공하도록 개발됐다.

1) 광범위한 간소성(Pervasive Simplicity):
시스코 인터사이트는 사용자 역할에 따라 맞춤 구성이 가능한 동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가 특징이다.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고객에게 업데이트 작업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 포털 업데이트를 통해 새로운 기능을 제공한다. 고객은 신규 관리 시스템을 직접 접속, 운영함으로써 기술력을 향상 시킬 수 있다. 시스코 인터사이트는 일상적인 IT 운영을 더욱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학습하도록 설계됐다. 긴밀한 시스코 TAC과 통합에 더해진 분석 기능이 권장사항 도출함으로써 서비스 지원력을 향상시킨다.

2) 지속적인 최적화(Continuous Optimization):
인터사이트 플랫폼의 정보 제공 기능은 강력한 클라우드 기반 머신러닝을 바탕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강력해진다. 시스코 UCS 사용자 커뮤니티의 경험뿐 아니라 시스코의 모범사례를 통해서도 학습 가능하다. 이에 따라 더욱 향상된 예측 분석과 권장 사항으로 제시된 자원 활용으로 최적화를 실현할 수 있다.

3) 민첩한 제공(Agile Delivery):
IT는 비즈니스 요구 및 잦은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면서 안전하고 안정적인 비즈니스 서비스 실행을 위한 정책 시행을 유지할 수 있다. 시스코 인터사이트는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를 통하여 작동되며, 시스코 UCS와 하이퍼플렉스는 프로그래밍 가능한 시스템으로 지속적인 통합과 운영 툴을 지원한다.

4) 지속적인 보호(Constant Protection):
엄격한 시스코 인포섹(Cisco InfoSec) 보안 표준을 준수하고 경계(perimeter)에서 엔드 포인트에 이르기까지 일관된 정책을 제공해 애플리케이션을 안전하게 구축하고 업데이트할 수 있다.

인터사이트는 기존 시스코 UCS 및 하이퍼플렉스 관리 툴과 공존하도록 통합∙설계되었으며, 다양한 고객 환경과 요구에 맞추어 적용될 수 있다. 향후에는 온프레미스 운영 모델도 출시 예정이다. 또한 써드파티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통합이 간단한 표준 기반 RESTful API와 커넥터 프레임워크로 확장 가능한 아키텍처로 구성되어 있다.

시스코 인터사이트는 두 가지 모델로 제공된다.
‘시스코 인터사이트 베이스 에디션(Base Edition)’은 추가 비용 없이 이용 가능하다. 여기에는 글로벌 모니터링과 인벤토리, 맞춤형 대시보드, 클러스터를 신속히 구축하기 위한 하이퍼플렉스 인스톨러, UCS 매니저, IMC, 하이퍼플렉스 커넥트 개별 요소 관리자에 대한 상황 파악 및 콘텍스트 실행(context-launch) 기능이 포함된다.

‘시스코 인터사이트 에센셜 에디션(Essentials Edition)’은 베이스 에디션의 모든 기능 위에 서비스 프로파일을 통한 정책 기반의 환경 구성, 스케쥴링 업데이트 가능한 펌웨어 관리, HCL(Hardware Compatibility Listing) 준수 검사, 업그레이드 권고 등의 추가 기능 등이 포함된다.

6만명이 넘는 UCS 및 하이퍼플렉스 고객에게 차세대 시스템 관리 솔루션을 제시하다.
시스코는 지난 7월 고성능 UCS M5 시리즈인 5세대 UCS 서버와 함께 시스코 인터사이트에 대한 커넥터 지원을 제공하는 UCS 매니저를 발표했다. UCS M5 시스템은 현재 하이퍼플렉스 엣지 포함하여 새로운 시스코 하이퍼플렉스 M5 노드로 시스코 하이퍼컨버전스(hyperconverged) 인프라에서 이용 가능하며, 시스코 인터사이트 베이스 에디션에서 클라우드 기반 클러스터 구축이 가능하다.

기업은 자사 IT 현대화 전략에 시스코 UCS, 하이퍼플렉스, 인터사이트를 포함시킴으로써 자원 최적화, 효율적 관리, 기술 및 학습을 통하여 포괄적 데이터센터 운영/관리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으며 결국 비용 효율성을 개선하고 서비스 위험을 감소 시킬 수 있다. 시스코 서비스 포트폴리오는 글로벌 전문성, 검증된 프로세스, 혁신적 방법론을 활용해 고객의 운영 가속화 및 간소화를 지원한다.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신제품

코닝, 뒤틀림 감소한 ‘첨단 패키징 캐리어’ 출시

Published

on

코닝이 반도체 공정 중 발생하는 뒤틀림(warpage) 현상을 최대 40%까지 감소시킨 반도체 유리 기판 제품인 첨단 패키징 캐리어(Advanced Packaging Carriers)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향상된 코닝의 유리 캐리어 웨이퍼는 최첨단 반도체 패키징 기술인 팬아웃(fan-out) 공정에 최적화됐다. 팬아웃 공정은 소비자 가전, 자동차 및 기타 커넥티드 디바이스를 위한 더 작고 빠른 칩을 만들 수 있는 첨단 패키징 기술이다.

코닝의 신제품 첨단 패키징 캐리어(Advanced Packaging Carriers)는 1)넓은 범위의 미세 단위 별 열팽창계수(CTE), 2)고강성(high stiffness) 조성, 3)신속한 샘플링 가능이라는 3가지 부문에서 큰 개선을 거쳤다.

코닝, 첨단 패키징 캐리어(Advanced Packaging Carriers)

첨단 패키징 캐리어(Advanced Packaging Carriers)

팬아웃(fan-out) 패키징을 사용하는 고객사들은 미세 단위 별 열팽창계수를 통해 공정 중 기판 뒤틀림을 최소화하는데 필요한 최적의 열팽창계수를 보다 쉽게 선택할 수 있다. 이러한 정밀한 열팽창계수는 개발 사이클을 단축하는데 도움이 된다.

고강성 조성으로 공정 중 기판 뒤틀림을 한층 더 감소시킬 수 있다. 뒤틀림 감소는 칩 패키징 수율을 최대화한다. 신속한 샘플링 또한 개발 시간을 단축해 고객사는 양산 단계에 더 빠르게 진입할 수 있다.

코닝의 반도체용 유리 캐리어는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분야에서 부상하고 있는 유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고안된 코닝의 정밀 유리 솔루션 포트폴리오에 속한다. 코닝의 정밀 유리 포트폴리오는 독자 개발한 유리 및 세라믹 제조 플랫폼, 마감 공정, 본딩 기술, 동급 최고의 계측 장비, 자동 레이저 유리 절단기, 광학 디자인 전문성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역량을 제공한다.

루스텀 데사이(Rustom Desai) 코닝 정밀 유리 솔루션즈 영업 총괄 본부장은 “코닝은 가장 까다로운 반도체 제조 공정을 사용하는 고객사를 위해 코닝 첨단 패키징 캐리어(Corning Advanced Packaging Carriers)를 개발했다”고 말하며 “코닝은 유리 과학 및 제조 부문에서의 핵심 역량과 반도체 산업에서의 깊은 기술적 연계를 결합해 고객사가 개발 공정과 양산 단계에서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혁신 제품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Continue Reading

스마트플랜트

에머슨, 플랜트 자산 성능 플랫폼 ‘플랜트웹 옵틱스’ 발표

Published

on

에머슨 자산 성능 플랫폼과 엔터프라이즈 시스템을 연결, 자동화된 신뢰성 절차 완성

[아이씨엔매거진] 에머슨이 플랜트웹(Plantweb™) 디지털 에코시스템에 대한 자산 성능 플랫폼인 Plantweb Optics를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한 에머슨의 최신 발표 버전에는 컴퓨터 기반 유지보수 관리 시스템(CMMS)을 통해 필요한 활동을 입력, 우선순위 결정, 실행 및 추적할 수 있다. 기본 사양인 히스토리언 기능으로 더 자세한 분석과 더 많은 플랜트 데이터 소스에도 연결할 수 있다. 이 소프트웨어로 더 효율적이고 신뢰성 있는 조직 운영이 가능하고 디지털 혁신에 한층 더 다가갈 수 있게 된다.

예측적 유지보수 전략을 효과적으로 운영하면 작업자들이 플랜트의 가장 긴급한 문제에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게 된다. Plantweb Optics는 IBM Maximo와 SAP CMMS의 통합하여 작업자가 운영 문제를 확인하고, 협력적 솔루션을 마련하며, 유지보수 응답 관리, 부품 주문, 일정 관리 및 작업 순서 실행 등의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데, 이러한 일련의 작업을 단일한 플랫폼에서 실현한다. 동시에 신뢰성 제고를 위한 고장 및 오류에 대한 문제를 예측하고 사전에 고장 방지를 위한 작업을 실행할 수 있어 업무 프로세스가 완전히 자동화된다.

에머슨, Plantweb Optics

EMERSON, Plantweb Optics

기본 사양인 히스토리언 기능은 과거 자산의 사용 이력 및 자산의 향후 성능 평가를 제공하여 작업자 및 신뢰성 팀이 유지보수 및 작업 결과를 검증할 수 있다. 자동화된 업무 프로세스를 CMMS와 통합함으로써 생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신뢰성 문제를 작업자가 더 효율적으로 적시에 대응할 수 있다.

Plantweb Optics는 또한 플랜트웹 디지털 에코시스템의 또 다른 구성 요소인 Plantweb Insight 어플리케이션에 접근하는 기능을 추가하여 관리 가능한 자산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스팀 트랩, 펌프 및 열 교환기에 대한 에지(edge) 분석 데이터를 작업 팀에게 전달하여 중요 자산에 대한 효과적인 전략을 수립할 수 있게 한다.

이번 발표에서 Plantweb Optics는 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중앙 집중 방식의 단일 위치에 결합시켜 자산 및 플랜트 상태에 대한 더 나은 통찰력으로 확장시켰다. 고객은 이와 같은 자산 성능 플랫폼을 통해 신뢰성 향상과 운영 확신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으며, 에머슨의 프로그램적 접근 방식으로 운영 성과 향상을 위한 실질적인 전략을 정의 및 구현할 수 있게 된다.

에머슨 자동화 솔루션 사업부의 CTO Peter Zornio는 “현장과 엔터프라이즈 시스템의 연결은 공정 운영의 디지털 혁신에 꼭 필요한 요소이다. 시스템 간 보다 나은 업무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성과를 분석하여 고장의 위험 내재 및 비효율적인 접근 방식에서 벗어나 통찰 및 분석 데이터 기반의 전략을 실현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Continue Reading

스마트기계

하니웰, 인코더 감지 성능 높인 AMR 센서 IC 출시

Published

on

하니웰 Sensing&IoT 사업부는 링마그넷 인코더의 속도, 방향 및 위치를 감지할 수 있는 4핀 AMR(이방성 자기저항) 센서 IC 제품인 VM821Q1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보통 강자성 금속에서는 전류와 자기력의 방향이 평행이면 저항이 최대이고, 서로 수직하면 저항이 최소가 되는데 이를 ‘이방성 자기저항 효과’라고 한다.

하니웰 4핀 AMR 센서 IC 제품 VM821Q1

하니웰 4핀 AMR 센서 IC 제품 VM821Q1

VM821Q1은 새롭게 선보일 하니웰 AMR 센서 IC 4가지 신제품 중 첫 번째로 출시된 제품이다. 4핀 패키지 일체형 IC 센서로, 링마그넷의 회전에 따른 속도와 방향을 오픈 컬렉터 형태의 쿼드러처 출력으로 제공한다.

VM821Q1은 인코더, 컨베이어 롤러, 펌프, 인덕션 모터, 컴프레셔, 휠 베어링 등 다양한 산업용 속도 및 위치 측정 애플리케이션에 사용할 수 있다.

AMR 브리지 구조로 홀센서보다 고감도이며, 더 큰 에어갭으로 인해 뛰어난 설계 유연성을 제공하며 조립공차를 향상시킬 수 있다.

하니웰 AMR 센서 IC는 홀효과 및 GMR 기술 기반의 센서보다 고해상도, 더 정확한 성능 및 빠른 응답 속도를 제공하며 런아웃 또는 에어갭의 갑작스러운 변화에 영향을 받지 않는 출력을 제공하도록 최적화됐다. 자극 크기에 영향을 받지 않으므로 하나의 센서를 다른 링마그넷에 페어링해 사용할 수 있다.

고객의 주요한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기 위해 AEC-Q100H 및 ISO262 ASIL-B 규격을 준수하며, 사용자의 추가적인 보정작업이 필요하지 않아 설치 및 사용이 간편하다.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Continue Reading

배너광고

Power Electronics Mag
스마트공장 자동화 산업전
Japan ITweek
네스트필드
  • 슈나이더 일렉트릭
  • 힐셔코리아
  • HMS Anybus
  • 지멘스
  • 비앤드알 산업자동화
eBook 보기

책 판매대

SPS 2018
물류기술 매거진
Advertisement

Trending

© Copyright 2006-2018 아이씨엔미래기술센터 All Rights Reserved.
tel. 0505-379-1234, fax. 0505-379-5678 | e-mail. icn@icnweb.co.kr | Powered by WordPress Flex Mag Theme. Theme by MVP.
Address: 72-31 2F, Changcheon-dong, Seodaemun-gu, Seoul, 03787, Korea
주소: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로5다길 41, 2층 아이씨엔 (창천동)(우편번호 03787)

업체명: 아이씨엔, 사업자등록번호: 206-11-69466, 대표자: 오승모, 통신판매업신고증: 2009-서울서대문-0373호

기사제보 : news@icnweb.co.kr / 반론청구 : oseam@icnweb.co.kr
아이씨엔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이의 일부 또는 전부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클린 광고 선언]]
아이씨엔매거진은 어떠한 경우에도 성인, 성형, 사채, 폭력, 투기, 악성SW 및 환경파괴(원자력 포함) 관련 광고는 게시하지 않습니다.
[광고 신고: oseam@icnw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