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 IT 솔루션 전문업체 솔트웍스는 초정밀 가공 기술력을 기반으로 칩마운터(정밀 회로기판 조립장비) 핵심모듈과 방산부품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케이에이티(KAT)를 120억원에 인수한다.

솔트웍스는 공시를 통해 케이에이티(KAT)의 지분 85.71%를 12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솔트웍스는 정비훈련 시뮬레이션·종합군수지원 개발사업 등 군수 솔루션 개발 기술력을 기반으로 의료정보시스템 및 공공분야 체험형 VR(가상현실) 시뮬레이션 등 다양한 분야로 진출하고 있다.

솔트웍스 가상훈련시스템
솔트웍스 가상훈련시스템 (이미지. 웹페이지 캡처)

1983년 설립된 케이에이티는 한화테크윈 및 한화시스템에 핵심부품을 납품하는 1차 공급사로 중소기업으로는 드물게 하드웨어 전문 R&D 연구소를 보유함으로써 연구개발부터 설계, 가공, 조립까지 전공정이 가능한 전문업체다. 케이에이티는 지난해 매출액 237억 원, 영업이익 8억 원, 당기순이익 3억 원을 기록했다.

솔트웍스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융복합 패러다임 변화에 발맞춰 공격적 M&A(인수합병)를 통해 산업과 기업을 뛰어넘는 성장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가상시뮬레이터 전문기업인 한국미디어테크를 인수한 바 있다.

솔트웍스는 “이번 인수를 통해 방산사업 부문에서 사업적 시너지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당사의 IoT(사물인터넷) 소프트웨어 기술과 시너지가 발생할 수 있는 인수합병, 전략적 제휴, R&D 협업 등 다각적인 사업 확대 전략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수금액은 솔트웍스와 자회사 한국미디어테크가 각각 100억, 20억으로 총 120억원이다. 자체 보유자금과 인수금융을 통해 조달했으며 이달 안으로 잔금 납입을 완료할 계획이다.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