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 구축한다

산업통상자원부 주형환 장관은 4월 20일 중소기업 중앙회를 방문해 중기청 차장, 산업부 산업정책실장 및 담당 국장, 중기중앙회장, 중기중앙회 회장단, 협·단체 대표, 무역보험공사, KOTRA, 스마트공장추진단, 중진공 등 37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기 정책 간담회’를 개최하고, ‘스마트 제조혁신 비전 2025’를 발표했다.

산업부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파괴적(destructive)기술이 연결(connected)되어 신제품과 서비스가 빠르게 창출되는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됨에 따라, 급변하는 수요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서는 스마트공장 구축을 통한 맞춤형 유연생산 체제로의 전환이 필수적이라고 보고, 스마트공장 보급목표를 現 ‘20년 1만개에서 ‘25년 3만개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25년까지 1,500개 선도모델 스마트공장 구축(‘16년 45개), R&D 집중지원(’20년까지 2,154억원) 및 시장창출(2.5조원)을 통한 스마트공장 기반산업 육성, ‘25년까지 스마트공장 운영 등에 필요한 창의융합형 인재 4만명 양성 등 정책 방향을 제시하였다.

간담회에서는 중기중앙회와 스마트공장추진단이 ‘스마트공장 협력약정 체결식’을 갖고, 스마트공장 확대, 스마트공장 기반산업 육성,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이번 간담회에서 발표된 중소·중견기업의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스마트 제조혁신 비전 2025’의 주요 내용은 스마트공장 구축 수요 증대, 구축 가능성 등을 감안하여, 스마트공장 보급목표를 2020년 1만개에서 2025년 3만개로 상향했다. 여기에 이어 스마트공장 자발적 구축 기업에 대한 인증제도를 신설(18년), 대기업 협력사 인증 호환 등 인센티브 제공을 통해 민간 보급·확산 촉진키로 했다.

특히 빅데이터·사이버피지컬시스템(CPS), 스마트공장용 센서, 협동로봇 등 유망분야에 2020년까지 2,154억 원 규모의 연구개발(R&D)을 집중 지원해 기술 역량을 확보하고 스마트공장 보급사업을 통해 국내 기반산업 기업들에 향후 25년간 2.5조원 규모의 시장창출을 지원한다는 구상도 포함됐다.

또한 스마트공장 수요기업에 국산 패키지 모델 권장, 공동구매 유도 등을 통해 소프트웨어(SW), 컨트롤러, 센서 등에서 국산제품 사용률 제고와 개별 구축형 외에 클라우드형‧클린에너지형 등 다양한 유형의 스마트공장 모델 보급을 통해 새로운 시장 창출을 지원한다.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