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nect with us

정책뉴스

새만금, 국내 최대규모 해상풍력발전 단지 가능은 한가?

Published

on

새만금개발청, 국내 최대 규모 해상풍력발전 사업 추진하겠다
전북도, 새만금 종합개발계획에 따라 충분한 검토가 필요하다

새만금개발청(청장 이병국)은 지난 6일 새만금 베스트웨스턴호텔에서 한국농어촌공사‧군산대학교‧전북테크노파크와 함께 새만금해상풍력주식회사(특수목적회사)와 ’해상풍력발전사업 합의각서(MOA)’를 체결하고, 국내 최대의 해상풍력발전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새만금해상풍력발전사업은 새만금 방조제 인근에 국내 최대 규모(99.2MW급)의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총 4,400억 원을 투자해 오는 4월 착공, 2018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발표에 따르면, 해상풍력발전 사업은 총 28기에 4,400억 규모가 전액 민자 투자로 진행된다.

그러나, 당초 예상과 달리 전라북도 및 군산시 등 지자체가 최종 참가를 보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MOU에도 참여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자체의 참여가 불투명한 상태로 진행될 우려가 불거지면서, 사업자체가 어려움를 겪을 것을 예고하고 있다. 전북도 및 지자체는 새만금 관광을 주로하는 개발계획쪽에 비중을 두는 분위기다. 전북도는 ”새만금 종합개발계획에 포함되지 않은 사업을 충분한 검토없이 추진함으로써 새만금의 전체 그림을 흔들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더군다나 지역 주민들도 일시적 건설경기에 불과할 해상풍력단지에 긍정적이지 않다는 게 현지의 여론이다.

전북도는 6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통해 새만금개발청과 새만금해상풍력주식회사와의 ‘해상풍력발전사업’ 합의각서(MOA) 체결에 참여하지 않는다고 공식화 했다. 전북도는 6개 반대 사유를 들어 사업의 불합리성을 조목조목 설명했다. 그중에서 가장 큰 이유로, 새만금에 단일 기업 차원의 단순 전력생산 시설인 풍력발전 단지를 설치하는 것은 국가주도의 ‘새로운 문명을 여는 도시’와는 거리가 멀다는 것이다. 또 방조제 안쪽 호수를 장기간(최소 30년) 대규모로 점용하게 돼 새만금 부지매립과 수변공간 활용에 제약이 우려되고 있다고 밝혔다.

새만금개발청은 국내 최대 규모 해상풍력발전 사업 추진을 발표했다.

개발청에 따르면, 한전KPS와 미래에셋이 전액 민자 출자를 통해 새만금해상풍력발전주식회사(SPC) 설립을 추진하는 모양새다.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해상풍력주식회사(SPC)가 전체 사업비 중 10%인 440억원을 투자한다. 나머지 금액은 미래에셋 등 금융사를 통해 나머지 금액을 PF를 통해 조달할 예정인 것이다. 그러나 이투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한전KPS 관계자는 SPC가 필요한 금액 중 10%인 40억원에 대해서도 투자를 검토했을 뿐, 아직 이사회 결정도 나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이투뉴스 참조 http://www.e2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7304]

전북일보는 12일자 사설을 통해 새만금개발청의 독단을 비판하고 나섰다. 사설에서는 ”더욱이 새만금청은 그간 전북의 정서를 고려하지 않는 일방적 처사로 도민들의 신뢰를 잃었다. 새만금 도로 건설 과정에서 새만금청이 지역업체 참여율을 높이는데 소극적으로 대응하고, 삼성의 새만금 투자가 무산되는 과정에서도 삼성의 대변인 같은 역할로 도민들의 불만을 샀다. 새만금사업이 국책사업이며, 새만금청 역시 중앙 정부기관이기에 전북의 입장만을 앞세울 수는 없다.”고 전했다. [전북일보 참조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1118205]

개발청이 대대적으로 제시하는 ”조선경기 침체로 어려움에 처해있는 전북지역의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을 줄 것”과 아울러, ”해상풍력발전소 주변을 다양한 관광명소와 해양레저 체험 공간으로 조성해 관광코스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에 대해서 지자체 및 지역주민들은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전북도는 이에 대해서 “향후 해상풍력 사업에 대한 지자체 차원의 지원은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군산시도 “사업이 너무 성급하게 진행되는 측면이 있고, 지역업체 소외 문제 등이 있어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새만금 풍력발전사업은 2009년부터 추진되어 왔으나, 환경과 레이더 간섭 문제 등으로 장기간 논의를 거쳐오다 중단된 바 있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Continue Reading
Advertisement
Click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정책뉴스

아마존글로벌셀링, 경기도내 기업에 입점 사업 컨설팅 및 교육 지원

Published

on

박준모 한국 아마존 글로벌 셀링 대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협력 논의

아마존 글로벌 셀링(Amazon Global Selling)이 10월 24일부터 27일까지 나흘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국가대표 중소기업 전시회 ‘지페어 코리아(G-FAIR KOREA) 2018’ 참가로 경기도청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올해 21회를 맞는 지페어 코리아는 해외 바이어와 맞춤형 비즈니스 상담을 제공하며, 생활용품, 건축 인테리어, 레저용품, 전기전자, 차량용품, 의료용품, 주방가구, IT 제품 등 해외 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수출전문 전시회로 1,100여개의 국내 중소기업의 제품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이날 한국 아마존 글로벌 셀링의 박준모 대표는 지페어 코리아 2018 개막식에 참여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함께 협력 관계를 논의했다.

박준모 대표는 “글로벌 마켓플레이스 진출을 희망하는 경기도내 기업들의 발전을 돕게 되어 기쁘다. 한국 아마존 글로벌 셀링은 경기도내 기업들이 해외 소비자들에게 제품을 판매하고 브랜드를 구축하는데 필요한 효과적인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아마존 글로벌 셀링의 전시 부스를 방문한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 소재 중소기업이 아마존을 통해 새로운 해외 판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2019년에도 적극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아마존 글로벌 셀링은 이번 지페어 코리아 2018를 통해 해외 수출 판로 개척을 희망하는 기업들에게 특별한 컨설팅을 제공한다. 아마존 글로벌 셀링은 ‘경기도내 기업 100개사’에 선정된 기업을 대상으로 총 3회의 아마존 입점 컨설팅과 교육을 지원한다.

선정된 경기도 지역의 우수 기업들은 아마존 글로벌 셀링에서 진행하는 집중 입점 교육에 참여하게 되며, 이를 통해 글로벌 마켓플레이스 수출의 입점 관련 모든 절차를 자세히 안내 받게 된다. 입점 교육은 글로벌 마켓플레이스 개괄 안내와 아마존 진출 절차, 아마존 프로페셔널 계정 사용법, 제품 리스팅과 FBA(Fulfillment by Amazon) 배송 플랜 분야 등의 주제로 진행된다.

이와 함께 아마존 글로벌 셀링은 기업의 글로벌 마켓플레이스 진출 이후, 판매 극대화 지원 영역의 별도의 컨설팅을 제공한다. 해당 영역에는 검색 광고 방법, 검색 키워드 추천, ‘오늘의 딜(Deal of the Day)’ 신청 대행, 쿠폰 활용 방법, ‘얼리 리뷰어 프로그램(Early Reviewer Program)’ 방법, 해외 상품 전용 식품관 진입 추천 등의 실습 교육 등을 포함한다.

Continue Reading

스마트물류

국토부, 2018 물류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Published

on

2018 물류 아이디어 공모전 포스터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가 청년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하여 청년과 함께하는 ‘2018 물류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한다.

물류에 관심 있는 만 34세 이하 대한민국 청년이면 누구나 자격제한 없이 개인 또는 팀(5인 이내)으로 참가할 수 있다. 또한 올해부터는 모집분야에 고등부를 신설하여 물류특성화고를 비롯한 고등학생의 참여도 가능하다.

2018 물류 아이디어 공모전 포스터

2018 물류 아이디어 공모전 포스터

신청분야는 물류 전 분야를 대상으로 하는데, 생활 편의를 제공하는 O2O 물류서비스나 물류기기, 솔루션 개발을 통한 현장개선 및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아이디어가 해당된다.

심사는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사전심사를 거쳐 본선 진출자를 선발하고, 멘토링을 거쳐 아이디어를 구체화하여 최종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심사기준은 창의성, 사업성, 실현가능성을 중점적으로 평가하며, 팀 역량과 참여도 등 다방면 종합평가를 통해 선정하게 된다.

또한, 본선 진출자에게는 물류실무자를 통해 멘토링도 지원하고, 물류 새싹기업 관계자를 초청하여 창업계기와 극복과정 등 생생한 창업스토리를 듣는 강연도 마련된다.

시상은 총 11개 팀으로 청년부(7개 팀)와 고등부(4개 팀)로 나누어 선정할 예정이며, 최우수상(청년부)으로 장관상과 상금이 수여된다.

신청마감은 10월 26일(금) 18시까지이며, 자세한 사항은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한국통합물류협회 누리집을 참고하거나 담당자에게 연락하면 된다.
(참가신청) 양식은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https://ccei.creativekorea.or.kr/incheon), 한국통합물류협회 누리집(http://www.koila.or.kr)에서 다운로드하여 사용
(접수/문의)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zzangkum2@ccei.kr, 전화 032-458-5018~9)

이번 대회는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한국통합물류협회가 공동으로 주관하며, 드림플러스가 후원한다.

Continue Reading

스마트물류

지진대비 물류창고 보호장치 개발 완료

Published

on

유압식 댐퍼, 낙하방지장치, 기둥보강장치 등 렉 보호장치 총 8종 개발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지진발생에 대비하여, 그간 사각지대에 있었던 물류창고 내부 상품의 붕괴를 방지하기 위한 내진보강장치 개발에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내진보강장치는 지진에 의한 진동을 흡수하는 댐퍼(4종), 적재물의 낙하거리 및 충격을 감소시키는 낙하방지장치(1종), 렉의 강성을 보완하기 위한 기둥보강장치(3종) 등 총 8종*이다.
* 유압식 댐퍼, 점탄성 댐퍼, ULD(Unovics Leaf Spring Damper), UFD(Unovics Friction Damper), 낙하방지장치, 기둥 내·외측 보강장치, 기둥-보 연결부 보강장치 등

내진보강장치

내진보강장치

유압식 댐퍼를 제외한 7종의 장비는 국내 최초로 개발된 것으로, 지진 발생에 따른 물류창고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국토교통부가 2016년부터 국가 R&D를 통해 추진한 연구의 성과물이다.

기존 해외 내진보강장치들과 달리 국내 렉 설치환경을 고려하여 우리 물류창고에 적용이 용이하도록 설계된 것으로, 한국식 K-내진보강장치라고 할 수 있다.

특히 8종의 내진보강장비는 업계의 비용부담을 감안하여, 기존 설치된 시설물(렉)에 손쉽게 설치할 수 있도록 개발되었다.
* 예시 : 3단 렉(높이 4.5m, 폭 1.0m)에 점탄성 댐퍼를 설치할 경우, 12만원으로(기존 렉 설치비용 대비 10% 추가비용)으로 약 27%의 지진 충격을 감소시킬 수 있으며, 8종 모두를 설치할 경우 약 70%의 지진 충격을 감소시킬 수 있다.

이에 따라 소비자는 장비의 설치비용과 내진성능을 비교하여 원하는 장비만을 쉽게 구매·설치할 수 있다.

이번에 개발된 8종의 내진보강장비는 국토교통기술사업화지원 등을 통해 올해 10월부터 국내 주요 물류창고에 보급이 추진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내진보강장비 개발이 국내 내진기술의 발전뿐만 아니라, 지진발생에 따른 인명·재산 피해를 방지함으로써 물류산업현장의 안전성 강화에 크게 기여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Continue Reading

배너광고

Power Electronics Mag
스마트공장 자동화 산업전
Japan ITweek
네스트필드
  • 힐셔코리아
  • 슈나이더 일렉트릭
  • HMS Anybus
  • 비앤드알 산업자동화
  • 지멘스
eBook 보기

책 판매대

SPS 2018
물류기술 매거진
Advertisement

Trending

© Copyright 2006-2018 아이씨엔미래기술센터 All Rights Reserved.
tel. 0505-379-1234, fax. 0505-379-5678 | e-mail. icn@icnweb.co.kr | Powered by WordPress Flex Mag Theme. Theme by MVP.
Address: 57-25 4F, Changcheon-dong, Seodaemun-gu, Seoul, 03789, Korea
주소: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로5나길 10 (창천동, 4층)
업체명: 아이씨엔, 사업자등록번호: 206-11-69466, 통신판매업신고증: 2009-서울서대문-0373호
기사제보 : news@icnweb.co.kr 반론청구 : oseam@icnweb.co.kr

아이씨엔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이의 일부 또는 전부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클린 광고 선언]]
아이씨엔매거진은 어떠한 경우에도 성인, 성형, 사채, 폭력, 투기, 악성SW 및 환경파괴(원자력 포함) 관련 광고는 게시하지 않습니다.
[광고 신고: oseam@icnw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