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nect with us

미분류

METAV 2016 eagerly anticipated

Published

on

640 exhibitors from 23 nations to showcase the entire value creation chain involved in metalworking

The METAV 2016 – the 19th International Exhibition for Metalworking Technologies – kicked off today under the motto of “Power your business”. Dr. Wilfried Schäfer, Executive Director or the fair’s organiser VDW (German Machine Tool Builders’ Association) is a happy man: “The METAV scores once again with its huge array of large machines. Other highlights include the two topics of additive manufacturing and quality.” And he adds: “Our ambitious approach, featuring our new concept for the METAV, has paid off: on an area of around 27,000 square metres, 640 exhibitors from 23 different nations are showcasing the latest innovations that the metalworking industry has to offer,” explains Dr. Wilfried Schäfer, Executive Director of the VDW (German Machine Tool Builders’ Association), speaking at the opening press conference in Düsseldorf.

Since the autumn of 2014, the VDW, as the organiser of the METAV, has been working on translating the concept into tangible reality, and establishing it on the market. The fair has been designed to be substantively well-founded and visually rejuvenated for enhanced public appeal. The core area, featuring the technologies for the metalworking sector’s entire value creation chain, has been supplemented by the two product categories of Additive Manufacturing and Quality Assurance, plus the two user categories of Medical and Moulding. In addition, with the Industry 4.0 Theme Park, the METAV 2016 is for the first time providing a holistic presentation of the subject at a trade fair.

New concept well received
For trade visitors, the METAV has become even more attractive because it is able to provide comprehensive information on both all the manufacturing processes available and on adjoining steps in the value creation chain. “Thanks to this new concept, in particular, we expect the METAV to be positioned as one of the sector’s premier exhibitions. The consistently approving feedback from the market confirms this,” says Wilfried Schäfer.

Machine tool industry in good shape
The German machine tool industry performed well in 2015. Last year, the sector produced machines and services worth 15.1 billion euros, corresponding to an increase of 4 per cent. “This is yet another record result, following the most recent high in 2013,” emphasises Wilfried Schäfer. For 2016, Germany’s machine tool manufacturers are cautiously optimistic, and are anticipating moderate growth of 1 per cent.

On an international comparison, too, the German machine tool industry’s production output and consumption totalled a notable provisional figure of 67.3 billion euros, and is thus running at a similar level to the preceding year’s performance.

Among the world’s top 3 producers of machine tools, Germany ranks third after China and Japan. In figures: the German manufacturers produced machines worth 11.2 billion euros in 2015. That is a 4-per-cent increase. “With an impressive market share of 17 per cent, our companies ranked with the world’s best in 2015 as well,” says Wilfried Schäfer. China, meanwhile, remains the undisputed Number 1, and contributes almost a quarter of worldwide machine tool production output.

In terms of machine tool consumption, too, Germany defended its third place from the preceding year with growth of 5 per cent and a volume of 5.7 billion euros. Its consumption level is exceeded only by China and the USA, though their growth rates are now noticeably faltering. Nonetheless, with a volume of 21.3 billion euros and a market share of 31 per cent, China is and remains the world’s most important sales region for machine tools.

Four new areas build a bridge to traditional metalworking
Trade fairs like the METAV make an important contribution towards creating optimal conditions for supply and demand. “But above all, trade fairs constitute the technological shop window for the production operations of tomorrow,” emphasises Wilfried Schäfer. This applies in particular to the field of additive manufacturing: this technology, also popularly known as 3D printing, is gaining steadily in perceived importance as another building block in the industrial value creation chain.

This is why the METAV has included Additive Manufacturing as a permanent feature with an area of its own. It spotlights the entire bandwidth of additive processes, materials and service capabilities themed around 3D printing. The area’s exhibits are complemented by the field’s biggest international congress, entitled “Inside 3D Printing”. Under the aegis of this congress, the second Additive Manufacturing Award (IAMA) will be presented. It is an accolade for innovators from the specialised world of additive manufacturing, and is worth 100,000 US dollars.

The Quality Area is showcasing the entire spectrum of metrological and testing technology, plus the evaluation systems required. Customers can obtain comprehensive information on what metrological solution is best suited for their products, their machines and their processes. Under the aegis of the affiliated forum, there will be in-depth discussions on how industrial metrology can be effectively integrated into production processes and also utilised in the new conditions applying for networked production operations.

The Moulding Area, meanwhile, is spotlighting new and upgraded solutions for implementing complex geometries in plastic, metal or glass. It is exhibiting tools and moulds for the different production processes involved, plus concepts for jigs and gauges.

Medical technology is already an established part of the METAV’s profile. In the Medical Area, front-ranking companies are showcasing solutions for production operations in the field of medical technology. The affiliated forum addresses topics like combined milling/turning processes, high-speed machining, handling difficult-to-machine materials, manufacturing customised implants, CAD/CAM processes for medical products or the manufacture of surgical instruments and implants in the era of Industry 4.0.

Specific solutions for Industry 4.0
The METAV 2016 also has plenty to offer on the subjects of Industry 4.0 and holistic production solutions: in the “Industry 4.0 Theme Park”, more than 20 firms and institutions, including machinery and component manufacturers, plus automation and software vendors, are showcasing their fit-for-purpose implementation potentials and numerous examples of best practice. “With these additional features of the fair, we are aiming to create an added value for our visitors, geared particularly to fostering technology transfer and taking customers and vendors alike a crucial bit further along their path into the future of networked production,” explains Wilfried Schäfer.

To supplement the exhibition programme of the firms themselves, the METAV is addressing topical issues relating to production technology in a diversified and attractive supporting programme. These include subjects like functional workplace safety, clamping technology, or also the most recent developments in grinding technology.

Continue Reading
Advertisement
Click to comment

댓글 남기기

미분류

힐셔, 산업용사물인터넷 지원 netIOT 활용방안 제시

Published

on

힐셔 netIOT

산업용 통신 솔루션 선두업체인 힐셔(Hilscher Gesellschaft für Systemautomation mbH)는 11월 2일(금),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여 힐셔의 혁신적인 netIOT 전략 및 netIOT 인터페이스의 다양한 솔루션을 활용한 IoT 기술 활성화 방안에 대해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힐셔 netIOT

netIOT

힐셔 프로덕트 매니저인 크리스토프 훙어(Christof Hunger)는 “IoT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설비 제조업체들은 필드 디바이스의 정보를 기반으로 예방적 유지보수, 상태 모니터링과 같은 새로운 클라우드 기반의 부가가치 서비스를 구현하고자 한다”며 “힐셔는 디바이스 제조업체들이 힐셔의 netIOT 인터페이스 솔루션을 이용해서 산업용 이더넷, 트랜스페어런트 이더넷(Transparent Ethernet)과 함께 OPC UA 서버 및 MQTT 클라이언트 기능을 쉽게 추가할 수 있도록 더욱 집중하였고, 힐셔 솔루션을 통해 고객들이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 라고 말했다.

인더스트리 4.0과 IIoT는 4차 산업혁명으로 센서에서 클라우드까지 지속적인 통신을 요구한다. 힐셔는 이를 산업용 클라우드 통신이라 칭하고 고객들이 Industry 4.0, 스마트팩토리 및 IoT를 구현하도록 돕기 위해서 힐셔 netIOT 제품군이라는 솔루션을 구축하고, 지속적으로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netIOT는 netIOT 서비스(Service), netIOT 엣지(Edge), netIOT 인터페이스(Interface)와 같이 총 3개의 영역으로 구분된다. 특히 netIOT 인터페이스는 IoT 기능을 갖는 netX기반의 통신제품으로 netIC IOT와 같은 모듈형 제품을 생산 및 공급하고 있다.

힐셔 넷프록시

netPROXY

 

netIC IOT는 필드 디바이스용 지능형 멀티 프로토콜 모듈로 하나의 하드웨어만으로 모든 Real-Time Ethernet 슬레이브 프로토콜을 지원한다. OEM 고객들은 엔지니어링 툴을 이용하여 고객 어플리케이션 소프트웨어에서 한번만 개발하면 되는 고객 디바이스용 프로토콜 독립형 객체 모델을 생성한다. 네트워크 프로토콜 변경은 툴 내에서 ‘Build Process’를 통해 전적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어플리케이션에 필요한 네트워크 별 조정이 없으며 OEM은 정확히 하나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설계로 진정한 멀티 프로토콜 디바이스를 구현할 수 있다.

힐셔코리아 원일민 지사장은 “스마트 팩토리의 구축에 있어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IT영역과 OT영역의 연결에 있다”고 언급하며, “힐셔는 netIOT를 통해 시스템 설치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최소화시킬 수 있게 하고자 한다. 기존OT영역의 사용자들이 IT영역으로 데이터를 전송하거나 클라우드에 연결함에 있어서 사용자의 실수나 의도치 않은 수고를 덜어줄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어 시스템 설계나 설치시 발생할 수 있는 오류나 리스크를 최소화 시켜준다”고 덧붙혔다.

힐셔 netIOT 제품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홈페이지 https://www.hilscher.com/products/product-groups/industrial-internet-industry-40/ 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ntinue Reading

Featured

[포토] PTC, 3D CAD에 증강현실 접목해 디지털 트윈 현실화

Published

on

'2018 코리아 CAD 서밋'에서 증강현실(AR)을 통한 디지털 트윈을 체험하고 있다.

'2018 코리아 CAD 서밋'에서 증강현실(AR)을 통한 디지털 트윈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 PTC 코리아)


PTC코리아가 10월 18일 개최한 ‘2018 코리아 CAD 서밋’에서 증강현실(AR)을 통한 디지털 트윈을 체험하고 있다. PTC의 3D CAD 소프트웨어 크레오(Creo®) 5.0은 디지털 트윈 솔루션을 현실화한 세계 최초이자 유일한 기술로 제품의 면면에 증강현실을 적용하여 물리적 세계와 디지털 세계를 연결한다. (사진. PTC 코리아)

Continue Reading

미분류

2016 스마트테크쇼, 6월 8~10일 코엑스서 개최

Published

on

인공지능 시대를 전망하고 사람을 위한 스마트 기술을 소개하는 ‘2016 스마트테크쇼(Smart Tech Show 2016)’가 6월 8일부터 10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본 행사는 ‘Smart Tech for Human’라는 슬로건 아래, ▲드론/로봇 ▲가상/증강현실 ▲에듀테크 ▲스마트 모빌리티 ▲리테일테크 ▲3D프린팅 등 주요 이슈를 선정하여 국내 대표 스마트 기술 컨퍼런스 및 전시회를 개최하며, 관련 산업 간의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비즈니스의 장을 마련한다. KT, LG전자, ADT 시큐리티, 프로차일드, 한국과학기술원, 경북대학교 산학협력단 등 각 분야별 주요 기업·기관 125개사 400부스 규모로 이루어질 예정이다. 

유통과 IT산업의 융합을 위한 자리로 스마트 기기 체험과 첨단 리테일 솔루션을 접목한 리테일&테크 특별관이 구성되어 IT/유통산업 관계자를 대상으로 앞으로의 IT 리테일샵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한다. 더불어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SGA임베디드 주최로 ‘스마트 리테일에 최적화된 MS IoT 솔루션 세미나’를 개최하여 리테일에 스마트한 혁신을 가져올 솔루션을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인공지능 시대, 일자리 전망 콘퍼런스 개최 

본 전시회와 더불어 ‘인공지능 시대의 일자리 창출과 직업능력 개발’을 주제로 분야별 전문가를 초빙하는 전문 콘퍼런스가 6월 8일과 9일 이틀간 열린다. 

첫째 날은 IBM 김연주 상무와 국내 대표 뇌공학자인 카이스트 정재승 교수의 기조강연과 핀란드 미래학자 마르쿠 윌레니우스(Markku wilenius) 교수의 특별강연을 시작으로 스마트기술의 산업과 일자리에 대해 블록체인OS 박창기 대표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 김영생 박사의 강연이 이어질 예정이다. 

둘째 날은 ‘새로운 일자리 창출 엔진으로서의 VR 그리고 교육훈련 플랫폼으로서의 가능성’에 대한 한국VR산업협회 현대원 회장의 발표와 ‘에듀테크가 가져올 교육의 혁명적 변화를 주제’로 휴넷 조영탁 대표의 기조연설 후에 스타트업 케이스 스터디를 통해 스마트시대에서 일하기 위한 우리의 성공 전략을 짚어볼 예정이다. 

◇드론에 스마트 기술의 미래를 담다 

드론 관련 신기술 촉진과 국내 드론산업 활성화를 목적으로 6월 대규모 드론 이벤트가 열린다. 드론톤은 우수한 엔지니어와 창의적인 메이커들이 드론 관련 기술을 뽐내는 자리로, 4인 1조로 팀을 꾸려 드론을 직접 제작하고 완성된 기체로 드론 게임을 진행하여 완성도와 비행능력을 종합하여 우승자를 가리게 된다. 

드론 조작에 능숙한 유저라면 도전해 볼 만한 대회도 있다. 다양한 장애물 통과 미션을 통해 드론 실력자를 가리는 ‘드론챌린지’가 9일 개최된다. 우승자에게는 최신 스마트 모빌리티가 수여되며, 참가를 원하는 이는 한국FPV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그밖에 스마트카, O2O, 핀테크 등 분야별로 이루어지는 테크니컬 세미나와 국내 대표 엑셀러레이터간 의 공동 데모데이를 통해 참가기업과 바이어 간의 비즈니스 기회를 마련한다. 

본 행사는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사전등록 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Continue Reading

배너광고

Power Electronics Mag
스마트공장 자동화 산업전
네스트필드
  • 지멘스
  • 비앤드알 산업자동화
  • HMS Anybus
  • 슈나이더 일렉트릭
  • 힐셔코리아
eBook 보기

책 판매대

SPS 2018
물류기술 매거진
Advertisement

Trending

© Copyright 2006-2018 아이씨엔미래기술센터 All Rights Reserved.
tel. 0505-379-1234, fax. 0505-379-5678 | e-mail. icn@icnweb.co.kr | Powered by WordPress Flex Mag Theme. Theme by MVP.
Address: 57-25 4F, Changcheon-dong, Seodaemun-gu, Seoul, 03789, Korea
주소: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로5나길 10 (창천동, 4층)
업체명: 아이씨엔, 사업자등록번호: 206-11-69466, 통신판매업신고증: 2009-서울서대문-0373호
기사제보 : news@icnweb.co.kr 반론청구 : oseam@icnweb.co.kr

아이씨엔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이의 일부 또는 전부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클린 광고 선언]]
아이씨엔매거진은 어떠한 경우에도 성인, 성형, 사채, 폭력, 투기, 악성SW 및 환경파괴(원자력 포함) 관련 광고는 게시하지 않습니다.
[광고 신고: oseam@icnw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