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nect with us

신제품

[#HW16] HANNOVER MESSE Preview(1)

Published

on

A glimpse of what exhibitors are bringing to Hannover!

At HANNOVER MESSE 2016, all eyes will be on Industry 4.0 (advanced manufacturing). Over five action-packed days, some 5,000 exhibitors will be showcasing the latest technologies for the factories and energy systems. The Trendspots offer a little taster of what you can expect to find at the fair. The first edition is being published today, but more are set to follow, right up till the start of the fair.

 

1. Schaeffler Technologies at HANNOVER MESSE

Schaeffler Technologies, part of one of the world’s biggest family companies is exhibiting ”Machine tool 4.0” and ”Drivetrain 4.0” at HANNOVER MESSE 2016 – two innovations for production and maintenance in the context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With some 84,000 employees at 170 sites in 50 countries, the Herzogenaurach-based Schaeffler Group is one of the world’s biggest family-run companies. But it is more than just big – its systems and precision components for engines, transmissions, and chassis and its rolling and plain bearing solutions for a large number of industrial applications help it play a big part in the mobility of tomorrow. At HANNOVER MESSE 2016, Schaeffler is exhibiting ”Machine tool 4.0” and ”Drivetrain 4.0”, two new products for production and maintenance applications in the context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The ”Machine tool 4.0” concept, one of four finalists nominated for the German Industry Innovation Award (Innovationspreis der deutschen Wirtschaft), is a joint development from Schaeffler and DMG MORI, one of the world’s leading manufacturers of chip-forming machine tools. This fully networked machine, based on sensorized Schaeffler components and a cloud-based software package and evaluation unit, represents a clear step towards digitalized production – particularly if experience from this project is also transferred to other machinery and plants. In Hannover, Schaeffler is also exhibiting clear steps towards ”predictive maintenance” as part of the special event of the same name. ”Machine tool 4.0” is being joined at the event by ”Drivetrain 4.0” and its additional data-based solutions, which will be demonstrated live to highlight the added value of cloud-based services.

 

2. Bionic Robotics at HANNOVER MESSE

Bionic Robotics GmbH from Darmstadt in Germany is showcasing a lightweight robot at HANNOVER MESSE 2016 that emulates an exceptionally successful role model in terms of movement and size – the human arm!

Bionic Robotics GmbH, an innovation-driven spin-off from TU Darmstadt founded in 2010, focuses primarily on developing and manufacturing super-light robotic arms. The lightweight robot called BioRob that the company is exhibiting at HANNOVER MESSE 2016 is very similar to an exceptionally successful role model in the way it moves and its size – the human arm. It is similarly versatile, its four-to-five joints make it extremely flexible, and with its drives located in the base the robotic arm itself weighs very little. This makes BioRob the perfect industrial automation robot for performing transportation, pick & place, palletizing and alternating handling tasks involving small or medium-sized batches.

Thanks to its prize-winning, patented and bionic-inspired drive concept, which gives the robot arm a very light and flexible structure, people can safely venture within its reach. BioRob also meets the new ISO/TS 15066:2016 standards for collaborative robots, which makes it the only robot on the market without complex sensor and control technology that is suitable for human-machine interaction. Even at high speeds, thanks to its lightweight construction, the forces involved in any accidental contact with human co-workers would be so low that there is no risk of injury. This makes expensive protective enclosures, guards or other barriers a thing of the past.

Bionic Robotics

 

3. Rethink Robotics at HANNOVER MESSE

U.S. specialist Rethink Robotics is teaming up with its German partner HAHN Robotics to showcase their collaborative robot Sawyer, a new concept for the changing work environment of Industry 4.0.

The trend toward growing diversification means companies have to find a way of manufacturing increasingly customized products cost-efficiently, even in small series. That in turn means they have to be even more flexible if they are to keep pace as the speed of change in Industry 4.0 production processes continues to increase. While SMEs used to have a clear advantage in this regard because they were smaller and therefore more flexible, the cost-intensive restructuring processes being pursued by larger companies are now threatening to change all that. This is why a development like the collaborative robot Sawyer couldn’t come at a better time. Sawyer, which U.S. high-tech expert Rethink Robotics and its German partners HAHN Robotics are exhibiting at HANNOVER MESSE 2016, will in future help SMEs in particular to set up their own high-performance automation.

Sawyer the ”cobot” (collaborative robot) embodies an entirely new production concept. The idea is not to replace humans, but rather to work productively in harmony with them. From the very start, a major focal point in design work was to ensure man and machine could work together side-by-side both safely and harmoniously – and without the need for any protective devices. This meant equipping Sawyer with a degree of intelligence and intuition that sets new standards in robotics. The end result is technology that can create a win-win situation by freeing up employees to turn their attention to more complex tasks and thus boost value creation in the entire company for the long term.

 

4. SONOTEC Ultraschallsensorik at HANNOVER MESSE

Ultrasound specialist SONOTEC is in Hannover to unveil its innovative new SONAPHONE ultrasonic measuring device as part of the special Predictive Maintenance 4.0 exhibition.

Being able to predict the optimum time to perform maintenance as accurately as possible is becoming increasingly important in the value creation chain. This helps significantly reduce the downtime imposed by previously unpredictable failures and optimize maintenance strategies based on actual wear. Such is the importance of predictive maintenance (PM) to Industry 4.0 that it has been allocated a dedicated exhibition zone at HANNOVER MESSE 2016. And this is where ultrasound specialist SONOTEC is premiering its innovative SONAPHONE and showing how companies can save energy and boost the efficiency of their entire production process with ultrasonic measuring devices.

”Our new SONAPHONE heralds a groundbreaking development in predictive maintenance. The aim was to develop the first user-friendly ultrasonic measuring device to combine innovative measuring and sensor technology with smart software for predictive maintenance,” explains Hans-Joachim Münch, SONOTEC’s managing director. It is 25 years since the ultrasound specialist from Halle first started developing and supplying ultrasonic test equipment for identifying holes in compressed air and gas systems, monitoring storage facilities, detecting partial discharges and inspecting valves and steam traps. The company’s mobile ultrasonic measuring devices, which can be found in the standard toolkit of many maintenance professionals, play a key role in improving system safety and availability.

SONOTEC

 

5. Turck, Hans at HANNOVER MESSE

At HANNOVER MESSE 2016, Hans Turck GmbH & Co. KG is exhibiting a new addition to the BL compact series for its BL ident RFID system – a robust IP67 module for connecting EtherCAT master systems.

Turck is launching its new BL compact RFID module with integrated EtherCAT interface at HANNOVER MESSE 2016. Now, the company’s tried-and-tested BL ident RFID system can be connected directly to EtherCAT master systems using the robust IP67-I/O module, so that large volumes of data from the control system can be read out and processed directly from the BL ident system. This is done using acyclic services to ensure the data is always available in the control system when needed and that time-sensitive and decision-relevant data can be processed in real time.

To achieve this, Hans Turck GmbH & Co. KG provides standard-compliant components, which are processed in the control system and thus ensure the RFID system can be easily integrated into users’ system landscapes. The BL compact module’s 16 Kbyte per channel provide plenty of scope for adequate storage, so that even large volumes of data can be processed. To enable the system to react quickly to applications, read and write commands can be stored directly in the module so as to reduce reaction time and boost processing speed. What’s more, the new system – like all BL ident modules – supports the parallel operation of read/write heads for HF and UHF, thus offering users a great deal of flexibility and allowing them to define the basic RFID technology through the application.

Generous interfacing in a nutshell

 

6. Symmedia at HANNOVER MESSE

At HANNOVER MESSE 2016, symmedia GmbH is showcasing its symmedia SP/1 Parts intelligent spare parts store that networks production machinery directly with the manufacturer.

As production downtime inevitably costs machine operators time and therefore money, the best solution would surely be to keep the right spare parts to hand for whenever and wherever they’re needed. But surely it would cost a fortune to store a full inventory? Machinery manufacturers keen to optimize increasingly important and above all high-margin service business can explore a new option called symmedia SP/1 Parts at HANNOVER MESSE 2016. It’s been designed by service expert symmedia, which focuses on getting machines online and developing digital service solutions for mechanical and plant engineering.

Parts, the intelligent spare parts store, is the latest addition to symmedia’s SP/1 software package that already offers well-established remote service, monitoring and maintenance functions. Parts networks operators’ production machinery directly with the manufacturer and automatically sets up an intelligent shopping cart with order suggestions based on the machine’s datasheets – so genuine spare parts can be ordered from the manufacturer with a single click. This not only saves time, but also helps plan machinery maintenance and ensures maximum long-term availability for production. This Industry 4.0 solution enables machine manufacturers to network their products on a global scale and to optimize the service they provide across all sectors. As manufacturers extend their increasingly important high-margin service business and seek to retain their preferred supplier status for spare parts, even after the guarantee has expired, machine operators will benefit from the optimized identification and ordering service provided by Parts. This intelligent spare parts store is already being used successfully by injection molding machinery engineer ENGEL Austria.

 

7. JUMO at HANNOVER MESSE

With its innovative operation and visualization concept, the LOGOSCREEN 600 being premiered at HANNOVER MESSE 2016 by family-run company JUMO from Hesse heralds a new generation of monitors.

JUMO GmbH & Co. KG is a third-generation family-run business that has built up an international reputation over the decades as a high-tech supplier of innovative products in the field of instrumentation, control and automation. Its current product portfolio ranges from the sensors used in temperature, pressure and analysis measuring technology through to the control, automation and recording of measurements. JUMO is unveiling an innovation from the last of these segments at HANNOVER MESSE 2016 – its new LOGOSCREEN 600.

The LOGOSCREEN 600 rolls JUMO’s decades of experience in paperless recorders into this innovative operation and visualization concept. From now on, it will usually take just three taps or less of the appropriate symbols to call up the desired process data. Different versions of the device are available for the paperless recording of process data – from the basic input-less model (which gathers process measurements via Ethernet or RS485 interfaces) through to the top-end device with three or six universal analog inputs, two analog outputs, twelve digital inputs and twelve individually switchable digital inputs/outputs. At just 119 millimeters deep, including connector plug, the LOGOSCREEN 600 can even be installed in shallow switch cabinets.

JUMO

 

8. Fraunhofer-Institut IWU at HANNOVER MESSE

The Fraunhofer IWU is showcasing its ”Press Plant 4.0” at HANNOVER MESSE 2016 – a novel miniature model factory that offers trade visitors a virtual tour using augmented reality.

True to its motto ”Forschung für die Zukunft” (Research for the Future), the Fraunhofer Institute for Machine Tools and Forming Technology (IWU) focuses on application-oriented research and development in the field of production technology for the automotive and mechanical engineering industries. More than 650 highly qualified engineers and scientists work in its state-of-the-art laboratories for machine tools, forming and joining technology, mechatronics, precision technology and virtual reality in Chemnitz, Dresden, Augsburg and soon also Zittau (Oberlausitz). This makes the IWU one of Germany’s leading contractual research and development institutions in its specialized fields of work. At HANNOVER MESSE 2016, a team of researchers and developers from the IWU will be showcasing their ”Press Plant 4.0” project for the very first time under the tantalizing motto ”Visualize Industry 4.0”.

In a particularly effective approach to this theme, the IWU is using augmented reality to offer visitors a virtual tour through a miniature model of a future press plant based on Industry 4.0. They will be guided through the individual production stages in an interactive and easy-to-follow tour that uses the production of sample components to demonstrate the intelligent networking of processes, machines, plant and humans. It will also be made very clear how networking helps save time, energy and material, speeds up reaction times and makes factories more versatile in responding to market changes.

Fraunhofer-Institut IWU

Continue Reading
Advertisement
Click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산업용사물인터넷

아나로그디바이스가 제시하는 인더스트리 4.0 가속화 솔루션

Published

on

ADI Industry 4.0

아나로그디바이스(지사장 홍사곽)는 산업용 장비 제조회사들이 인더스트리 4.0 장비를 신속히 개발할 수 있도록 하는 광범위한 인더스트리 4.0용 솔루션들을 발표했다. 새로운 솔루션들은 오늘날의 기존 공장 인프라 설비들이 차세대의 유연성과 연결성, 효율성을 갖출 수 있게 해준다.

ADI의 산업 자동화 사업그룹을 총괄하는 브렌단 오도우드(Brendan O’Dowd) 본부장은 “고객들은 인더스트리 4.0으로 빠르게 나아가기를 원할 뿐 아니라 이러한 자신들의 투자가 성공적이고 장기적인 사업 계획의 일환임을 확인하고 싶어한다”며, “오늘날에는 기업들이 기술 혁신 속도를 따라가기가 굉장히 힘들 수도 있다. ADI는 고객들이 기존 인프라를 인더스트리 4.0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즉각적인 기회를 제공하는 솔루션에 주력해 왔다. 이번에 ADI가 발표한 각각의 솔루션들은 고객들이 인더스트리 4.0으로 신속하게 전환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있어서 핵심적인 빌딩 블록 들로서, 여기에는 확정적 이더넷, 보안, 상태 기반 모니터링(Condition-based Monitoring, CbM) 기능들이 포함된다”고 말했다.

ADI의 새로운 인더스트리 4.0 솔루션

디바이스 레벨의 하드웨어 기반 보안성 및 TSN(Time Sensitive Networking) 스위칭

현재 ADI는 공장 제어 루프 내의 네트워크 종단에 보안성을 구현하고, 현장에 설치된 장비들이 보안 관련 표준 및 요건들을 충족하도록 보안 역량을 향상시키는 새로운 하드웨어 기반 신원확인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이 새로운 솔루션들은 시간 동기화(802.1 AS)와 프레임 선점(802.1Qbu/br) 등의 TSN 기능을 지원하는 실시간 이더넷 멀티 프로토콜 스위치에 통합되어, OPC-UA(Open Platform Communication-Unified Architecture)를 통해 산업용 애플리케이션들을 제어한다. 보안 기능과 TSN 기능을 결합함으로써, ADI는 고객의 제품 출시와 인더스트리 4.0 채택을 가속화하는 사용하기 쉬운 모델로, 산업용 네트워크의 종단에서 혁신적인 현장 디바이스 통신 솔루션을 구현하고 있다. 이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https://www.analog.com/en/technical-articles/tsn-in-automation-where-are-we-currently.html 참조.

CbM용 ADcmXL3021 모듈

ADcmXL3021 모듈은 수상 경력이 있는 ADI의 MEMS 센서 기술을 기반으로 한 완벽한 센싱 시스템으로서, 산업 및 운송 장비 분야에서 기계의 마모 정도 및 파손 징후를 조기에 모니터링함으로써 생산성을 높이고 장비의 수리 필요성을 줄인다. 이 3축 진동 감지 모듈은 MEMS 센서와 몇 가지 신호 처리 기능들을 컴팩트한 폼 팩터에 결합하고 있어 CbM 시스템의 스마트 센서 노드 개발을 간소화하고 BoM을 크게 줄여준다. 제품 페이지 열람, 데이터시트 다운로드, 샘플 주문은 http://www.analog.com/ADcmXL3021 참조.

산업용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고정밀 레이더 센서

ADI의 자회사인 Symeo GmbH는 최근 60GHz 산업용 레이더 센서 제품군인 LPR®-1DHP-200을 발표했다. 이 차세대 포지셔닝 시스템은 첨단 자동화, 운송, 생산공정 애플리케이션을 위해 밀리미터 범위의 정확도를 지원하는 고도의 정밀도와 견고한 1차원 거리 측정 기능이 특징이다. 자세한 정보는 https://www.symeo.com/en/products/distance-measurement/new-radar-product-family-lpr-1dhp-200/index.html 참조.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Continue Reading

산업용사물인터넷

로크웰오토메이션-PTC, 협업솔루션 ‘팩토리토크 이노베이션스위트’ 플랫폼 출시

Published

on

산업 자동화 및 정보 솔루션 선도 기업 로크웰 오토메이션과 PTC가 협업을 통한 솔루션 공동개발을 적극 추진해 새로운 ‘팩토리토크 이노베이션스위트(FactoryTalk InnovationSuite)’ 플랫폼을 출시한다. 새롭게 출시하는 팩토리토크 이노베이션스위트는 산업 운영을 최적화하고 의사결정권자들에게 향상된 데이터와 통찰력을 제공함으로써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지원하는 소프트웨어 제품군으로, 조직 내부의 단일 정보 소스에서 운영 및 시스템의 상태를 완벽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한다.

특히 지난 6월 전략적 파트너십을 발표한 이후, 양사의 기술을 통합한 최초의 제품군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PTC와 함께 출시하는 팩토리토크 이노베이션스위트는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산업용 장비의 연결을 신속하고 확장 가능하며 안전하도록 지원하고, 이로써 생산 현장에서 운영 기술(OT) 기기에 대한 연결성을 향상시킨다. 의사 결정자는 IT 애플리케이션과 시스템으로부터 데이터를 통합해 기업의 모든 곳에서 산업 장비, 라인 및 시설 등에 대한 완벽한 디지털 표현을 얻을 수 있다.

로크웰 오토메이션의 엔터프라이즈 어카운트 & 소프트웨어 사업부 수석 부사장인 존 제노베시(John Genovesi)는 “로크웰 오토메이션의 솔루션은 업계, 기술 및 생산 현장 전문가의 전문 기술을 모두 결합하여, 기업이 IIoT(산업용사물인터넷)를 활용하는 방법을 개선시키고 있다.”며, “로크웰 오토메이션의 선도적인 분석 및 제조 운영 관리(Manufacturing Operations Management·MOM)와 PTC의 혁신적인 솔루션을 결합시켜 차별화된 산업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협업 솔루션에는 팩토리토크 애널리틱스(FactoryTalk®Analytics) 및 MOM 플랫폼 뿐 아니라 켑웨어(Kepware®)의 산업 연결과 뷰포리아(Vuforia®) 증강현실(AR) 솔루션을 포함하는 PTC의 씽웍스(ThingWorx®) 산업용사물인터넷(IIoT) 플랫폼이 포함된다. 새로운 협업 제품에 포함된 주요 기능은 다음과 같다.

1)직관적이고 사용자에게 편리한 인터페이스: 다양한 IT 및 OT 소스로부터 데이터를 결합하여 사용자의 역할에 맞게 조합된 운영 뷰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운영 관리자는 OEE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또는 특정 장비의 성능을 조사하기 전, 단일 혹은 다수 시설 전반의 성능을 확인할 수 있다.

2)IT 및 OT 소스의 자동화된 고급 분석 기능: 대량의 미가공 데이터를 실행 가능하거나 사전 예방 가능한 정보로 변환하여 성능을 향상시키고, 다운타임의 영향을 감소시킨다. 사용자는 강력한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하여 복잡한 분석 프로세스를 단순화하고, 이로써 심각한 장애가 발생하기 전에 문제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3)증강현실 (Augmented reality, AR): 물리적 환경 내에서 디지털 정보를 보다 효율적이고 효과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한다. AR을 사용하면 보다 효율적인 교육, 폭넓은 지식 공유 및 향상된 FTFR(first-time fix rate)을 누릴 수 있다. 일례로, 유지보수의 경우 이 통합 솔루션을 통해 실시간 성능 및 서비스 기록 정보가 포함된 디지털 작업 지침을 수신하여, 기술자가 초기에 장비를 보다 정확하게 진단하고 수정할 수 있도록 돕는다.

PTC의 전략 제휴 책임자인 캐서린 니커(Catherine Knicker)는 “PTC는 첨단 기술을 산업 환경에 적용시키기 위해 집중하고 있다.”며, “제조업체들은 디지털 기술이 급속하게 변화하는 것을 보았지만, 실행 단계에서는 여전히 전통적 기업들에 의해 만들어진 관례를 따르고 있다. 이번 협업 솔루션은 조직이 운영 인텔리전스에 대한 포괄적인 접근 방식을 통해 운영 전반의 장벽을 허물어 시간 대비 효율을 높이고, 경쟁 방식을 바꿀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Continue Reading

People

슈나이더 일렉트릭, ‘에코스트럭처 에셋 어드바이저’로 데이터센터 자산관리 애널리틱스 제공

Published

on

슈나이더 일렉트릭 김진선 본부장
슈나이더 일렉트릭 김진선 본부장

센서 및 클라우드 기반 모니터링 도구를 통해 물리적 자산 위험 관리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에코스트럭처 에셋 어드바이저(EcoStruxure ™ Asset Advisor)’를 새롭게 출시하고, 데이터센터내 자산관리 애널리틱스 서비스를 강화한다. 또한, 향후 데이터센터에서 빌딩 및 제조설비 분야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담당자의 애널리틱스와 분석, 해결방안 등을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전문담 서비스 뷰로들이 자산 및 시스템 관리자의 모바일을 통해 일대일 대화로 해결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네트워크가 끊어지더라도 관련 문제와 해결방안을 실시간으로 관리자에게 전달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제 IT 데이터센터 및 배전에서의 사물인터넷(IoT) 도입에서 기초적이고 기본적인 서비스인 모니터링과 예지보전 서비스를 넘어서 주요 자산에 대한 통찰력 깊은 전문가 및 운용 정보 데이터의 결합에 기반한 자산 관리 분석 어드바이저 서비스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

에코스트럭처 에셋 어드바이저 핵심 3가지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 에셋 어드바이저 핵심 3가지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11월 13일 상암동 한국 지사에서 ‘에코스트럭처 에셋 어드바이저’ 출시 기자간담회를 통해, 데이터센터에 대한 에코스트럭처 에셋 어드바이저의 국내 출시를 밝혔다. 이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대표적 사물인터넷(IoT) 지원의 통합 아키텍처 플랫폼인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의 서비스 영역 중 하나이며, 배전 및 데이터 센터 내의 주요 자산을 사전 예방적 차원에서 접근한다.

‘에코스트럭처 에셋 어드바이저’는 IoT 및 클라우드 기반 기술과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전문가 및 기술 지원이 결합한 예지 보전 솔루션이다. 중대한 사고나 문제 발생 전에 이를 예측하고 해결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고, 안전상 위험도를 감소시켜준다. 예기치 않은 가동 중단 시간을 방지해주고, 운영 손실 및 유지 보수 비용을 줄여준다. 현재 글로벌 고객센터를 통해서 모니터링되고, 슈나이더의 서비스 뷰로 전문가들에 의해서 애널리틱스 분석이 진행되며, 직접적인 고객과의 리포트 제공 및 문제 발생에 대한 사전 채팅 서비스 등이 제공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김진선 본부장

슈나이더 일렉트릭 김진선 본부장은 에코스트럭처 에셋 어드바이저를 출시로 데이터센터 애널리틱스 서비스 확대에 본격나설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아이씨엔)

김진선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필드 서비스 비즈니스 본부장은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서비스 솔루션은 사전 예방적 지침과 맞춤형 유지보수 솔루션 제공을 통해 고객의 전기 설비 및 인프라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향상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국내의 경희의료원을 비롯해 싱가포르 월트 디즈니, 스페인 바르셀로나 타워 호텔, 미국 오스틴 에너지 등에서 성공적인 서비스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고객 담당자의 PC에 제공하는 모니터링 및 애널리틱스 서비스에 더해, 이벤트 발생 즉시 애널리틱스 정보를 모바일 앱을 통해 일대일로 문제점과 대처방안을 제시하고, 필요에따라 슈나이더 전문 엔지니어의 현장 출동까지 이어지도록 서비스가 제공된다. 이는 고객이 처한 다양한 환경을 데이터화해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슈나이더 전문가들과 함께 인공지능 및 고급 분석 기능을 적용해 잠재적 위협을 식별한다. 해당 데이터는 고객이 자산 관리를 위한 중대한 비즈니스 결정을 할 수 있도록 선택의 폭을 넓혀 준다. 특히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기술 지원 전문가로부터 연중무휴 모니터링 및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김성환 그룹장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김성환 그룹장은 ‘에코스트럭처 에셋 어드바이저’는 고객 핵심 자산에 대한 안전성을 한층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아이씨엔)

현재 에코스트럭처 에셋 어드바이저의 전문 기술 지원팀은 한국을 포함해 미국, 영국, 인도, 프랑스 등에서 운영되고 있다. 전세계 7,500명 이상의 전문 및 현장 서비스 전문가와 5,500명 이상의 전문 파트너를 통해 고객의 중요한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처한다. 향후 센터에서의 한국어 서비스도 적극 고려중이며, 국내 고객들을 위해 40여명의 전문 엔지니어들이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성환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필드 서비스 오퍼레이션 그룹장은 “에코스트럭처 에셋 어드바이저는 IoT 및 연결 및 센서, 분석 분야 기술 등의 획기적 발전을 통해 출시된 최적의 솔루션이다. 시설 관리자 및 데이터센터 운영 방식을 사후 대응에서 사전 대응으로 전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라며 “전 세계적으로 약 7천명이 넘는 현장 서비스 전문가를 둔 시스템 선도 기업으로서 고객과 함께 더 나은 방향을 제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Continue Reading

배너광고

Power Electronics Mag
스마트공장 자동화 산업전
네스트필드
  • 비앤드알 산업자동화
  • 지멘스
  • 슈나이더 일렉트릭
  • HMS Anybus
  • 힐셔코리아
eBook 보기

책 판매대

SPS 2018
물류기술 매거진
Advertisement

Trending

© Copyright 2006-2018 아이씨엔미래기술센터 All Rights Reserved.
tel. 0505-379-1234, fax. 0505-379-5678 | e-mail. icn@icnweb.co.kr | Powered by WordPress Flex Mag Theme. Theme by MVP.
Address: 57-25 4F, Changcheon-dong, Seodaemun-gu, Seoul, 03789, Korea
주소: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로5나길 10 (창천동, 4층)
업체명: 아이씨엔, 사업자등록번호: 206-11-69466, 통신판매업신고증: 2009-서울서대문-0373호
기사제보 : news@icnweb.co.kr 반론청구 : oseam@icnweb.co.kr

아이씨엔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이의 일부 또는 전부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클린 광고 선언]]
아이씨엔매거진은 어떠한 경우에도 성인, 성형, 사채, 폭력, 투기, 악성SW 및 환경파괴(원자력 포함) 관련 광고는 게시하지 않습니다.
[광고 신고: oseam@icnw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