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장 확산 현대차, KT, 정부 총 909억원 투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는 24일 경기테크노파크에서 ‘반월·시화산단 스마트공장 거점 클러스터’ 선포식을 개최하고, 향후 3년간 정부⋅지자체⋅민간기업(현대차, KT 등)이 대표․데모 스마트공장 및 스마트 통신인프라 구축 등에 총 909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반월⋅시화산단을 스마트공장 거점 클러스터로 육성하고, 중소·중견기업들이 벤치마킹할 수 있는 ‘산업현장의 모델하우스’로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여기에는 민간 719억원, 정부 100억원, 지자체 90억원이 투입된다.

스마트공장 거점클러스터 선포식 (사진. 산업부)
스마트공장 거점클러스터 선포식 (사진. 산업부)

정부 핵심개혁과제인 ‘제조업 혁신 3.0 전략’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금번 반월·시화산단 스마트공장 클러스터 구축사업은, 민관합동 ‘6대 중점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추진된다.

투자 계획은 다음과 같다.
1. ‘대표 스마트공장’을 통해 “Best Practice”를 제시(총 100억원 투자)
2. ‘데모 스마트공장’을 구축해 미래형공장 모델을 제시 (총 150억원 투자)
3. ‘스마트 통신 인프라’를 구축 (총 449억원 투자)
4. 반월시화산단 내 스마트공장 보급 집중지원 (총 200억원 투자)

또한, 중소·중견기업 CEO 및 직원 등을 대상으로 대표공장, 데모공장과 연계한 현장 체험형 견학과정을 마련하고, 연간 1,000명 이상의 견학을 추진하여 스마트공장 인식 제고 및 민간의 자발적 확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