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는 반월·시화 산업단지 내 대표 스마트 공장으로 “동양피스톤”을 선정하고, 금년에 집중 지원하여 고도화된 스마트공장으로 발전시키고 견학 프로그램 등을 통해 중소·중견 기업이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선정은 업계, 전문가 등의 신청.추천을 받아 선정된 총 5개의 후보기업을 대상으로 민관합동 스마트공장추진단이 스마트공장 관련 학계, 기술전문가, R&D PD, 연구기관 등 총 10명으로 구성된 기술위원회에서 서류 검토 및 현장실사(2.15일~29일), 종합 심의(2.29일)를 통해 최종 선정하였다.

동양피스톤은 자동차 부품(피스톤) 생산기업으로서 현대·기아차는 물론 BMW 등 글로벌 자동차 회사에 납품하는 세계 4위의 기업으로 이번 평가에서 스마트공장의 현 수준, 향후 스마트공장 추진전략, 대표성, 공장· 기술 공개 의향, 대표자 의지 등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동양피스톤 스마트공장 고도화 프로젝트 성공 사례 (출처. 산업부)
동양피스톤 스마트공장 고도화 프로젝트 성공 사례 (출처. 산업부)

또한 제품설계, 주조, 가공, 표면처리, 조립 등 종합적 공정을 보유하고, 상당한 수준의 자동화.디지털화가 되어 있어 뿌리기업 등 국내 중소·중견기업에 우수모델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동양피스톤은 향후 사물인터넷(IoT), 사이버물리시스템(CPS),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적용한 고도화된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해 나가고, 변화과정을 국내 중소기업들에게 공개하여 국내 제조업 경쟁력 향상에 기여하겠다는 계획이다.

산업부는 동양피스톤이 보다 높은 수준의 스마트공장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컨설팅, R&D 등을 기술전문가 그룹 컨설팅, 전문 SI기업을 통한 R&D(약 20억원), 로봇 등 장비지원(약 20억원) 등을 집중지원하여 스마트공장 고도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이 과정도 공개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대표공장 선정과 함께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중심의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민간 통신사업자(KT)의 클라우드방식 보급사업 등을 통해 반월·시화산단이 스마트공장 클러스터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