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파워링크협회는 3월 19일 오토메이션월드 2015 전시회에서 ‘파워링크 테크놀로지 유저 그룹’ 발족식을 통해, 스마트 팩토리 구현 기술의 국내 시장 보급에 적극 나선다고 밝혔다. 좌로부터 한국파워링크협회 사재훈 사무국장, 김루가(Lukas Emersberger) 컨설턴트, B&R코리아 이인용 대표, 김두일 협회장, Hilscher 아민 퓨링거(Armin Peuhringer) 아시아 매니저, ABB코리아 김현기 팀장, 코아센트코리아 김준범 부장, Hilscher코리아 원일민 대표.
한국파워링크협회는 3월 19일 오토메이션월드 2015 전시회에서 ‘파워링크 테크놀로지 유저 그룹’ 발족식을 통해, 스마트 팩토리 구현 기술의 국내 시장 보급에 적극 나선다고 밝혔다. 좌로부터 한국파워링크협회 사재훈 사무국장, 김루가(Lukas Emersberger) 컨설턴트, B&R코리아 이인용 대표, 김두일 협회장, Hilscher 아민 퓨링거(Armin Peuhringer) 아시아 매니저, ABB코리아 김현기 팀장, 코아센트코리아 김준범 부장, Hilscher코리아 원일민 대표. (사진. 아이씨엔)

한국파워링크협회는 지난 3월 19일 오토메이션월드 2015(aimex 스마트공장 자동화 종합전) 전시부스에서 ‘파워링크 테크놀로지 유저 그룹(POWERLINK Technology User Group)’의 공식적인 발족식을 가졌다. 테크놀로지 유저 그룹은 한국파워링크협회에서 POWERLINK를 통한 모션 컨트롤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솔루션 개발을 비롯하여 개발도구 및 기술 지원 등을 통해 국내 시장에서의 POWERLINK 확산에 기여한다는 구상이다.

이날 발족식에는 지난해 12월 한국파워링크협회장에 추대된 김두일 박사를 비롯해, 테크놀로지 유저 그룹 및 협회 회원사 등 80여명이 참가했다.

오윤경 기자 news@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