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ler Chang(밀러 창), 어드밴텍 임베디드 컴퓨팅 그룹 부사장

사물인터넷(IoT)에서의 구체적인 구축 솔루션들이 출현하기 시작하고 있는 가운데, 빌려쓰는 클라우드 서비스 플랫폼(PaaS)를 통한 통합화된 IoT 모듈화 시스템 개발이 가능해 질 전망이다.

대만에 본사를 둔 어드밴텍(지사장 정준교)이 4월 22일 어드밴텍 한국지사에서 “2015 WISE-Cloud 사물인터넷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본 행사는 어드밴텍의 주요 사물인터넷(IoT)파트너사와 함께 어드밴텍의 차세대 PaaS(Platform as a Service)인 WISE-Cloud를 통해 기업의 경쟁력 제고 및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자 기획되었다.

어드밴텍 임베디드 컴퓨팅 그룹의 Miller Chang(밀러 창) 부사장
어드밴텍 임베디드 컴퓨팅 그룹의 Miller Chang(밀러 창) 부사장 (사진. 아이씨엔)

이날 Miller Chang(밀러 창) 어드밴텍 임베디드 컴퓨팅 그룹의 부사장은 어드밴텍이 제시하는 IoT를 위한 클라우드 서비스 플랫폼인 WISE-Cloud PaaS(Platform as a Services)를 소개하며, 이를 통해 구체화하기 시작한 사물인터넷 분야에서의 통합된 사물인터넷 모듈화 시스템 개발을 적극 지원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와이즈 클라우드(Wise-Cloud)’ 전략의 개념은 PaaS 플랫폼을 전제로, 상품화에 필요한 주요한 요소들의 연계에서 출발한다. 따라서 오픈 소스 기반 비즈니스와 유사한 형태를 취한다. 단지 어드밴텍은 자사의 하드웨어 제품을 그러한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개발의 토대로서 전폭적으로 기여하도록 하는데 집중한다는 복안이다. 어떠한 소프트웨어도 서비스도 어드밴텍 하드웨어 위에서 완벽하게 동작한다는 점을 궁극적인 사업 성공의 기준으로 삼고 있다.

특히 어드밴텍은 사물인터넷을 위한 센서와 게이트웨이 하드웨어로부터 상위의 클라우드 솔루션에 이르기까지 전체 사물인터넷에서의 통합된 연결성을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진다.

밀러 창 부사장은 “사물인터넷(IoT)은 가장 중요함과 동시에 가장 큰 발전 가능성을 지닌 미개척 산업 분야 중 하나가 되었지만 본격적인 시장의 성장은 아직 미미한 상태이다”라고 현재를 진단했다.

그는 “어드밴텍은 사물인터넷 영역 개척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최근에 선보인 WISE-Cloud PaaS(Platform as a Services)를 통해 파트너사가 개발하는 IoT솔루션에서 통합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WISE-Cloud 사물인터넷 스마트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통합된 모듈화 시스템으로 개발이 가능하도록 하며, 실제 구축환경에서 빠르고 안정적으로 시스템이 작동하도록 앞으로도 계속적으로 서비스를 제공 하도록 노력을 할 것이다고 말했다.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