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프라자, 전기차 로드스터 2015 서울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
파워프라자(대표 김성호)가 국내 최초로 전기차 로드스터를 발표한다.
다음달 3일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개막하는 2015 서울모터쇼에서 전기차 예쁘자나 시리즈의 로드스터 버전인 예쁘자나R 컨셉트카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표하는 예쁘자나R은 정통 로드스터 디자인에 미래지향적인 기술을 적목하여 새롭게 탄생되었다. 프론트는 예쁘자나 시리즈의 패밀리룩인 역동적인 돌고래를 형상화하였고, 리어는 곡선의 불륨감을 최대한 살려 다이나믹함과 우아함을 더했다. 또한 One-piece 모노코크라는 새로운 공법을 통해 유려한 곡선을 최대한 살려 바디의 아름다움과 단순미를 강조했다. 이번 예쁘자나R의 디자인은 파워프라자 강민성 수석디자이너가 총괄했으며, 짧은 일정속에서도 모든 열정을 쏟아 부어 좋은 작품을 탄생시켰다.
예쁘자나R은 1회 충전으로 최장 571km(60km/h 정속주행)까지 주행이 가능하며, 최고속도 198km/h, 제로백은 4.6초에 놀라운 성능을 발휘한다. 하반기에는 독일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예쁘자나R 로드스터 업그레이드 버전을 출품할 예정이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