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www.uplus.co.kr) 이상철 부회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제품 박람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5’에서 ‘The New Life Creator’로서 5G 시대 선도를 위해 글로벌 선도 기업들의 IoT 혁신제품 전시 부스를 방문하며 IoT분야 신사업 발굴에 나선다.

이상철부회장
이상철부회장 (사진. LG유플러스)

 

IoT 기반의 스마트홈 서비스를 5G시대의 핵심 키워드로 강조해 온 이상철 부회장은 이번 CES에서 ▲퀄컴, 인텔 등 해외 업체와 LG전자 및 삼성전자 등 국내 가전 부스를 방문해 홈IoT 관련 기술 트랜드를 참관하고 서비스 차별화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Z-Wave Alliance 등 글로벌 IoT 기업들의 주요 임원들을 차례로 만나 사업협력 을 강화하고 ▲현대자동차를 포함하여 벤츠, BMW 등 글로벌 자동차 제조업체 부스를 방문하여 자동차와 스마트폰 OS가 결합된 스마트카 기술동향을 직접 확인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Start up 업체들과 주요 IT기업 부스도 참관하여 신기술 솔루션, 스마트 워치 등 웨어러블 디바이스 동향 등도 면밀히 살펴볼 예정으로, 이상철 부회장은 IoT 사업분야 주요 임원들과 CES 전시 부스 참관을 통해 발굴된 아이디어를 ‘15년 추진하는 IoT 신사업에 적극 접목하여 홈IoT 시장 선도사업자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전략이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중소 IT기업의 신기술 개발과 사업화를 지원하는 ‘LTE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설립하여 현재까지 ‘LTE 드론’, ‘U+보드’, ‘LTE 버스정보시스템’, ‘골프장 통합관제 서비스’ 등 10개의 상품을 사업화하는 등 새로운 IoT 시장 창출을 적극 견인하고 있다.

또한 올해 들어 조명제어 등 건물 에너지 절감 솔루션 ‘U+Biz EMS’를 선보인데 이어 최근에는 외부에서도 스마트폰으로 댁내 가스밸브 상태를 확인하고 제어할 수 있는 ‘U+가스락’을 출시하는 등 가전제어 기반의 홈IoT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향후 통신시장이 융합과 개인화, 공유 등이 화두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이번 CES 뿐만 아니라 향후 다양한 국제 박람회에 지속 참관, 글로벌 기업들의 혁신 아이디어를 벤치마킹하여 고객 라이프 스타일 변화를 주도하는 ‘The New Life Creator’로서 5G 시대를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박은주 기자 news@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