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금융, 제조 등 대형 프로젝트 중심으로 다양한 산업군에서 두각
시스코의 VDI(Virtual Desktop Infrastructure, 데스크톱가상화) 국내 사용자가 7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국내 VDI 시장을 더욱 적극적으로 공략할 전망이다.
시스코 VDI 아키텍처 비교
시스코 코리아(대표 정경원, www.cisco.com/kr)는 통합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한 자사 VDI 솔루션이 여러 국내 기업 및 기관들에 중앙집중 관리, 보안 강화 등의 혜택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업무 효율성 제고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VDI 시장이 활성화되기 시작한 2012년부터 시스코는 자사의 VDI 아키텍처를 이용하는 사용자 수가 매년 세 자릿수 이상 성장하는 쾌거를 기록하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 시스코 VDI 솔루션을 활용 중인 사용자는 약 7만여 명에 달하며, 시스코는 공공, 금융을 중심으로 제조, 기업 및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대형 프로젝트를 수주,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시스코 UCS(Unified Computing System)서버와 네트워크 솔루션은 VersaStack(IBM), UCP(Hitachi), VSPEX(EMC), FlexPod(NetApp) 등 다양한 스토리지 및 가상화 솔루션과 패키징됨으로써, VDI 구축 또는 운영 시 발생되는 위험 요소를 제거할 수 있게 되었다. 이를 통해 고객은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받고, 단일 서비스 지원 체계로 장애 시 신속히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아울러 Cisco Validated Design 아키텍처를 통해, 최상의 데스크톱 서비스 성능을 제공받을 뿐만 아니라 단일 관리 창을 통하여 IT 자원을 통합 관리할 수 있어 강력한 성능과 효율적인 관리 모두 가능하다.
또한 기업들은 시스코 VDI 솔루션의 핵심 플랫폼인 시스코 UCS(Unified Computing System) 서버의 가상화 최적화 기술, 통합 I/O 및 유니파이드 패브릭, 통합 및 중앙 집중형 관리, 서비스 프로파일링 등을 통해 최상의 VDI 환경을 보다 간편하게 구축할 수 있다.
특히 시스코는 보안 이슈가 대두되어 망분리가 의무화된 공공 및 금융 산업을 적극 공략, 대형 프로젝트들을 수주해오고 있다. 지난 해에는 25,000명을 대상으로 한 금융권 최대 VDI 프로젝트를 구축 완료해 국내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
시스코 코리아 커머셜 사업부 총괄 홍성규 부사장은 “VDI는 언제 어디서나 그리고 어떤 기기로든 중요 데이터에 안전하게 접속해 업무 생산성을 높이는 대안으로 자리잡았다”며, “시스코는 국내 고객들이 복잡한 VDI 환경을 쉽게 관리하고, 비용을 절감하는 동시에 보안과 운영 편의를 향상시킬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다. 특히 올해는 다양한 분야에서 쌓은 경험을 토대로 의료, 대학 등 영역을 적극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