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rls in ICT Day’ 맞아 세계 각국서 3천여 여학생들 초청…강연 및 멘토링 진행
전국 대학생 대상으로 해커톤도 개최..만물인터넷 솔루션 개발 역량 강화 도울 터

시스코가 만물인터넷 시대를 이끌IT 인재 양성 지원 노력에 박차를 가한다.
시스코는 만물인터넷(Internet of Everythings; IoE) 시대의 네트워크가 경제 성장, 협업, 사람들간 교류를 촉진하는 중요한 매개체로 자리매김하면서 네트워크 전문가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전문가 양성을 적극적으로 후원해 오고 있다.
이에 시스코는 4월 23일 ‘Girls in ICT Day’를 기념해 전세계 50개국에서 3천여명의 여학생과 함께 IT 전문가로서의 꿈을 독려하는 뜻 깊은 행사를 가졌다. 또한 오는 5월 7일부터 9일 사이에는 국내 전국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해커톤을 개최, 만물인터넷 솔루션 개발을 적극 지원하는 등 IT 인력 양성 지원을 위한 활동을 다각화할 방침이다.
‘Girls in ICT Day’는 매년 4월 셋째 주 목요일로 UN 산하의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보다 많은 여성들이 IT 전문가로서의 삶을 꿈 꿀 수 있도록 독려하기 위해 제정한 기념일이다.
시스코는 올해로 3회째 ‘Girls in ICT Day’ 기념 행사를 개최해오고 있다. 올해는 세계 각국에서 1천여명의 임직원을 동원, IT 전문가를 꿈꾸는 여학생 3천여명을 초대한 가운데 네트워킹 및 ICT 분야에서 30여년 경력을 자랑하는 자사 여성 엔지니어의 강연을 진행했다.
한국에서는 숙명여자대학교, 인천대학교, ICT 특성화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총 80여명의 여학생들이 참여했다. 본 행사는 숙명여자대학교에서 개최됐으며, 시스코 ‘텔레프레즌스’ 시스템을 통해 인천대학교 여학생 30 여명이 인천 송도에 위치한 시스코 만물인터넷 혁신센터에서 숙명여자대학교 행사장으로 원격 연결됐다. 이날 학생들은 현장을 직접 찾은 시스코 코리아 임직원 뿐만 아니라, 시스코 웹컨퍼런싱 툴인 ‘웹엑스’로 연결된 십여 명의 임직원들과 멘토링 및 강연 시간을 갖고, IT 전문가로 성장하기 위한 정보와 조언을 받을 수 있었다.
시스코 코리아의 정경원 대표는 “만물인터넷 세상이 도래하면서 전문 인력 수요가 늘고 있는 점에 착안해 시스코는 이미 수십년 전부터 세계 전역에서 우수한 IT 및 네트워킹 인재 양성을 돕고자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 진행해 왔다”며 “시스코는 올해도 ‘Girls in ICT Day’, 해커톤, 네트워크 아카데미 등의 활동들을 통해 한국 학생들이 꿈을 키우기 위한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기회의 문을 활짝 열어줄 것이다”라고 밝혔다.
아이씨엔 온라인 뉴스팀 news@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