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SIC 로고

‘싱글 마스크 어댑터블(Single Mask Adaptable) ASIC’ 장치 공급업체인 eASIC코퍼레이션(eAIC Corporation)은 화웨이(Huawei)가 ‘전송 네트워크’(Transport Network) 제품에 요구되는 시스템 성능 개선과 공격적인 비용 절감에 부응하기 위해 자사의 ‘넥스트림-3’(Nextreme-3) 28nm 장치를 채택했다고 발표했다.

화웨이는 글로벌 통신 사업자들의 성능, 전력, 전체 소유비용 목표를 충족시키기 위해 여러 옵션을 검토했으며, eASIC의 28nm 싱글 마스크 어댑터블 장치는 화웨이가 모든 사업자의 요구 사항에 부응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로니 바시슈타(Ronnie Vasishta) eASIC코퍼레이션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eASIC 넥스트림-3 28nm 장치는 화웨이 제품의 요구사항을 충족시키는 더 우수한 성능과 낮은 전력을 지원할 수 있다”며 “전송 네트워크에서 처리량 증대는 필수적이며 이는 맞춤형 반도체로만 해결될 수 있는 혁신적인 해법을 필요로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FPGA로는 더 이상 이처럼 중대한 과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화웨이에 제품을 공급해 성능, 전력 및 비용에 대한 화웨이의 공격적 목표 달성을 지원하게 돼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eASIC 소개

eASIC은 팹리스(fabless) 반도체 기업으로 맞춤형 반도체 기기의 총비용과 제조시간을 현저히 절감한 혁신적인 싱글 마스크 어댑터블 ASIC 기기를 제공한다. 레이어간(via-layer) 맞춤형 라우팅을 활용한 특허 받은 기술로 저비용, 고성능, 고속전환(fast-turn)의 ASIC과 SoC(System-on-Chip) 설계가 가능하다. 이러한 혁신적인 공정으로 eASIC은 기존 ASIC보다 초기 투자 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춘 차세대 ASIC을 제조할 수 있게 되었다.

비상장기업인 eASIC 코퍼레이션은 캘리포니아 주 산타클라라(Santa Clara)에 본사를 두고 있다. 투자자로는 코슬라 벤처스(Khosla Ventures), 클라이너 퍼킨스 코필드 앤 바이어스(Kleiner Perkins Caufield and Byers, KPCB), 크레센도 벤처스(Crescendo Ventures), 시게이트 테크놀로지(Seagate Technology), 에버그린 파트너스(Evergreen Partners) 등이 있다. eASIC에 대한 더 상세한 정보는 (www.easic.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아이씨엔 박은주 기자, news@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