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발레리나 김주원이 창작발레 ‘춘향’으로 유니버설발레단과 함께 무대에 선다.

창작발레 ‘춘향(안무 유병헌)’은 유니버설발레단 창단 30주년을 기념한 작품으로 고전을 재해석해 2007년 고양문화재단과 공동제작으로 세계 초연된 후 2009년 재공연돼 예술성과 대중성을 고루 인정받았으며, 유니버설발레단이 1986년에 창작한 ‘심청’과 2007년 창작한 ‘발레뮤지컬 심청’에 이은 세 번째 창작 발레이기도 하다.

발레리나 김주원, 창작발레 ‘춘향’ 공연 개최
발레리나 김주원, 창작발레 ‘춘향’ 공연 개최

유니버설발레단의 상임 객원 무용수인 김주원은 콘스탄틴 노보셀로프와 커플로 ‘춘향’과 ‘몽룡’역을 맡아 무대에 오를 예정이며, 국내 최초 현역 발레스타 부부인 황혜민-엄재용을 비롯해 강미선-이동탁 커플과 함께 한다.

공연을 앞둔 발레리나 김주원은 “한국의 미를 살린 다양한 컨텐츠가 주목 받고 있는 지금, 우리의 대표적인 사랑 이야기인 ‘춘향’을 발레 버전으로 선보이게 되어 기쁘고 설레인다. 발레만이 선사할 수 있는 섬세한 움직임을 통해 사랑으로 가득 찬 ‘춘향’의 마음을 관객 여러분들께 전달해 드리도록 열심히 준비 하겠다”고 밝혔다.

창작발레 ‘춘향’은 27일과 28일 양일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 될 예정이다.

아이씨엔 뉴스팀 news@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