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충청남도 당진시에 있는 ‘당진 솔뫼마을 김대건신부 유적(唐津 솔뫼마을 金大建神父 遺蹟)’을 국가지정문화재인 사적 제529호로 지정한다.

‘당진 솔뫼마을 김대건신부 유적’은 우리나라 천주교사에 큰 발자취를 남긴 대한민국 최초의 사제인 김대건신부(1821~1846년)를 비롯하여, 김대건신부의 증조할아버지(김진후), 작은할아버지(김종한), 아버지(김제준) 등 4대에 걸친 순교자가 살았던 곳으로 전해진다. 1836년에 작성된 김대건신부의 신학교 입학 서약서에는 김대건신부의 출생지가 ‘충청도 면천 솔뫼’로 기록되어 있는데, ‘솔뫼’는 ‘소나무 숲이 우거진 산(松山)‘이라는 뜻에서 유래하며, 현재의 충청남도 당진시 우강면 송산리에 위치하고 있다.

현재 이곳에는 2004년 복원된 김대건신부 생가와 김대건신부 순교 100주년을 맞이하여 1946년 세워진 순교복자비, 김대건신부 동상, 울창한 소나무 숲이 자리하고 있다. 아울러 주변에는 김대건신부 기념관, 야외 성당 등이 조성되어 있어, 김대건신부의 발자취와 생애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또 중세사회에서 근대사회로의 이행기에 발생한 천주교 전래와 사상과 신앙의 자유에 대한 박해 과정 등을 집약적으로 이해할 수 있어 종교사적으로뿐만 아니라 정치·사상적 변천을 반영하는 중요 유적으로 평가되고 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충청남도 등과 협력하여 이번에 사적으로 지정된 당진 솔뫼마을 김대건신부 유적을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여 시행할 계획이다.

아이씨엔 뉴스팀 news@icnweb.co.kr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