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sights ad
Home » Tag Archives: BEMS

Tag Archives: BEMS

일본의 IoT 센서 시스템 시장 현황과 전망

IIoT 이미지 - honeywell

적용분야 다양화로 IoT 센서 백만개 돌파 일본 야노경제연구소에 따르면, 2016년도 일본의 IoT형 센서 시스템 시장규모는 엔드유저 설치수량 기준으로 전년도 대비 6.7% 증가한 109.6만 시스템이었다. 분야별로는 시큐리티 46.0%, 자동차 36.5%, 에너지 16.1%로 이들 3가지 분야에서 전체의 98.6%를 차지했다. [편집자 주] 본 조사에서의 IoT형 센서 시스템이란 클라우드 타입의 센서 네트워크 시스템을 말한다. 본 시스템에는 본체(중계기)와 부속장치(센서노드)로 구성되는 후설치 타입의 센서 네트워크 시스템과 함께 기설치 타입(생산설비 및 중기·건기, 자판기, 차량 등에 미리 센서가 설치되어 있는 타입)의 센서 시스템도 대상으로 한다. 통신회선은 무선뿐만 아니라 유선도 이용되고 있다. 다만 센서와 데이터 로거만으로 구성된 스탠드얼론으로 이용되고 있는 장치 및 스마트폰 등의 스마트 디바이스,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 시스템은 포함하지 않는다. [조사결과 요약] ● 2016년도의 IoT형 센서 시스템 시장은 109.6만 시스템으로 전년도 대비 6.7% 증가 – 2016년도 일본의 ...

전체 기사 보기 »

포스코ICT, 건설현장에서 스마트빌딩 꾸민다

포스코ICT, 스마트빌딩 선두주자로 우뚝

포스코ICT가 IoT, 빅데이터, AI 등과 같은 기술을 건설현장에 적용하는 스마트빌딩 분야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포스코ICT는 빌딩에 적용되는 통신 네트워크와 전기, 기계 등의 인프라 공급 사업에서 최신 IC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빌딩 사업을 확대해 지난 ’15년 900억 원대 수주에서 ‘16년은 1,300억 원을 상회하는 수주실적을 기록하는 등 관련 사업에서 활기를 띄고 있다. 스마트빌딩은 빌딩의 주요 설비에 IoT 센서를 적용해 빌딩 내 모든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이를 기반으로 스스로 상태를 판단해 최적의 운영을 지원하는 것이다. 건물 운영을 위한 전기, 통신, 전력, 보안, 냉·난방, 조명 등을 자동으로 제어해 보다 효율적인 방법으로 빌딩을 운영을 가능케 한다. 최근에는 태양광과 같은 신재생 발전을 통해 에너지를 자체 생산하고, 대용량 ESS와 빌딩에너지관리시스템(BEMS)을 연계해 효율적인 에너지 소비를 지원하는 에너지 관점의 스마트빌딩도 주목 받고 있다. 스마트빌딩은 입주민들의 편의는 물론 빌딩 운영 측면에서도 새로운 ...

전체 기사 보기 »

LS산전, 5년 연속 글로벌 100대 혁신기업 선정

LS산전 로고

올해 신설 ‘전력 분야’서 국내 전력 에너지 기업 중 유일하게 선정 LS산전이 톰슨로이터 100대 혁신기업에 LG전자, 삼성전자와 함께 5년 연속 선정됐다. 올해 신설된 ‘전력 분야’에서는 국내 유일의 기업으로 이름을 올리는 영예도 안았다 LS산전은 최근 글로벌 컨설팅 그룹이자 통신사인 톰슨로이터(Thomson Reuters)가 발표한 ‘글로벌 100대 혁신기업’에 5년 연속 선정, 19일 경기도 안양 LS타워에서 상패 수여식을 가졌다. 구자균 LS산전 회장은 “글로벌 경쟁을 위해 IP(지적재산권 ; Intellectual Property) 역량과 기업 혁신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온 점을 인정받아 기쁘다”고 밝히고, “LS산전은 R&D 혁신을 지속 성장을 위한 최우선 가치로 삼고 매년 매출의 6%이상을 이 분야에 투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톰슨로이터는 이번 수여식에 앞선 지난 12일 총 특허 출원 규모, 특허 승인 성공률, 영향력 등을 기준으로 세계 주요 기업의 혁신성을 평가해 2015년 세계 100대 혁신기업을 발표했다. 이들 기업은 MSCI ...

전체 기사 보기 »

슈나이더 일렉트릭, 수요관리 분야 글로벌 선두기업 인정받다

schneider electric LOGO

글로벌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전문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 네비건트 리서치(Navigant Research)로부터 수요관리 분야의 글로벌 5대 기업 중 하나로 인정받아 정상급 역량을 보유한 ‘선두 경쟁 기업(contender)’에 이름을 올렸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2010년부터 수요관리 전문기업 ‘에너지풀(Energy Pool)’과의 파트너쉽을 통해 수요관리 사업을 해왔다. 에너지풀은 유럽 수요관리 시장의 선두주자로, 프랑스를 비롯한 전 세계에서 1.5GW의 수요관리 부하를 운용하고 있다. 탁월한 산업공정 분석 역량, 전문성, 운용 경험을 바탕으로 고객의 산업군과 운영방식에 최적화된 비용 효율적이고 신뢰성이 높은 수요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국내에서도 효성과 올해 1월 업무 협약을 체결하여 수요관리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절약한 전기를 전력시장에 되파는 수요관리시장은 국내에서도 개설8개월 만에 18만MWh의 전기를 절약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장-이브 블랑(Jean-Yves Blanc) 슈나이더 일렉트릭 수요관리 부문 부사장은 “점차 더 많은 전력 기업들이 수요관리 기술을 도입하여 고객에게 새로운 서비스를 ...

전체 기사 보기 »

LS산전 청주사업장, FEMS 적용한 미래형 스마트 공장 상용화

EES.태양광 등 전력 공급원과 내부 에너지 사용을 네트워크로 묶어 통합 관리 LS산전이 에너지 사용량이 많은 생산 시설에 스마트그리드 기반 에너지 최적 관리 솔루션을 적용하고 스마트 공장을 실현하는 등 스마트 팩토리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LS산전은 7월 16일 LS산전 청주 2사업장에서 자체 에너지 관리 솔루션인 그리드솔(GridSol)을 적용한 FEMS(Factory Energy Management System) 상용화한 스마트 공장 현장을 외부에 공개했다. ‘그리드솔’은 LS산전이 보유한 글로벌 수준의 전력.자동화 기술을 기반으로 한 그린 비즈니스 솔루션을 통해 전기-열-가스-물 등 각종 에너지를 하나의 네트워크로 통합, 최적의 상태로 운영하는 스마트그리드 토털 에너지관리 솔루션이다. 이날 공개 된 ‘그리드솔 FEMS’는 공장 생산 설비 운영의 개선점과 최적 운영 방안을 도출하기 위한 에너지 소비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통합 관리.분석하는 에너지 효율화 분야 핵심 시스템이다. LS산전은 기존 자동화 기반 스마트 공정 라인에 에너지 효율 운영 관리 ...

전체 기사 보기 »

Tmark(티마크), 스마트폰으로 빌딩을 관리한다

스마트폰만 있으면 어디서든 부동산 자산관리, 건물 임차관리, 에너지 관리까지 실시간으로 할 수 있는 스마트 빌딩 관리 솔루션이 나왔다. 건물주는 안방에서 빌딩의 운영현황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고, 건물 임대를 원하는 개인은 발품을 팔지 않아도 공실, 시세 정보를 알아볼 수 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은 부동산관리 전문기업 ‘프론티어CNA’와 공동 개발한 중소형빌딩 대상 통합관리 솔루션 ‘Tmark(티마크, 이하 T마크)’를 7일 출시하고 서울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지역을 시작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T마크 솔루션을 이용하면 건물주는 빌딩의 자산운용/에너지 사용 현황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파악, 관리함으로써, 보다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빌딩을 운영할 수 있다. T마크의 자산관리 시스템은 해당 지역 임대용 건물의 현황과 임대차시세를 분석하여 적정 임대료를 비롯한 다양한 부동산 정보를 제공하고, 매수/보유/매각 등 빌딩 생애주기에 맞춘 자산설계까지 도와준다. 이를 통해 건물주는 공실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여 임대 효율성을 높이고, ...

전체 기사 보기 »

신성장 동력, 융합산업 성공사례 분석

포스코ICT, 스마트빌딩 선두주자로 우뚝

융합 산업은 한국의 경제 성장을 주도해온 기존 주력 산업의 성장이 둔화되는 가운데 차세대 경제발전을 주도할 신성장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미래의 경제 성장은 단일 신기술보다는 다수의 신기술과 기존의 제품·서비스와의 융복합이 주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우리나라의 융합 산업은 가시적 성과가 미흡하여 본격적인 성장기에 접어들지 못하고 시장 형성 초기 단계에 머물고 있다. 융합 제품이나 융합 서비스가 사업화 성공으로 이어지는 사례가 많지 않아 융합 산업은 아직까지 경제 성장에 본격적으로 기여하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2008년 ‘국가 융합기술 발전 계획’을 수립하고 2011년 ‘산업융합촉진법’이 제정하는 등 융합 산업 활성화에 나서고 있으나 주요 선진국에 비해 체계적 지원이 부족한 실정이다. 정부 차원의 지원이 장기적이고 종합적인 계획 하에서 진행되기 보다는 개별적으로 기획, 추진되어 성과가 체계적으로 축적되지 못하고 있으며, 기술, 제품, 서비스, 산업 레벨의 융합이 상호 연계를 맺지 못하여 시너지 효과가 ...

전체 기사 보기 »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