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Tag Archives: 협동로봇

Tag Archives: 협동로봇

산업용 협동로봇과 바퀴형 이 동로봇, 국가표준 제정

유니버설로봇의 UR 협업로봇

9월까지 입안 예고 거쳐, KS 국가 표준으로 제정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산업용 협동로봇’과 ’바퀴형 이동로봇’ 국가표준(KS)을 제정키로 하고 9월 4일까지 입안예고를 했다고 밝혔다. 국가표준 고시번호: 2017-0045 [표준 고시 확인(링크)] 산업용 협동로봇은 기존 제조용로봇과 달리 인간과의 협동작업을 하는 로봇으로 동일한 작업장에서 조립, 핸들링, 포장 등을 수행하는 로봇이다. 바퀴형 이동로봇은 바퀴를 사용하여 이동하는 로봇으로 안내, 재활, 물류, 전문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된다. 산업부는 스마트공장 보급·확산과 연계하여 협동로봇의 수요를 창출하고, 서비스로봇인 이동로봇의 안전성확보와 품질향상 등을 통해 수출경쟁력을 강화 할 목적으로 한국산업규격을 제정하기로 했다. 로봇국제표준화에서는 3월 경희대학교 이순걸 교수가 제안한 이동로봇 용어 표준이 국제표준(ISO)으로 발간되는 등 우리나라가 표준화를 선도하고 있다. 마켓앤마켓의 보고서에 따르면, 산업용 협동로봇 세계 시장은 2016년 2,146억원에서 2022년 3조 6000억원 수준으로 연간 60%이상 급성장하고 있다. 생산 공정과 스마트 공장 등을 중심으로 시장이 확산되고 ...

전체 기사 보기 »

[#hm2017] 사람 중심의 Industry 4.0을 말하다

hannovermesse 2017

Hannover Messe 2017 지난 4월 24일부터 28일까지 70개국 6,500개 업체가 참여해 미래의 공장 및 에너지 시스템에 대한 기술을 통한 세계 최대 산업 기술 쇼케이스로 선보인 하노버메쎄 2017((HANNOVER MESSE 2017) 전시회. 하노버메쎄는 올해 제4차 산업혁명과 Industry 4.0의 논의에서 사람을 그 중심에 올려놨다. [편집자 주] 로봇을 만드는 로봇. 자신의 실수로부터 배우는 기계. 최고 효율로 스스로를 관리하는 에너지 시스템. 그 속에서 사람(Human)은 어떤 의미를 가질까? 이러한 모든 것에서 사람의 위치는 어디일까? 지난 4월말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하노버메쎄 2017(HANNOVER MESSE 2017)은 이에 대한 해답을 준다. Industry 4.0과 유비쿼터스 디지털 시대일지는 모르지만, 사람은 이제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산업 기술 박람회에서 산업 혁신의 중심으로 자리잡았다. 서로 통신하고 정보를 공유하며 자율적으로 작업하는 지능형 기계. 공상 과학 소설처럼 들리던 것들이 HANNOVER MESSE 2017에서 생생한 모습으로 다가왔다. „올해의 ...

전체 기사 보기 »

한화테크윈 사업분할로 3개 자회사 설립한다

한화테크윈 협동로봇 런칭

한화테크윈이 각 사업의 경쟁력 강화와 효율성 제고를 위한 사업 분할을 실시해 방산, 에너지, 산업장비 자회사 3개를 설립한다. 한화테크윈은 4월 27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방산사업본부, 에너지장비사업본부, 산업용장비부문을 각각 물적분할해 자회사로 편제하는 것을 의결했다. 분할 기일은 7월 1일이다. 이번 사업분할이 완료되면 한화테크윈은 존속법인 한화테크윈과 자회사 한화다이나믹스 주식회사(가칭), 한화파워시스템 주식회사(가칭), 한화정밀기계 주식회사(가칭) 등 4개 회사로 나눠지게 된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전체 기사 보기 »

유니버설로봇, 협동로봇시장 확장… 전년대비 62% 성장

유니버설로봇의 UR 협업로봇

전 세계 다양한 규모의 사업체에 안전하고, 유연하며, 사용자 편의성이 뛰어난 협동로봇을 제공하고 있는 덴마크 기업 유니버설로봇(Universal Robots)이 지난해 매출 약 6억 6천 200만 덴마크크로네(약 1,085억원), 영업이익 9천 200만 덴마크크로네(약 151억원)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협동로봇 시장을 개척하고, 관련 기술을 개발한 유니버설로봇은 협동로봇 시장의 선두주자답게 주도적인 위치에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특히, 2015년대비 2016년 62%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협동로봇 시장을 세계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유니버설로봇은 별도의 안전장치 없이 사용자와 나란히 작업 가능하고, 투자회수기간이 짧아 중소기업도 부담 없이 도입할 수 있으며, 사용자 친화성을 무기로 산업용 로봇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요르겐 본 홀렌(Jürgen von Hollen) 유니버설로봇 회장은 “유니버설로봇은 업계에서 제품의 선도성을 유지하고, 협동로봇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어플리케이션 기술을 제공할 수 있도록 2015년 대비 2016년 R&D 분야에 투자액을 3배로 늘렸으며, 총 투자액의 50% 이상을 인적자원 기반에 투자해 유니버설로봇의 ...

전체 기사 보기 »

한화테크윈, 국내 최초 협동로봇 런칭

[사진. 한화테크윈 신현우 대표이사가 HCR-5 협동로봇을 소개하고 있다. ] 한화테크윈이 국내 최초로 상업화된 협동로봇 ’HCR-5’를 공식 런칭했다.  한화테크윈은 30일 오전 스마트공장 자동화 전시회가 열리고 있는 서울 코엑스 전시장에서 신현우 대표이사가 직접 협동로봇을 공개하는 런칭행사를 가졌다. HCR-5 협동로봇은 로봇의 작업공간을 완전히 분리해야했던 기존의 산업로봇과 달리 작업자와 나란히 서서 안전하게 협동 작업이 가능한 미래형 로봇이다. [스마트공장 자동화 전시회가 열리고 있는 코엑스 전시장에 마련된 한화테크윈 전시부스 모습] 더구나, 최신의 트렌드에 맞춰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로봇으로 쉬운 프로그래밍. 유연한 작업배치. 안전기능을 통한 다양한 분야에서의 스마트공장용 로봇으로 활약이 기대된다. 신현우 대표는 “한화테크윈의 협동로봇 출시를 계기로 국내 로봇 산업의 성장을 기대한다”고 밝히고, “앞으로도 로봇 사업에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아시아, 유럽 등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세계 협동로봇 시장 규모는 2,146억원을 기록했다. 2022년 3조 6,000억원까지 ...

전체 기사 보기 »

아이씨엔 선정 2016 산업IT 스마트 제조 분야 10대 뉴스

ICN 매거진 2016년 10대 뉴스

2016년 한해가 저물고 있다. 올해 국내에서는 대한민국 헌법을 부정하는 ’국정 역사교과서’와 ’대통령의 권력실세 3위’ 논란과 탄핵정국이라는 대형 정치적 소용돌이 속에서 산업계가 큰 어려움을 겪어 왔다. 대통령의 독일 출장에서 처음 국내에 소개된 ’인더스트리 4.0’과 이를 한국화한 ’제조혁신 3.0’으로 대변되는 ’스마트 공장’이라는 용어가 만능이라는 듯 제조 산업계에 큰 파도를 일으켰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스마트 공장 추진은 제조 현장의 아무런 공유없이 대통령 말 한마디로 시작되고, 대통령의 요청으로 상공회의소와 같은 대기업 집단에 의한 지원금 줄세우기라는 형식으로 진행되는 잘못된 길을 걸어왔다. 그럼에도 ’인더스트리 4.0’과 ’스마트 공장’은 이제 큰 물줄기가 되고 있다. 소비자 개개인의 맞춤 주문에 대응한 소품종 대량생산과 정보통신과 네트워크망을 통한 제조 설비의 관리는 필수적인 요소가 될 전망이다. 다시, 제조 현장으로부터 고객의 요구에 맞춰 제조 시스템을 변혁하는 방안을 공유해야 할 때이다. 어쨋든, 인더스트리 4.0이라는 4차 산업혁명은 ...

전체 기사 보기 »

이제는 협동로봇이다.. 글로벌기업들 국내시장 공략 강화

유니버셜 로봇 UR 로봇 아크점화 시험 라인

제조현장에서 작업자와 로봇이 함께 나란히 서서 안전하게 업무수행이 가능한 협동로봇(Collaborative robots) 글로벌기업들이 국내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나섰다. 협동로봇(또는 협업로봇)은 기존의 산업용 로봇에 필수적이었던 안전 지대 구성과 안전펜스 작업이 필요없이 말 그대로 사람과 나란히 협동작업이 가능한 로봇을 말한다. 이러한 협동로봇은 온전히 수작업만으로 진행되는 조립라인과 자동화된 생산라인 사이의 단점을 보완해 반자동화(Semi-automation)된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 협업로봇은 지난해 2015년 1억 1천만 달러(1,250억원)에서 오는 2022년에는 33억 달러(3조 7500억원)로 연평균 60%씩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글로벌 리서치 업체인 MarketsandMarkets은 ”산업계에서의 자동화에 대한 투자 증가와 함께 특히 저가격과 빠른 투자회수로 중소기업에서의 협동로봇 도입이 크게 늘어날 것이기 때문”이라는 분석했다. 현재 협동로봇은 자동차 산업을 중심으로 금속 가공, 가구, 식음료, 플라스틱 및 폴리머 산업에서 부각되고 있다. 현재 협동로봇 시장은 EU 지역과 아태지역, 북미지역에서 고르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중국과 아태지역에서의 성장이 주목되고 ...

전체 기사 보기 »

국제로봇연맹, 인더스트리4.0과 IIoT에서 협업로봇 강조

유니버설로봇의 UR 협업로봇

국제로봇연맹 ’월드로보틱스리포트 2016’, 협업로봇이 스마트공장 이끄는 핵심 동력 될 것이라 밝혀 인간친화적인 형태로 진화를 거듭하고 있는 로봇이 인간과 나란히 서서 생산라인에서의 조립과 같은 업무수행이 가능한 안전한 소형로봇, 협업로봇으로 발전하고 있다. 향후 수년간 이러한 협업로봇이 조립공정과 같은 단순작업을 중심으로 성장할 것이며, 기존 생산라인을 그대로 두고 로봇을 투입할 수 있는 방식으로도 성장해 나갈 전망이다. [유니버설로봇의 협업로봇 UR로봇] 최근 국제로봇연맹(International Federation of Robotics, 이하 IFR)은 월드로보틱스리포트2016 (World Robotics Report)에서 사용자 친화적인 소형 협업로봇이 산업자동화 시장을 이끄는 핵심 동력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IFR은 월드로보틱스리포트 2016에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산업용 로봇의 전세계 연간 매출이 매년 평균 최소 13%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사람과 로봇의 협업은 비약적인 발전을 이룰 것이며, 사람과 로봇은 펜스없이도 나란히 서서 함께 작업하고, 이로 인해 생산 효율과 품질을 증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

전체 기사 보기 »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