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battery2018
Home » Tag Archives: 현대자동차

Tag Archives: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그룹-오로라, 자율주행 기술 협력체계 구축한다

현대자동차그룹-오로라, 자율주행 기술 협력체계 구축한다

양사 3년 내 업계 도달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상용화 목표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의 자율주행 전문 기업 오로라(Aurora)와 자율주행 기술을 공동 개발하기 위한 새로운 동맹을 구축했다. 양사는 2021년까지 스마트시티에서 레벨 4 수준(미국 자동차공학회(SAE) 기준)의 도심형 자율주행 시스템 상용화를 위해 공동의 노력을 펼치기로 했다. 현대자동차그룹과 오로라는 이번 협업에 이어 지속적인 기술 교류를 통해 전 세계 자율주행 기술을 한층 업그레이드 할 방침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이러한 내용의 ’현대자동차그룹-오로라 프로젝트’ 가동 계획을 이달 8일(현지 시각) 열리는 CES(The International Consumer Electronics Show) 현대자동차 미디어 행사에서 연구개발총괄 담당 양웅철 부회장과 오로라의 크리스 엄슨(Chris Urmson) CEO가 공동 발표할 ...

전체 기사 보기 »

현대차그룹, 2016 사업혁신운동 및 스마트공장 발대식 개최

스마트공장 발대식

현대차 그룹은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과 함께 10월 10일(월) 수원 노보텔 앰베서더호텔에서 이영섭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이사장, 박광식 현대자동차그룹 부사장,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 150개 협력사 대표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6년 산업혁신운동 및 스마트공장 발대식’을 가졌다. 이영섭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지난해 뛰어난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것은 참여기업과 정보통신업체 그리고 코디네이터 등 스마트공장 참여 당사자들의 적극적인 노력 덕분”이라며,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도 그 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중소협력사가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013년부터 7년간 304억원(현대자동차그룹 291억원, 산업부 13억원)을 지원해 총 1,450개 중소기업의 공정혁신 및 스마트공장 전환을 도울 계획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산업부와 함께 산업혁신운동의 일환으로 ...

전체 기사 보기 »

아트라스콥코, 현대자동차 쏠라티에 체결 보증 시스템 공급

아트라스콥코 로고

아트라스콥코 코리아는 현대자동차 유럽형 프리미엄 미니버스 쏠라티(SOLATI) 생산을 위해 최첨단 체결 보증 시스템 PF6000(파워포커스 6000)을 공급했다고 13일 밝혔다. 아트라스콥코가 새롭게 선보인 PF6000은 저반력ㆍ저발열 공구 시스템으로 작업 편의성과 안전성이 향상된 것이 특징이다. 1초에 8000번에 해당하는 토크 샘플링을 통해 공구 모터 스피드를 제어하여 약 30% 작업 속도를 향상하고 약 10% 에너지 절감이 가능하다. 아트라스콥코 코리아 산업용공구 사업부문 박진우 사장은 ” 자동차는 우리 일상생활에서 반드시 필요한 교통수단으로 무엇보다 운전자의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되어야 한다. 차량 품질 향상을 위해서는 설계 및 시제품 제작 단계부터 각 공정에 최적화된 체결 시스템을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트라스콥코 코리아 ...

전체 기사 보기 »

현대기아차, 중국 허베이.충칭공장 건설 및 등펑위 공장 증설 나선다

현대자동차

현대차가 중국 허베이성과 충칭시에 생산공장 건설을 추진한다. 현대차는 허베이성 창저우시에 30만대 규모의 4번째 신규 공장을, 충칭시에 30만대 규모 5번째 공장을 건립하기로 최근 각 지방정부와 합의했다. 허베이성은 중국 수도 베이징, 직할시인 텐진과 인접한 수도권 지역으로, 최근 중국 정부의 개발 정책에 따라 대규모 경제 권역으로 급부상하고 있고, 충칭은 중국 중서부의 유일한 직할시로 중국 내륙 대개발의 대표 거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현대차는 허베이공장을 통해 베이징시와 허베이성을 아우르는 중국 수도권 지역 대표 자동차 메이커로서 브랜드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하고, 충칭공장을 통해 중국 정부의 개발 확대 정책으로 자동차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중국 중서부를 본격 공략할 ...

전체 기사 보기 »

[아이씨엔] 국내 최초 암모니아로 달리는 친환경 자동차 개발

전기화학적 암모니아 생산 기반 기술은 질소와 물에 전기화학 반응을 일 으켜 암모니아를 합성하는 방식이다. 보편화된 ‘하버-보슈법(Haber-Bosch Process)’의 필요조건인 고온・고압의 환경 없이도 암모니아 합성이 가능해 생산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자동차 10억만대 시대. 전세계가 석유 고갈과 온실가스 배출량 규제라는 두 가지 과제에 당면해 있는 이 때, 자동차 산업을 활성화시키면서 환경문제를 획기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친환경 자동차 시스템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되었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는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황주호 원장)이 이산화탄소 발생이 전혀 없는 액상 암모니아와 기존 가솔린을 혼합 사용하는 암모니아-가솔린 혼소 자동차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암모니아(NH3)는 공기중의 질소(N2)와 물 속의 수소(H2)로부터 생산되어 연소하면 질소와 물만 배출되고, 이산화탄소 발생이 없기 때문에 연료의 70%를 액상 암모니아로 대체한 암모니아-가솔린 혼소 자동차는 연소후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의 70%를 줄일 수 있다. 연구팀은 이 자동차를 국내 자동차의 20%에 적용할 경우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

전체 기사 보기 »

현대중공업, 슬로바키아에 사상 최대 로봇시스템 구축

현대중공업은 기아자동차 슬로바키아 공장에 사상 최대규모 로봇 시스템을 구축했다

현대중공업이 국내 산업용 로봇 수출 사상 최대 규모의 공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기아차 슬로바키아법인에 자동차 조립용 로봇 324대와 주변 설비 등으로 구성된 생산시스템의 설치와 시운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 공사는 현대중공업이 2005년 1월에 약 3천만 달러에 수주한 것으로, 자체 설계와 제작 및 설치·시운전 등을 일괄 수행하는 턴키(Turn Key) 방식으로 계약했다. 현대중공업이 이번에 납품한 로봇은 「HX200」,「HX165」 등 자동차 조립용 스폿(spot) 용접 로봇으로, 이미 덴마크와 이탈리아 등 유럽지역과 중국, 인도, 미주지역 등에도 수출한 바 있는 제품이다. 이 시스템은 올해 12월부터 씨드와 스포티지 등의 차량을 양산하게 된다. 조선분야 세계 1위 기업인 현대중공업은 현재 ...

전체 기사 보기 »

RFID, 기회인가! 도전인가? -아이씨엔 매거진

RFID 이미지

RFID는 비접촉 무선인식 기술로 기존의 바코드가 갖고 있는 인식속도, 저장능력 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어 물류산업에 혁신적 변화와 유비쿼터스 국가, 사회, 도시 등의 건설에 무선네트워크, 센서와 함께 핵심 인프라 기술이다. [편집자 주] 국제표준화기구 ISO에서는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에 대하여 관련 통신, 식별코드, 성능시험방법 등 대부분의 기술표준 제정을 완료하였으며. 우리나라는 ISO 규격 12종을 KS 규격으로 제정하였다. 또한 국제단체표준기관 EPCglobal은 RFID를 적용하는 EPC네트워크 구축을 완료하고 업종별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위해 유통물류분야와 의류약품 분야 등에 액션그룹을 설치 운영하고 보급, 확산에 노력하고 있다. 유통업체와 RFID 세계 최대 규모의 소매 유통 업체인 월마트는 지난 2005년 1월부터 자사의 137개 ...

전체 기사 보기 »
Hilscher netIoT


Hilscher netI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