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Tag Archives: 최선남

Tag Archives: 최선남

로크웰 오토메이션, 사랑의 연탄 배달 봉사활동 가져

로크웰 오토메이션, 에너지 빈곤층을 위한 사랑의 연탄 배달 봉사활동

로크웰오토메이션코리아(대표 최선남)는 지난 12월 1일 에너지 빈곤층을 위한 사랑의 연탄 후원 및 봉사활동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본 활동은 KCMC(사단법인 다국적 기업최고경영자협회, 이하 KCMC)와 서울 연탄은행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사회 공헌 활동으로 이번 봉사활동에는 로크웰 오토메이션의 최선남 대표를 비롯하여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루어졌으며 KCMC 소속 기업 임직원 70여명이 함께 참여하여 에너지 빈곤 계층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도왔다. 로크웰오토메이션코리아 최선남 대표는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통해 함께 사는 공동체를 구현하고 지역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쁘다” 라며 “우리 사회의 소외계층을 위해 관심을 가지고 다양한 사회 공헌 프로그램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 실천을 다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로크웰 오토메이션은 기업의 비전이자 목표 중 하나이기도 한 지속 가능한 세상을 구현하기 위해 다양한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 ICN 매거진 추천 기사 ::::::::힐셔,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 솔루션으로 국내 ...

전체 기사 보기 »

최선남 로크웰오토메이션코리아 신임 사장

로크웰 오토메이션 코리아 최선남 대표이사 (2012)

로크웰오토메이션의 현지화 전략 가동되나   로크웰오토메이션코리아가 최초로 한국인 사장체제를 도입,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3월에 새롭게 로크웰오토메이션코리아의 수장으로 임명된 최선남 신임사장을 최근 만났다. 현재 로크웰오토메이션코리아는 올해들어서면서 기존 삼성전자로부터 인수합병했던 OEMax 브랜드를 분사 독립시켰다. 이는 대리점망 및 제조라인을 포함한 것으로 기존 삼성전자로부터 인수했던 인력과 영업망, 제조시설 전체에 해당한다. OEMax 분사를 통해 한결 가벼워진 로크웰오토메이션의 다음 행보가 궁금하다. 로크웰오토메이션의 현지인 사장체제는 그리 흔하지 않은 케이스로 알려졌다. 세계적으로 호주만이 미국계 현지인이 수장을 맏고 있을 정도다. 따라서, 이번 최선남 사장의 임명은 어찌보면 비교적 현지화에 보수적이었던 로크웰오토메이션의 새로운 도화선으로도 인식된다. 최선남 신임사장은 국내 자동화사업을 낙관적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EPC, 기계제작 OEM, 프로세스 자동화 시장에서 향후 로크웰 오토메이션의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는 PLC 전문업체로 성장해 온 로크웰오토메이션을 보는 입장에서는 의아하기도 하다. 그러나 최근 3년간의 행보를 보면 일면 이해가 간다.  프로세스 분야를 위해 엄청난 투자와 인수합병을 진행한 것을 ...

전체 기사 보기 »

로크웰오토메이션 코리아 신임사장에 최선남 상무 선임

로크웰 오토메이션 코리아 최선남 대표이사 (2012)

로크웰 오토메이션 코리아가 최선남(사진) 마케팅&OEM 총괄상무를 새로운 사령탑에 선임했다.    로크웰오토메이션 코리아(www.rockwellautomation.co.kr)는 지난 3월 16일 최선남 신임 사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최 신임사장은 1987년 효성 중공업을 시작으로 국내 자동화 업계에서 뼈가 굵은 자동화 전문가로 오랜 기간 국내 굴지의 대기업과 중소기업, 외국계 기업에서 제조 및 산업 자동화 산업에 대한 영업/마케팅, 비즈니스 기획, 경영, 고객 서비스, R&D 제품 개발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경험을 쌓아왔다. 최 신임 사장은 최근까지 3년 여간 로크웰 오토메이션 코리아의 마케팅 & OEM 총괄 상무를 역임했다. 최선남 신임사장은 “로크웰 오토메이션 100년 전통의 제품과 솔루션의 강점과 가치를 국내 시장에 알리고, 현지화된 전략을 통해 국내 비즈니스를 강화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특히 국내 자동화 시장에 대한 통찰력과 경험, 지식을 기반으로 마케팅, 영업, 재무, 물류 등에 대한 강화된 전략을 통해 국내 자동화 비즈니스의 성장 동력을 다지겠다.”고 전했다. 로크웰오토메이션 코리아는 지난 ...

전체 기사 보기 »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