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Tag Archives: 기술표준원

Tag Archives: 기술표준원

산업용 협동로봇과 바퀴형 이 동로봇, 국가표준 제정

유니버설로봇의 UR 협업로봇

9월까지 입안 예고 거쳐, KS 국가 표준으로 제정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산업용 협동로봇’과 ’바퀴형 이동로봇’ 국가표준(KS)을 제정키로 하고 9월 4일까지 입안예고를 했다고 밝혔다. 국가표준 고시번호: 2017-0045 [표준 고시 확인(링크)] 산업용 협동로봇은 기존 제조용로봇과 달리 인간과의 협동작업을 하는 로봇으로 동일한 작업장에서 조립, 핸들링, 포장 등을 수행하는 로봇이다. 바퀴형 이동로봇은 바퀴를 사용하여 이동하는 로봇으로 안내, 재활, 물류, 전문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된다. 산업부는 스마트공장 보급·확산과 연계하여 협동로봇의 수요를 창출하고, 서비스로봇인 이동로봇의 안전성확보와 품질향상 등을 통해 수출경쟁력을 강화 할 목적으로 한국산업규격을 제정하기로 했다. 로봇국제표준화에서는 3월 경희대학교 이순걸 교수가 제안한 이동로봇 용어 표준이 국제표준(ISO)으로 발간되는 등 우리나라가 표준화를 선도하고 있다. 마켓앤마켓의 보고서에 따르면, 산업용 협동로봇 세계 시장은 2016년 2,146억원에서 2022년 3조 6000억원 수준으로 연간 60%이상 급성장하고 있다. 생산 공정과 스마트 공장 등을 중심으로 시장이 확산되고 ...

전체 기사 보기 »

제41회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 개막

경진대회 일정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충청남도가 공동으로 개최하고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제41회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가 충청남도 문예회관(내포신도시)과 리솜리조트(덕산)에서 8월 31일부터 5일간의 일정을 시작했다. 올해로 41회째를 맞이하는 이 대회는 기업 현장의 품질개선 우수사례 발표와 심사를 통해 품질혁신 주역들을 격려하는 산업계의 전국체전이라 할 수 있다. 이번 대회는 지난 5월 28일 대전광역시 품질분임조경진대회를 시작으로 전국 17개 시도에서 지역예선을 거쳐 선발된 294개 팀 3,911명의 분임원들이 참가하여 열띤 경연을 펼칠 예정이다. 현재 9,300개가 넘는 사업장에서 약 5만6천여 개가 등록되어 있는 품질분임조는 매년 12만 건의 현장 품질 문제를 개선함으로써 원가절감 등 2.8조원의 직접적인 경제적 효과를 창출할 뿐만 아니라 기업의 수출 활성화에도 일조하는 등 산업계 품질혁신의 일등공신으로 활약하고 있다는 것이 국가기술표준원측의 설명이다. 성공사례도 다수 공개됐다. 현대제철(주) 당진제철소 직원 13명으로 구성된 ‘비타민 분임조’는 용광로에서 철광석을 녹여 추출한 선철의 불순물 제거 공정에서 가스 폭발을 ...

전체 기사 보기 »

지오텍, 일진전자 등 12개사 직류전원장치 15개 품목 리콜

Do not enter image

전원장치 주요부품 바꿔치기 만연해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하 국표원)은 과거 부적합 건수가 많은 전기용품(383개) 중점관리대상품목에 대한 안전성 조사를 실시하고, 직류전원장치 및 유아용모자 등 42품목에 대한 리콜명령을 내렸다. 특히 이번 리콜명령을 받은 직류전원장치의 대부분은 사업자가 주요부품(트랜스포머, 인쇄회로기판(PCB) 패턴 등)을 인증당시와 다른 부품으로 변경한 것으로 나타나 사용시 화재나 감전의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직류전원장치에서 변압기능을 가진 주요부품들 간의 절연거리가 기준치 이하로 나타나거나, 변압코일의 온도가 기준치를 초과하여 감전과 화재의 위험이 있다고 판단됐다. 이번 리콜명령에 포함된 직류전원장치는 지오텍, 일진전자, LC 파워 등 12개사 15개 품목이다. 국표원은 이번 조사 결과 주요부품을 변경한 전기 제품들이 많이 적발됨에 따라, 올해 개정․시행된 제품안전기본법(15.5.18)을 통해 법시행일 이후 주요부품을 변경한 사업자에 대하여 처벌수위를 대폭 강화했다고 밝혔다. 정상적으로 인증을 받은 후 고의로 부품을 변경하여 제조하는 경우에는 개정된 법을 통해 리콜명령에 그치지 않고 ...

전체 기사 보기 »

사물인터넷 국제 표준화 주도권 쥔다

우리나라가 사물인터넷(IoT) 분야의 국제표준을 개발하는 기구에서 의장 지위에 오르면서 향후 이 분야의 국제표준 제정을 주도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에 따르면, 지난 11월 15일부터 20일까지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개최된 제29차 국제표준화기구(ISO) 정보기술 분야 2014 총회(ISO/IEC JTC 1 총회)에 대표단을 파견해 사물인터넷(IoT) 표준화작업반(WG; Working Group) 설립을 주도하고 관련 의장단을 수임하는 성과를 거뒀다. 한국은 지난 2012년 11월 제주에서 개최된 ISO/IEC JTC 1 총회에서 사물인터넷 특별작업반(SWG – IoT)을 설치하고 의장을 수임한 이후 2년간의 표준화 연구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이제 본격적인 사물인터넷 국제표준을 개발하기 위한 공식표준개발 작업반인 WG 10의 신규 설립과 의장(컨비너)단 수임에 성공했다. IoT 표준화를 다루게 될 WG 10을 이끌어갈 컨비너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유상근 선임연구원이 선출됐다. 우리나라는 이로써 센서네트워크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WG 7(컨비너; 김용진 모다정보통신 부사장)과 함께 WG 10을 주도하며 향후 사물인터넷 분야 국제표준화를 이끌어갈 ...

전체 기사 보기 »

토종 산업통신망 프로토콜 라피넷, IEC 국제표준 최종안 통과

LS산전 RAPIEnet 로고

LS산전 자체개발 산업용 이더넷 프로토콜 라피넷(RAPIEnet)으로 산업분야 IT융합 시장 전망 낙관 그동안 미국, 독일, 일본 등 산업자동화 선진국들이 독점해 온 산업용 이더넷 통신 분야 세계시장에 성능 및 신뢰성을 개선한 우리나라 기술이 과감히 도전장을 냈다. 지식경제부 기술표준원(원장 허경)은 지난주 마감된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산업자동화 통신분과(SC 65C)의 투표결과, LS산전이 독자 개발한 산업자동화용 이더넷 통신기술(RAPIEnet; Real-time Automation Protocols for Industrial Ethernet) 5종이 국제표준 최종안(FDIS)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국제표준 최종안(FDIS) 단계는 기술적인 작업이 모두 완료된 것으로 편집상 검토를 거쳐 빠르면 금년중 최종 국제표준(IS)으로 출판되게 된다. 이번 국제표준화 추진은 지식경제부가 우리나라 R&D결과의 국제표준 선점을 통한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R&D와 표준화 연계 혁신전략에 따른 성과의 일환이다. 그 동안 LS산전, 한양대학교 등 산학 협력을 통해 진행하여 지난 2008년 3월에 이미 잠정 국제표준(PAS 62573)으로 결정된 이후 기술적인 보완 ...

전체 기사 보기 »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