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Unmanned

Unmanned

자일링스, 이리디움 넥스트 위성발사에 FPGA 공급

이리디움 넥스트 위성은 스페이스X사의 팔콘9 로켓을 통해 발사됐다.

자일링스는 수백 개의 스페이스 등급 FPGA가 이리디움 넥스트(Iridium NEXT) 위성 발사에 사용되었다고 발표했다. 스페이스 등급의 버텍스(Virtex)®-5QV 디바이스는 위성이 우주에서 작동하는 동안 새로운 애플리케이션과 혁신으로 확장성 및 유연성을 제공한다. 이리디움 넥스트는 지구 전체를 도는 저궤도(low-Earthy orbit) 위성의 기존 네트워크를 대체하고 향상시키는 이리디움의 차세대 위성 배치로, 우주에서 가장 큰 상업용 위성 배치다. 2017년 1월 14일, 첫 번째 이리디움 넥스트 위성 10대가 발사됐다. 미국 플로리다 주 케이프케내버럴 공군기지에 있는 위성발사대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된 이번 이리디움 넥스트 위성들은 지난 8년동안 위성발사를 위해 준비됐으며, 팔콘 9(FALCON 9) 로켓을 통해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이번 발사는 총 7번으로 예정된 로켓 중 첫번째 발사다. 향후 15개월 동안 총 70기(1회 10기씩)의 이리디움 넥스트 2세대 위성 발사가 준비중이다. 이리디움 넥스트 프로젝트의 당초 계획은 2015년 첫 발사였으나, 일정이 늦어졌다. 또한, 2015년 6월 스페이스X사의 ...

전체 기사 보기 »

드론의 비행시간은 왜 짧아야만 하나?

드론 배송 아마존

드론에서의 효율적 에너지 관리와 모터 제어 방안은? 현재 상업화된 드론의 대부분이 10분내외의 비행시간에 그치고 있다. 장기간 비행 가능한 드론의 경우에도 30분 정도에 그친다. 그 10~30분을 날기위해서 또한 90분 이상의 충전시간이 필요하다. 이러한 배터리 문제가 드론의 시장 확장을 가로막는 가장 큰 장애물이 아닐 수 없다. 겨우, 오락용 장난감으로 드론을 평가절하하게 만드는 요인이다. 이에 많은 업체들은 새로운 장시간 운용 가능한 배터리 개발에 나서고 있다. 또, 반도체 업체들은 최적화된 배터리 관리와 모터 제어 방안을 통해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리고자 노력중이다. 지난 2015년 무인항공기 드론은 약 300만대가 주로 소비재를 중심으로 판매되었다. 오는 2020년이면 1천만대의 드론이 판매될 전망이다. 그것도 상용 부문의 비중이 주요 시장으로 성장할 것이다. 그러나 현재와 같은 기술에서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IHS 마킷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시중에 나와 있는 드론의 약 50%는 배터리 수명이 ...

전체 기사 보기 »

현대로보틱스, 현대중공업 지주사 된다… 정몽준 이사장 지분 43%로 껑충

현대중공업 로봇사업부에서 분사 독립하는 현대로보틱스가 현대중공업의 지주회사가 될 전망이다. 조선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추진되고 있는 현대중공업의 사업 재편으로 내년 탄생하게될 현대로보틱스가 현대중공업의 지주사가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중공업은 지난달 11월 15일 이사회에서 회사분할 안전을 의결했다. 이후일정은 내년 2017년 2월 27일 주주총회를 거쳐, 5월 10일부터 분할 독립이 완료될 예정이다. 회사분할 안건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의 그린에너지, 서비스 사업은 현물출자로 분할되며, 전기전자, 건설장비, 로봇사업은 인적분할 방식으로 분사된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현대중공업(조선해양),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전기전자), 현대건설기계(건설장비), 현대로보틱스(로봇)로 인적 분할된다. 또한, 태양광과 선박관리 사업부는 각각 조선해양과 로봇사업부의 자회사로 사업분할 예정이다. 분할후에는 현대로보틱스를 지주사로 재편될 전망이다. 현대로보틱스(www.hyundai-robotics.com)는 인적분할 과정에서 현대오일뱅크 지분 91.1%와 현대중공업 자사주 13.4%를 넘겨받는다. 이 회사가 넘겨받는 자사주는 인적분할 과정에서 다른 사업회사(현대중공업/현대건설기계/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 지분 13.4%로 바뀐다. 현대로보틱스는 앞으로 상장 자회사 지분 20% 이상을 확보해야 하는 지주사 요건을 충족해야 ...

전체 기사 보기 »

시만텍, 2017년 10대 보안 전망

글로벌 사이버 보안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시만텍이 2017년 10대 보안 전망(Security in 2017 and Beyond: Symantec’s Predictions for the Year Ahead)’을 발표했다. 사이버 범죄자들이 기업 데이터의 접근을 목적으로 공격방식을 끊임없이 발전시키면서 매년 보안 업계는 새로운 유형의 보안 위협에 직면하고 있다. 클라우드, IoT, 커넥티드 카 등 새로운 IT 기술의 등장과 확산에 따라 시만텍은 2017년에도 보안 위협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하며, 2017년 주목해야 할 10가지 보안 이슈를 다음과 같이 발표했다. 시만텍의 2017년 10대 보안 전망 1) 클라우드 확산으로 보안은 새로운 전환점 웨어러블, 가상현실, IoT 기기와 같은 새로운 기술들을 사내 네트워크에서 도입하고, 이와 함께 기업들은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과 솔루션으로 분산된 인력을 지원하면서 스마트 업무환경으로의 전환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클라우드 환경이 이처럼 확산되면서 보안 측면에서도 기업은 엔드포인트 기기의 보호에서 나아가 모든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 전반에서 ...

전체 기사 보기 »

바이코, ChiP 패키지의 DC-DC 컨버터 DCM 신제품 7종 출시

Vicor Introduces Seven New DCM DC-DC Converters in High-density ChiP Packaging

바이코(지사장 정기천)가 ChiP 패키지로 실장 된 DC-DC 컨버터인 DCM 신제품을 출시했다. ChiP 패키지로 제공되는 DCM은 정류되지 않은 다양한 입력 전압을 이용하여 절연된 DC 출력 전압을 생성하는 절연형 전압 조정기이다. 고주파 영전압 스위칭 (ZVS) 토폴로지를 채택한 DCM 컨버터는 입력 라인 범위에서 일관되게 높은 효율을 제공한다. 모듈러 DCM 컨버터와 다운스트림 DC-DC 제품은 효율적인 전력분배를 지원하며 정류되지 않은 전력원으로부터 부하단(point-of-load)에 이르기까지 매우 우수한 파워 시스템 성능과 연결성을 제공한다. 바이코는 UAV, 지상용 차량, 레이더, 교통 및 산업용 컨트롤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목표로 3623 칩 패키지 (1.41 x 0.90 x 0.29 인치)로 네 개의 새로운 30V nominal입력 모듈 (9-50V 범위)를 새로이 제품군에 추가했다. 이 컨버터들은 5V, 24V, 28V 및 48 V의 출력 전압 범위로 최대 160W의 전력 등급에 최대 404 W/ in3의 전력 밀도를 얻는다. ...

전체 기사 보기 »

아나로그디바이스, 정밀 전술 등급 MEMS IMU 발표

Precision Tactical Grade MEMS IMU Delivers Breakthrough System Level Advancements for Positioning and Navigation Applications

신호 처리 어플리케이션용 고성능 반도체 분야 글로벌 선도 기업인 아나로그디바이스(www.analog.com, 한국대표 양재훈)는 크기, 무게, 전력 소비를 최소화한 솔루션 중에서 업계 최고의 정밀성과 안정성을 구현하는 전술 등급 관성 측정 장치 (Inertial Measurement Unit, IMU)를 공개했다. 고성능 ADIS16490 IMU는 크기나 비용의 제약을 극복하여 항공 및 무인 항공 시스템에서부터 기계 제어 및 정밀 계측, 스마트 군수 물자 등의 어플리케이션에서 높은 정확도로 운항, 유도 및 위치 확인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에 출시된 신형 IMU 장치는 기존 제품들의 1/3크기에 불과하면서도 동일한 성능을 제공하며, 무게와 전반적인 비용 및 전력 소모 역시 줄어들었다. 해당 제품을 사용하면 많은 비용을 들이지 않고서도 전술에 사용할 수 있을 정도의 안정성을 갖춘 어플리케이션을 구현할 수 있다. ADIS16490은 아나로그디바이스의 가장 뛰어난 IMU로, 수 년 간 쌓아 온 시스템 수준의 경험과 ADI 최고 ...

전체 기사 보기 »

솔라임펄스2, 연료없이 태양에너지만으로 세계 일주 완료

하와이를 이륙한 솔라임펄스2

#Future is CLEAN #Further without Fuel 미래의 크린 에너지, 태양만으로 에너지를 만들어 세계 일주 비행을 완료한 솔라임펄스2(Solar Impulse 2)!. 솔라임펄스는 지난 7월 26일 0시 5분(현지시각으로는 4시 05분)에 별도의 연료없이 태양에너지만으로 세계일주 비행을 완수했다. 2015년 3월 9일 아부다비를 출발한 이 태양광 비행기 솔라임펄스2는 1년 6개월만에 마지막 경유지 이집트 카이로를 이륙해 이틀만에 아랍에미레이트 아부다비로 돌아왔다. 중국에서 태평양을 건너 하와이로 향하던 중, 기상 악화로 일본 나고야로 회항하고… 나고야에서 하와이까지의 최장기 비행을 안전하게 마치긴 했으나, 배터리 손상으로 인해 다음 일정을 연기해야만 했다. 2015년 7월 3일 하와이 호눌루루에 도착한 이후, 고고도에서의 급격한 온도 변화와 장시간 비행에 따른 과열로 인한 배터리 손상에 대한 추가 연구를 진행 안정성을 확보하는데 10개월이 소요됐다. 솔라임펄스2는 지난 2016년 4월 21일 드뎌 하와이를 출발해 샌프란시스코를 향해 다시 이륙했다. 이후 미국 본토를 순회하고 ...

전체 기사 보기 »

DJI, 세계 식량 문제 해결 위해 캔자스 주립대와 맞손

DJI Stories - Feeding The World

DJI가 캔자스 주립대학교와 함께 드론 기술을 정밀 농업에 활용해 농장 수확물을 증가시키기 위한 방안 등을 담은 영상 ‘피딩 더 월드(Feeding the World)’를 공개했다. DJI와 캔자스 주립대학교는 식물이 받는 스트레스 모니터링, 항공 촬영, 정밀 방제, 차세대 무인항공기 활용법을 포함해 농업에서의 드론 사용과 농업 발전 방향에 대해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영상에는 DJI의 개발자 드론인 매트리스 100에 열화상 카메라인 젠뮤즈 XT를 장착해 밭 위를 촬영하며 특정 부위의 농작물의 문제점 파악과 이에 따라 적당한 질소량을 계산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렇게 분석한 자료를 바탕으로 농작물 생산량은 증가시키면서 투입되는 농약과 비료 등의 양을 효율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프로젝트를 주도한 캔자스 주립대 정밀 농업과 레이 아세베도 조교수는 영상에서 “전 세계 인구가 2050년쯤엔 약 90억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는 즉 우리가 농업 생산량을 두 ...

전체 기사 보기 »

태양광 탐사선 주노(JUNO), 5년간 날아가 목성 궤도 안착

주노가 목성을 향한다

무인 탐사선 ’주노(Juno)’가 태양광과 별들의 중력을 동력으로 5년간 우주를 날아 목성 궤도에 안착했다. 미국 NASA는 7월 5일 낮 12시 18분(한국시간) 주노가 목성 궤도 진입을 위한 감속 엔진 점화를 시작해, 35분 뒤인 낮 12시 53분에 목성 궤도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고 발표했다. 주노는 지난 2011년 8월 5일 미국 플로리다에서 발사되어 5년간 28억㎞를 비행해 태양계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행성인 목성 궤도에 ’갈릴레오’에 이어 2번째로 진입하게 됐다. 주노는 앞으로 20개월 동안 목성으로부터 5000킬로미터 상공에서 목성 주변을 37회 돌면서 두꺼운 구름층 안에 숨어서 지금까지 미지의 영역으로 남아 있는 목성의 내부를 관측하게 된다. 목성을 농구공 크기로 축소한다고 가정할 때, 주노의 궤도는 겨우 목성에 0.8cm 밖에 떨어지지 않은 궤도를 도는 꼴이다. 주노의 궤도는 타원형의 극 궤도를 그리며 진행하게 된다. 이는 목성의 유해 방사선 지역으로부터 최대한 주노에 탑재된 전자기기들을 ...

전체 기사 보기 »

현대엔지니어링, 드론으로 석탄화력발전소 현장관리

현대엔지니어링, 필리핀 석탄화력발전소 현장에 드론띄워 공정관리한다

축구장 56배 이르는 현장 부지 점검, 고소/해상 작업 등 고난이도 작업 시행전 안전 위해 요소 확인에 큰 역할 현대엔지니어링이 필리핀 세부섬에서 시공중인 300MW급 석탄화력발전소 현장에는 수시로 소형 항공기 프로펠러 소리가 들린다. 이는 실제 항공기 소리가 아니라 현장 직원이 드론을 작동하는 소리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필리핀 세부 300MW급 석탄화력발전소 공정관리에 드론을 사용해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 프로젝트는 부지 넓이만 405,000㎡에 이르는 대형 현장으로 규격 축구장(7,140㎡)보다 56배나 넓어 직원들이 현장 곳곳을 일일이 육안으로 점검하는데 애로사항이 컸다. 또한 150m높이의 타워형 연돌설비, 석탄 하역을 위한 해상 작업 등 고난도 시공이 많아 철저한 사전 점검을 위한 방안이 필요했다. 이에 현장 임직원들은 공정 관리에 대한 개선방안을 고민하던 중 최근 드론의 다양한 활용 사례에 착안해 이 현장에도 적용해 보기로 결정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국내외 현장중에서는 처음 적용하는 곳이다. 드론 ...

전체 기사 보기 »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