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week Japan 2018
Home » 마켓뉴스 » 시장분석 (page 17)

시장분석

2012년 글로벌 태양광 수요, 30GW 넘지 못했다

연도별 태양광 시장 전망

지난 2012년 세계 태양광 전체 수요는 성장세가 주춤하는 가운데, 29.05GW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1년의 27.7GW에서 약 5% 증가한 것으로, 연간 성장률이 전년대비 10%이하인 경우는 태양광 산업에서 지난 10년이래 처음이다. 2012년 전반 및 2013년 초까지 태양광 산업의 대다수 업체 관계자들은 2012년 태양광 최종 수요가 30GW를 넘어설 것으로 기대했다. 2012년의 태양광 산업은 수급의 불안정이 해소되고 제조사 수익률이 빠르게 회복되는 긍정적인 징조를 보여왔기 때문에 산업내 거론되는 2012년 수요 예측치는 35GW를 웃돌았다. 하지만 실제로 2012년 동안의 태양광 수요는 30GW를 넘어서지 못했다. NPD Solarbuzz에 따르면, 유럽에서의 태양광 수요는 16.48GW를 차지했으며, 북미 지역의 태양광 수요는 ...

전체 기사 보기 »

2013년 태양광 시장 전망

SOLAR

지난 2012년 출가된 맥킨지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까지 전세계 태양광 누적 설치량은 400~600GW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규 설치 수요도 2011년 26GW에서 2020년 75~100GW로 약 3~4배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현재 시장 상황은 녹록지 않은게 현실이다. I. 개 요 최근 유럽 시장의 빈자리를 채우며 신흥 태양광(PV: photovoltaic) 강국으로 떠오르고 있는 미국, 중국, 일본의 공통분모는 세 나라 모두 정부가 나서 강력한 태양광 정책을 펼치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공통점 한 가지를 더 추가하자면 미국의 대선, 중국의 지도부 교체, 일본의 총선 등을 통한 지도체제의 변화로 인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정부정책의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II. 시장 환경 PV ...

전체 기사 보기 »

가트너, 2012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 3% 하락

gartner logo

세계적인 리서치 자문기관 가트너(Gartner, Inc.)의 잠정 결과 발표에 따르면, 2012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은 2011년에 기록한 $3,070억 달러보다 3% 줄어든 총 $2,980억 달러를 기록하였다. 상위 25대 반도체 업체의 매출은 4.2% 하락하면서 업계 평균보다 큰 폭의 하락을 기록했고, 그 결과 업계 총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11년 69.2%에서 2012년 68.2%로 줄어들었다. 2012년 초에는 반도체 산업의 성장 가능성이 희박해 보였으나, 하반기에 주문률이 늘어날 것으로 관측되면서 2013년에는 회복기로 접어들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그러나, 실제 주문률은 예상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 주문률은 계절적 기대 수준에 미치지 못했으며, 2012년 4분기 실적전망(guidance)에 따르면, 4 분기 매출 ...

전체 기사 보기 »

콘텐츠산업 매출 1백조 시대, 준비는 됐는가! [아이씨엔]

파주 북소리 2016

[성남벤처넷] 세계 경제는 아직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의 여파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장기적인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콘텐츠 산업의 성장은 가히 눈부시다. 콘텐츠 산업은 지난 4년간 연평균 9.3%씩 꾸준한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이에 아이씨엔에서는 국내 콘텐츠 산업의 성장 정책과 당면 핵심과제인 전문인력 확보 및 융합콘텐츠 창출, 글로벌 진출 방안에 대해 알아보았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12월 11일 발표한 ‘2011년도 기준 2012 콘텐츠산업 통계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콘텐츠산업은 매출액, 수출액, 종사자 등이 전년에 대비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콘텐츠산업 매출액은 전년보다 13.2% 늘어난 82조9천6백79억원이다. 매출액은 출판을 제외한 전 산업부문에서 증가했으며, 지식정보(24.9%), 게임(18.5%) 등의 매출 ...

전체 기사 보기 »

반도체장비시장, 내년은 없다! [아이씨엔]

SEMI ORG 로고

현재 전 세계 반도체 장비 업황은 점점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에 따르면, 지난 3분기 전 세계 반도체 제조장비 출하규모는 90억6000만달러로 전년동기(106억1000만달러) 대비 15%, 전 분기(103억4000만달러)에 비해서도 12% 감소했다. 또 같은 기간 전 세계 반도체 장비 수주규모는 67억1000만 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12%, 전 분기에 비해서는 31%나 하락했다. 지역별로 보면 국내에서 시장 악화가 두드러지고 있다. 3분기 국내 반도체 장비 출하액은 19억6000만달러로 전 분기와 전년동기 대비 각각 24%와 13% 감소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58% 증가한 대만(23억4000만달러)에 추월 당한 것은 물론 북미(19억6000만달러)에도 따라잡힌 것이다. 또 일본(8억5000만달러)과 중국(7억5000만달러)에서 출하액이 전년대비 각각 51%와 20% ...

전체 기사 보기 »

가트너, 2011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 3,070억 달러 기록

gartner logo

세계적 시장 조사기관인 가트너(Gartner, Inc.)에 따르면, 2011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은 3,068억 달러를 기록해 전년대비 54억 달러(1.8%) 증가했다. 가트너는 퀄컴, 하이닉스 그리고 인피니온 등이 예상보다 높은 성장율을 보였으며, 파나소닉, 엘피다 메모리와 미디어텍은 부진을 면치 못했다. 상위 25개 반도체 업체의 매출은 3.1%의 증가세를 보이며 반도체 업계 전체의 매출증가세를 상회했으며, 2011년 반도체 총 매출에서의 비중은 69.2%으로 전년의 68.3% 대비 증가했다. 그러나 상위 25개 반도체 업체 매출 증가의 절반은 인수합병의 결과로 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트너의 수석 리서치 애널리스트인 피터 미들턴(Peter Middleton)은 “주요 부문 중 마이크로컴포넌트 매출은 2010년 다소 주춤한 이후 2011년 최고치를 기록” 했다며 ...

전체 기사 보기 »

가트너, 2011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 3,070억 달러 기록

gartner logo

세계적 시장 조사기관인 가트너(Gartner, Inc.)에 따르면, 2011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은 3,068억 달러를 기록해 전년대비 54억 달러(1.8%) 증가했다. 가트너는 퀄컴, 하이닉스 그리고 인피니언 등이 예상보다 높은 성장율을 보였으며, 파나소닉, 엘피다 메모리와 미디어텍은 부진을 면치 못했다. 상위 25개 반도체 업체의 매출은 3.1%의 증가세를 보이며 반도체 업계 전체의 매출증가세를 상회했으며, 2011년 반도체 총 매출에서의 비중은 69.2%으로 전년의 68.3% 대비 증가했다. 그러나 상위 25개 반도체 업체 매출 증가의 절반은 인수합병의 결과로 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트너의 수석 리서치 애널리스트인 피터 미들턴(Peter Middleton)은 “주요 부문 중 마이크로컴포넌트 매출은 2010년 다소 주춤한 이후 2011년 최고치를 기록” 했다며 ...

전체 기사 보기 »

ARM의 기술을 통해 본 2012년 모바일 트렌드 BIG 7

HID 모바일 액세스, 출입문

최근 시스코가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올해 연말까지 모바일 기기의 보급 대수가 전 세계 인구 수를 넘어서, 2016년에는 100억대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러한 추세는 국내에서 더욱 두드러져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 수는 지난 연말 2,000만을 넘어 3,000만에 근접하고 있다. 국내 경제활동 인구가 2,400만명에 달하는 것을 고려하면 이제 스마트폰이 사회계층 전체로 확산되어 본격적인 대중화 단계로 전환되었음을 의미한다. 스마트폰 사용자의 급속한 확대는 과거 음성통화를 중심으로 했던 모바일 서비스 환경에 큰 사회, 문화적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스마트 기기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책과 음악을 내려 받아 문화를 향유하는 것은 물론 모바일 뱅킹, 스마트폰 결제로 간편하게 금융 ...

전체 기사 보기 »

제조 2.0 시대를 선도하는 산업통신망 기술

무선 플랜트 모델

산업분야에 IT기술을 결합한 산업IT 융합기술인 산업통신망 기술이 제조업계의 화두다. 반도체, 전자, 자동차, 철강 등의 복잡한 제조라인에서도 점차 제조라인의 필드기기들과 제어시스템, 그리고 관리용 네트워크 시스템과의 유무선 통신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필드버스로 대변되는 산업자동화와 제어시스템을 위한 네트워크와 이더넷에 기반한 고속 통신을 실현한 산업용 이더넷에 대한 기술발전이 획기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무선 통신에 대한 기술발전과 함께 제조라인에서도 직접 설비를 추가하기 어려운 작업대나 공간의 제약이 필요한 곳, 또는 송수관 라인과 같은 SCADA 시스템에서의 장거리에 통신배선 구축 및 관리가 어려운 곳에서 산업용 무선통신 기술이 적극 이루어지고 있다. 산업용 통신의 경우, 화학 플랜트와 같은 공정자동화 분야에서는 ...

전체 기사 보기 »

[업계동향] 전력용 네트워크 공급업체 RuggedCom 지멘스를 부여잡다

러기드컴 전력 솔루션

그 동안 적대적 인수합병으로 전쟁을 치러오던 세계 최대의 전력용 네트워크 공급업체 러기드컴 (RuggedCom Inc.)이 새로운 돌파구를 찾은 것으로 보여진다. 전력용 네트워크 분야 세계 선두기업인 러기드컴은 지난해말 같은 전력용 네트워크 분야 양대 산맥인 허쉬만의 모기업인 BELDEN과의 적대적 인수합병전에 허덕이고 있었다.     러기드컴 (www.ruggedcom.com)은 결국 새로운 지원군을 요청할 수 밖에 없었는 듯 지멘스를 끌어들였으며, 리기드컴 이사회는 서둘러 지멘스로의 인수합병에 싸인을 했다. 대규모 자금을 통한 허쉬만의 공격에 홀로 버텨내기가 벅찼던 것이다. 드디어 지멘스는 러기드컴의 이사회가 승인한 공개매입을 통해 러기드컴의 기발행 보통주 전체를 매입하기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RuggedCom은 토론토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캐나다 ...

전체 기사 보기 »
Hilscher netIoT


Hilscher netI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