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오피니언 » People (page 20)

People

[kicts 2013 리뷰] 대한민국 산업통신망-에너지 세미나

대한민국산업통신망-에너지세미나 2013

산업자동화에서의 통신 네트워크 도입에 대한 전반적인 추세속에서 산업통신망에 대한 기술과 이를 통한 에너지 절감 방안에 많은 이목이 집중됐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중국과학원 선양자동화연구소에서 필드버스 및 산업용이더넷 개발을 진행했던 중국의 산업통신망 전문개발업체인 마이크로싸이버의 Sue Jin 매니저는 중국시장과 해외시장, 중국의 fieldbus 기술 현황 등에 대해 소개했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 개발업체들의 국내 및 해외시장에 대한 개발방향에 대한 고민을 논의하기도 했다. 현재 중국은 파워플랜트, 케미컬, 철강 등에서 활발한 필드버스 적용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보일러, 수처리 등에서도 활발한 편이라고 소개했다.   세계적인 자동화 선두기업인 로크웰오토메이션(Rockwell Automation)의 윤웅현 차장은 무엇보다도 TCP/IP 이더넷을 변형하지 않고 산업현장의 IT솔루션으로 구성하는 산업용 이더넷 EtherNet/IP를 기반으로 하는 공장 효율성 향상 방안을 제시했다. 윤웅현 차장은 “EtherNet/IP는 표준 이더넷 상에서 CIP(Common Industrial Protocol)를 구현한 산업용 네트워크로 제어, 안전, 시각 동기화, 모션, 장치설정, 정보 모니터링 ...

전체 기사 보기 »

로크웰 오토메이션, 아태지역 사장에 탐 오라일리 임명

로크웰 오토메이션 로고 logo

로크웰 오토메이션(Rockwell Automation)은 자사 아태지역 사장으로 탐 오라일리(Tom O’Reilly)를 임명했다. 최근까지 로크웰 오토메이션 중국 총괄 대표이사였던 오라일리는 아태지역 새로운 사장으로 아태지역에서 로크웰 오토메이션의 성장 및 성장 전략 수행, 시장 점유율 증가에 주력하게 된다. 탐 오라일리는 오랫동안 한국 지사장으로 근무한 경험이 있으며, 지난 16년 동안 한국을 비롯한 일본과 중국에서 대표이사를 거치며 성공적인 업적을 남겼다. 한편 로크웰 오토메이션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2012년에 매출액 9억 4천 2백만 달러(약 1조 7백억원)를 기록했으며 3,800여 명을 고용하고 있다. 또한 이 지역에서는 중국, 인도, 남태평양(호주, 뉴질랜드), 동남아, 한국, 일본 등에 80여 곳의 세일즈 지사, 6곳의 제조센터, 2곳의 연구개발센터, 2곳의 소프트웨어 개발센터, 7곳의 시스템 엔지니어링 센터, 4곳의 OEM 어플리케이션 개발센터, 7곳의 역량(competency) 센터를 운영 중이다.

전체 기사 보기 »

[피플] 제조와 IT를 아우르는 네트워크 통합화에 주목하자

로크웰 오토메이션이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업 수준을 높이고 있다. 제조 플랜트 엔지니어와 엔터프라이즈 IT 엔지니어간의 협업 툴을 마련하고, 제조와 IT를 아우르는 네트워크 통합화에 적극 나서게 됐다. Q. 최근 주요 자동화 업체들이 PLC와 HMI의 통합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최근 로크웰에서는 Studio 5000을 발표했다. 기존의 RSLogix 5000과 Studio 5000은 무엇이 다른가? 결론부터 말하면 Studio 5000은 RSLogix 5000 V21의 리브랜드다. RSLogix5000은 설계 시점에서뿐만 아니라 설계, 개발, 구현, 유지보수를 포함한 자동화 라이프사이클 전체에서의 통합을 지원하는 엔지니어링 개발 툴이라고 정의한다. RSLogix5000은 자동화 영역뿐만 아니라, FactoryTalk 기반의 HMI 및 상위 MES와 ERP 솔루션까지를 포함한 공장 전체의 통합 솔루션과 빈틈없이 연계된다. 현재 Studio 5000은 ‘RSLogix 5000 V21 with Logic Designer’이며, 향후 로직스와 HMI의 통합을 구현하여 V22 버전에서는 Studio View 5000 HMI를 통해 그래픽 인터페이스 개발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Studio 5000은 ...

전체 기사 보기 »

통신과 네트워킹, 미래 제조 기술을 위한 혁신을 보자

클라우스-페터 쿤뮌히(Klaus-Peter Kuhnmuch), 독일공작기계협회(VDW) 이사   생산 제조 설비에서의 통신과 네트워크를 통한 지능화라는 “생산현장의 인텔리전스 (Intelligence in Production)”를 주제로 하는 EMO 하노버 2013은 기술적 혁신과 함께 기계, 부품소재, 공정, 서비스가 갖는 중요 역할을 집중적으로 부각시킬 예정이다. 전시회 주최측인 독일공작기계협회(VDW) 클라우스-페터 쿤뮌히(Klaus-Peter Kuhnmuch) 이사는 12월 가진 기자회견에서 “기술적 진보는 그 자체로 끝나는 게 아니라 글로벌 사회 경제 문제를 통해 지속적으로 견인된다”고 말했다. 도시화, 인프라 확장, 이동수단, 에너지, 보건, 영양 등의 분야에서 일어나는 글로벌 메가트렌드가 기술적 진보를 촉발시키는 요소들이다. 이들 요소는 제조 분야가 직면해 있는 더욱 현실적인 이슈다. 메가트렌드, 제조기술의 방향을 바꾼다 쿤뮌히 이사는 “어떤 기업이든 현재의 트렌드를 따르지 않고는 생존할 수 없다. 이들 기업은 혁신 전략과 제품과 관련해 미리부터 발전 계획을 세우고 올바른 결론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EMO 하노버 2013에 참여하는 ...

전체 기사 보기 »

[피플] 공고한 아날로그 리더쉽을 기반으로, 이제 오토모티브로 간다

켄트 전, TI코리아 사장 2012

켄트 전, TI코리아 사장 공고한 아날로그 리더쉽을 기반으로, 이제 오토모티브로 간다   TI 코리아는 아날로그 분야에서의 확고한 리더쉽을 공고히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오토모티브 분야로 시야를 돌려 전력질주할 전망이다. TI 코리아의 켄트 전 사장은 11월 2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2012년 한 해를 마감하는 연말 기자 간담회를 열고, 간담회 시간 내내 오토모티브 시장에 대한 접근 방식과 시장의 성격, 그리고 TI의 솔루션들에 대해 소개하는 등 오토모티브를 향한 열정을 피력했다. 이로써 이번 간담회에서는 TI 코리아가 연초 켄트 전의 사장 취임과 함께 목표했던 아날로그, 마이크로컨트롤러부문 마케팅 강화와 오토모티브 솔루션 집중 등에 대한 올 한해 성과와 더불어 다가오는 2013년 TI가 가고자 하는 지향점에 대하여 발표하는 자리가 되었다. 아나로그에서의 확고한 리더쉽 유지 2012년 TI 코리아는 아날로그 사업부문의 확고한 리더십 유지를 위해, 전국 각지에서 아날로그 개요와 ...

전체 기사 보기 »

스테판 포이어(Stefan Schönegger) General Manager, EPSG(Ethernet POWERLINK Standardization Group)

완전한 개방형 프로토콜은 중국 시장에서도 통한다 지난 2012년 3월에 중국 표준화관리국SAC(Standardization Administration of China)는 GB/T 27960-2011 국제표준규격으로 POWERLINK 통신 프로파일과 관련한 세부 사양들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중국에서 POWERLINK만이 유일하게 산업용 이더넷 프로토콜을 기반으로 하는 통신 기술에서 최고 수준의 공인 표준 규격으로 자리잡았다. EPSG(Ethernet POWERLINK Standardization Group)의 스테판 포이어(Stefan Schönegger) General Manager에게서 이와 관련한 동향에 대해 들어본다.   현재 중국 시장에서 POWERLINK는 어떠한 활약을 하고 있는가? 2008년 말까지 진행되었던 개발 프로젝트를 한 예로 들자면, 중국 시장은 과거와 같이 더이상 생산 기점의 역할만을 하는 것이 아니라 자체 설계 기술을 갖기 시작했다. 이러한 이유로 매년 10~15% 가량 노동 원가는 상승하고 있으며, 거대한 국가라는 인식에서 생산 기점에 대한 매력은 점차 떨어지고 있는 현실이다. 중국 경제는 지금까지와는 다르게 연구 개발에 힘을 쏟기 시작했으며 따라서 이것은 ...

전체 기사 보기 »

한국 지멘스 상무 및 이사급 등 총 254명 승진 발표

지멘스 로고

한국 지멘스(대표이사/회장 김종갑, www.siemens.co.kr)는 13일 전무, 상무 및 이사급 임원을 포함한 총 254명의 승진자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승진자 명단에는 준법 감시부의 요른 엘브라흐트(39) 전무를 비롯하여 26명의 이사급 이상 임원들이 포함되어 있다. 한국 지멘스 김종갑 대표이사/회장은 “지난해 전 세계 경제상황이 좋지 않은 가운데서도 한국 지멘스는 좋은 성과를 거뒀다. 이는 업무 혁신과 생산성 향상을 위해 노력해 온 임직원들의 역할이 컸다”며 “훌륭한 인재를 최고의 자산으로 여기는 지멘스는 임직원들과 함께 올해도 국내 기업과의 동반성장을 도모하고 고용 및 부가가치 창출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전무승진> u준법 감시부 전무 요른 엘브라흐트 <상무승진> 인프라 & 도시 부문 상무 안영근 전략 기획부 상무 이동기 헬스케어 고객지원사업본부 상무 박종철 헬스케어 영상진단사업본부 상무 홍기영 헬스케어 영상진단사업본부 상무 박동찬 인더스트리 부문 상무 정현석   <이사승진> u경영정보부 이사 정인경 u인프라 & 도시 부문 ...

전체 기사 보기 »

크리스티안 틸(Christian Thiel) 박사, 자동차 네트워크를 위한 MOST 포럼 개최

자동차용 미래 네트워크 요구사항과 미래 시나리오 소개된다 자동차와 기타 애플리케이션에 사용하기 위해 최적화된 멀티미디어 네트워킹 기술인 MOST(Media Oriented Systems Transport) 포럼이 오는 4월 23일 독일의 슈트트가르트/에슬링엔에서 열린다.   MOST Cooperation 의 관리책임자인 크리스티안 틸(Christian Thiel) 박사는 “MOST150을 통해서 처음으로 실제 운행중인 자동차 내에서 MOST 이더넷 채널이 IP 데이터를 전송하는 데 사용되고 있습니다. 지금은 하나의 MOST 네트워크로 인포테인먼트 애플리케이션과 운전자 지원 기능을 결합한 미래의 네트워크 요구사항을 연구 중입니다. MOST Cooperation은 높은 다양성과 양질의 발표로 정평이 나 있는 MOST 포럼 준비에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크리스티안 틸 박사는 2012년에 시리즈 생산 차량에 적용되면서 중요한 이정표를 세운 최신 세대의 MOST150에 이어, 현재 차세대 MOSTnG가 정의되고 있다고 밝혔다.   MOST® 포럼 2013 프로그램 발표   MOST 포럼에서는 산업계와 학계를 대표하는 국제 전문가들이 이러한 선도적인 ...

전체 기사 보기 »

[피플] 권오철 SK 하이닉스 사장, 종합반도체회사 거듭난다[아이씨엔]

권오철 SK 하이닉스 사장은 새해 종합반도체회사(IDM)로 거듭한다는 방침과 영업적자에서 탈피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이날 신년회에 참석한 권오철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우리가 세운 큰 뜻은 세계 최고의 반도체 회사가 되는 것이다.”고 말하고, “어떠한 시장 상황에서도 지속적으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회사가 되자.”고 주문했다. 권 사장은 “올해 세계 경제는 여전히 불투명하고 환율은 불안하며 IT 수요 또한 빠른 회복은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다양한 응용복합 제품을 위한 솔루션 역량 집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다행인 것은 ICT 기기와 정보량의 증가에 따라 메모리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며, 새로운 수요 환경의 변화가 전개되고 있다는 점”이라며, ” ICT 패러다임이 PC중심에서 Mobile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으며, 다양한 응용복합 제품을 위한 Solution 역량 확보가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고 피력했다. 특히 SK하이닉스가 지난 3년간 이룩한 성과들을 소개하며 ‘세계 최고의 ...

전체 기사 보기 »

프랑크 크라스제비츠(Frank Kulaszewicz) 로크웰오토메이션 아키텍처 및 소프트웨어 수석 부사장

프랑크 크라스제비츠(Frank Kulaszewicz) 로크웰오토메이션 아키텍처&amp;소프트웨어 수석 부사장

통합 모션 제어 및 HMI, 안전, 에너지까지 미드레인지 시스템으로 잡는다 로크웰오토메이션의 글로벌 연례 이벤트인 오토메이션페어 2012에서 아이씨엔 매거진은 로크웰오토메이션의 주요인사들을 만나 인터뷰했다. 프랑크 크라스제비츠(Frank Kulaszewicz) 로크웰오토메이션 아키텍처 및 소프트웨어 수석 부사장은 미드레인지 솔루션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광범위한 미드레인지 솔루션 확보 방안을 밝혔다.   Q. PlantPAx – DCS 시스템의 기술적인 발전 및 릴리즈 현황은? PlantPAx는 프로세스 고객을 위한 DCS 솔루션으로 매년 정기적으로 신규 기능과 모듈을 업데이트하고 있다. 작년 오토메이션 페어의 중심에 플랜트 시스템 가용성을 위한 ‘이중화’가 중심이었다면, 이번 해는 고객의 산업 및 어플리케이션 라이브러리, 발전된 엔니지어링 툴, 비주얼 이미지 템플릿(Visual image template) 등 더 높은 수준의 엔니지어링 툴, 개발 리소스가 그 특징이다. 이제 PlantPAx는 I/O이중화, 네트워크 이중화, 그리고 알람 & 서버 이중화를 갖춘 괄목할만한 가용성을 갖춘 DCS 솔루션으로 고객에게 제안되고 있다. ...

전체 기사 보기 »
hilsc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