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battery2018
Home » 산업카테고리 » 스마트시티/빌딩 » ABB 전기차 충전기 상용화… 8분 충전, 200Km 달린다

ABB 전기차 충전기 상용화… 8분 충전, 200Km 달린다

단 8분의 충전으로 200Km까지 주행이 가능한 전기차 충전솔루션이 상용화됐다.

글로벌 전력 자동화 전문기업 ABB는 지난 23일 독일 하노버에서 개막된 ‘하노버산업박람회((Hannover Messe 2018)’에서 단 8분만에 최대 200Km 주행이 가능한 전기자동차용 충전솔루션, ‘테라 하이 파워(Terra High Power)’ 충전기의 상용화를 선언했다. 새로운 충전기는 독일, 미국, 중국 등에서 필드테스트를 거친 것으로 알려졌으며, 고속도로 휴게소 및 주유소에서 사용하기에 이상적이다.

테라 하이 파워(Terra High Power) 고속 충전기(이미지: ABB)
테라 하이 파워(Terra High Power) 고속 충전기(이미지: ABB)

최근 전기차 보급의 확대와 함께 전기차 충전기 설치도 전 세계적으로 급속히 늘어나고 있다. 최근 미국에서 가장 큰 전기 자동차 인프라 프로젝트인 ‘일렉트리파이 아메리카(ElectrifyAmerica)’에서 사용하도록 선정되었으며, 총 60 개 국가에 6,500 개 이상의 DC 고속 충전 스테이션이 설치된 ABB는 DC 고속 충전의 글로벌 리더로 자리매김했다는 평이다.

이미 ABB는 지난 2015년부터 마이크로소프트(MS)와 전기자동차 고속 충전 서비스 솔루션을 준비해 왔다. 이 솔루션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저(Azure)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에 ABB의 전기차 충전 솔루션을 결합한 형태다. 전기차 충전에서의 지능화와 간편화를 제공하게 된 것이다.

피카 티티넨(Pekka Tiitinen) ABB 디스크리트 오토메이션 및 모션 디비전 사장은 “플랫폼의 성능과 안정성은 이제 데이터에 의존하는 EV 충전 스테이션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한 중요한 차별화 요소다. 마이크로소프트와 협력을 통해, ABB는 최고 수준의 작업뿐만 아니라 혁신적인 고급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노버산업박람회 개막식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총리(왼쪽)가 유리히 스피어호퍼 ABB CEO(가운데)의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ABB)
하노버산업박람회 개막식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총리(왼쪽)가 유리히 스피어호퍼 ABB CEO(가운데)의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ABB)

하노버페어 2018에서 ABB는 자사의 제품 포트폴리오로 전기 자동차, 버스 및 트럭 충전 기술뿐만 아니라 선박, 철도 및 케이블 등의 솔루션 뿐만 아니라, 산업자동화 및 공장자동화, 모션 드라이브, 로보틱스 분야를 망라한 솔루션을 선보인다. 특히 지난 2017년 7월 인수한 B&R 솔루션들을 ABB 부스에서 함께 선보이고 있다. B&R은 현재 ABB의 산업 자동화 부문에 글로벌 기계 및 공장 자동화 사업부로 출범해 독립적으로 운영한다.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카카오톡에서 아이씨엔 친구추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 netIoT


Hilscher netI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