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nect with us

10년전오늘

[10년전 오늘] LG노텔, 미국 노베라옵틱스 인수계약

Published

on

에릭슨LG

[10년전 오늘 – 2008년 8월 5일] LG-노텔(대표 이재령)[현, 에릭슨-LG]은 광가입자망(FTTx) 관련 WDM―PON(파장분할수동형광네트워크) 원천기술 보유업체인 노베라옵틱스(noveraoptics)와 2천 500만달러 규모의 인수 계약을 완료했다고 2008년 8월 4일 밝혔다.

에릭슨LG

LG-노텔이 이번에 인수하는 노베라옵틱스는 1999년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된 한국계 광통신 기술 벤처로, 현재 IPTV, 인터넷전화(VoIP) 서비스 등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한 FTTH 최적기술로 꼽히는 WDM-PON의 원천기술 보유업체다.

LG-노텔은 이미 수년 전부터 노베라옵틱스와 함께 차세대 FTTx 기술인 WDM-PON을 지원하는 장비의 개발 및 공급을 준비해 온 바 있다.

한국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된 WDM-PON 기술은 가입자마다 고유의 파장을 할당해 넓은 대역폭을 보장할 수 있다. 특히 서비스 품질(QoS)을 보장하며 다양한 형태의 프로토콜을 적용할 수 있고 보안성 역시 뛰어나다. 급속한 성장이 예상되는 IPTV의 안정적인 서비스를 위한 필수 요건으로 꼽히고 있으며, 신규 서비스들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WDM-PON은 FTTx 시장 최적의 기술임에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으로 인해 G-PON, E-PON 등 경쟁기술들에 시장 우위를 내주고 있었다. 이에 LG-노텔은 부품비 절감제조공정 개선 등 원가절감 노력을 통해 WDM-PON 장비의 가격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해외시장 진출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추구하며 WDM-PON 시장 확대를 위해 노력해 온 바 있다.

LG-노텔측은 “이번 노베라옵틱스 인수를 통해 WDM-PON 원천기술에 대한 지적재산권(IPR)을 확보, 비용 절감을 통해 보다 저렴한 WDM-PON 장비 공급이 가능하게 돼 한층 강화된 메트로 이더넷 솔루션을 제공”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인수를 계기로 노텔 150여 개 글로벌 영업망과의 시너지를 창출하며 세계시장 공략을 본격화, 차세대 FTTx 서비스 글로벌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베라옵틱스 존 바턴(John Barton) CEO는 “노베라옵틱스의 목표는 통신사업자가 자사 고객에게 이더넷급 FTTx 서비스를 손쉽게 제공할 수 있게 해주는 기술을 개발하는 것으로, 우리 기술은 LG-노텔의 캐리어 이더넷 솔루션들을 자연스럽게 보완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LG-노텔 이재령 CEO는 “이번 인수를 통한 경쟁력 확보로 네트워크 코어로부터 최종 사용자까지 가능한 가장 빠른 속도로 음성, 동영상, 광대역 데이터를 전송해주는 혁신적인 FTTx 서비스의 공급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설] LG-노텔은 LG전자와 캐나다 노텔네트웍스의 합작(JV)으로 2005년 설립됐으나, 2009년 노텔의 파산신청으로 2010년 에릭슨이 노텔의 지분 50%+1주를 인수함으로써 LG에릭슨으로 이었다. 2012년 에릭슨은 LG로부터 25%의 추가 지분인수를 했으며 현재 에릭슨-LG로 이어오고 있다.

박은주 기자 news2@icnweb.co.kr

10년전오늘

[10년전 오늘] 삼성전자, 3GPP 국제표준화 회의 주최

Published

on

[10년전 오늘 – 2008년 8월 22일] 삼성전자는 8월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의 일정으로 제주도 신라 호텔에서 비동기식 이동통신 기술규격을 개발하는 ‘3GPP 국제표준화 회의(3GPP Meetings)’를 주최한다고 2008년 8월 18일 밝혔다.

‘3GPP 국제표준화 회의’는 전세계 이동통신 관련업체의 표준 전문가 600여명 이상이 참석하는 대규모 회의로, 국내 업체로는 삼성전자, LG전자, ETRI 등과 해외 업체로는 에릭슨, 노키아, 퀄컴, 보다폰, NTT 도코모 등이 참석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최대 300Mbps의 전송 속도를 가능하게 하는 기술인 LTE(Long Term Evolution) 상용화를 위한 세부 기술 규격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박은주 기자 news2@icnweb.co.kr

Continue Reading

10년전오늘

[10년전 오늘] 안철수연구소, 김홍선 대표이사 직대 선임

Published

on

[10년전 오늘 – 2008년 8월 9일] 안철수연구소[현, 안랩]는 2008년 8월 8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김홍선 CTO 부사장을 대표이사 CEO 직무대행으로 선임했다.

이번 김홍선 대표이사 대행 선임은 오석주 前 대표이사가 일신상의 이유로 사임함에 따른 것이다.

박은주 기자 news2@icnweb.co.kr

Continue Reading

10년전오늘

[10년전 오늘] 대우조선해양, 14억 6천만 달러 석유시추선/드릴십 수주

Published

on

[10년전 오늘 – 2008년 8월 7일] 대우조선해양(대표 남상태)이 총 14억 6천만 달러에 달하는 새로운 해상설비를 수주했다고 2008년 8월 7일 밝혔다.


[사진. 반잠수식 시추선 이미지]

회사측은 7억달러 상당의 반잠수식 석유시추선(Semi-Submersible Drilling Rig) 1기를 미주 지역 선사로부터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또한 다른 미주 지역 선사로부터는 7억6천만달러 상당의 드릴십 1척도 수주했다.

총 14억6천만달러에 달하는 이번 수주로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들어 총 6척 41억달러 상당의 해양 제품을 수주했다. 또한 이번에 수주한 반잠수식 시추선의 경우 추가 수주가 가능한 옵션 1기가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드릴십과 시추선 등 대우조선해양의 해양 제품 차지 비중은 지난 2000년 전체 수주량 35억5천만달러 중 2억달러에 불과했던 것이 지난 2007년 전체 215억달러중 50억달러 수주를 달성했으며, 올해도 전체 109억달러의 수주 중 해양 제품의 비중이 41억달러(38%)에 달하고 있다.

이에 대우조선해양 남상태 사장은 “고유가로 드릴십과 시추선 등 해양 제품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올 연말까지 해양 제품만 60억달러 상당 수주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은주 기자 news2@icnweb.co.kr

Continue Reading
Advertisement
Japan IT Week
Advertisement

Trending

© Copyright 2006-2018 아이씨엔 All Rights Reserved.
tel. 0505-379-1234, fax. 0505-379-5678 | e-mail. icn@icnweb.co.kr | Powered by WordPress
Address: 57-25 4F, Changcheon-dong, Seodaemun-gu, Seoul, 03789, Korea
주소: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로5나길 10 (창천동, 4층)
기사제보 및 문의 : news@icnweb.co.kr

아이씨엔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이의 일부 또는 전부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클린 광고 선언]]
아이씨엔매거진은 어떠한 경우에도 성인, 성형, 사채, 폭력, 투기, 악성SW 및 환경파괴(원자력 포함) 관련 광고는 게시하지 않습니다.
[광고 신고: oseam@icnw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