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battery2018
Home » 산업카테고리 » 스마트홈/컨수머 » 이마하라, 로봇이 운영하는 호텔에서 AI를 보다

이마하라, 로봇이 운영하는 호텔에서 AI를 보다

마우저 일렉트로닉스가 유명 엔지니어 그랜트 이마하라(Grant Imahara)와 함께 ‘협업을 통한 혁신(Empowering Innovation Together™)’ 프로젝트의 새로운 시리즈 ‘제너레이션 로봇(Generation Robot)’의 세 번째 방송을 공개했다.

제너레이션 로봇(Generation Robot)

이번 방송에서 이마하라는 일본 나가사키에 소재하고 대부분 로봇으로 운영되어 세계적으로 유명한 헨나호텔을 방문한다. 헨나호텔에는 사람이 거의 근무하지 않는다. 이마하라는 인간과 로봇이 상호작용한 정보를 기반으로 호텔의 최고기술책임자가 로봇의 작동 방식을 계속 변화시키는 과정을 살펴본다. 제너레이션 로봇 시리즈는 마우저의 주요 공급사인 아나로그디바이스(Analog Devices), 인텔(Intel®), 마이크로칩 테크놀로지(Microchip Technology), 몰렉스(Molex)의 후원을 받아 진행된다.

헨나호텔이라는 실제 환경에서 진행 중인 첨단 기술에 관한 사회적 실험은 현대와 미래 사회에서 차세대 로봇이 어떤 의미를 갖는지 살펴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를 제공한다. 이러한 환경에서 매우 현실적인 질문에 대한 답을 생각해본다 – 우리는 로봇을 수용할 준비가 되었는가? 이번 방송에서는 인간과 로봇이 제한 없이 상호작용하는 조건에서 로봇의 적응력, 인간과 같은 환경에서 로봇의 문제 해결 능력, 다양한 인간들 사이에서 의사소통의 성공 또는 실패가 갖는 함의 등 불확실한 여러 사안을 살펴본다.

그랜트 이마하라는 “이렇게 놀라운 사회적 실험을 통해 인류는 매일 만나는 로봇과 결국 어떻게 상호작용해야 하는지 통찰력을 갖게 될 것이다. 분명 기술은 발전하고 있다. 그러나 나는 인간과 로봇이 동등한 입장에서 공존하는 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너레이션 로봇 시리즈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이 공개되고 있으며, 이번 3번째 방송은 https://youtu.be/SOtPCX7Bs4o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렌 스미스(Glenn Smith) 마우저 일렉트로닉스 사장 겸 CEO는 “기술이 미래에 가져올 것을 확인하고 현재에 구현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혁신이다. 그 과정에서 장애물이 있고 실패할 때도 있지만 이를 극복하고 가능한 것을 성취하는 과정에서 혁신이 일어난다”고 말했다.

2015년 처음 시작한 협업을 통한 혁신 시리즈는 전자 부품 산업에서 가장 가시적이고 많이 알려진 프로그램으로 수퍼히어로 기술의 실제 구현, 더 똑똑한 도시 만들기 기술의 이점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2018년 마우저는 협업을 통한 혁신 시리즈(Empowering Innovation Together™)를 통해 전 세계에서 더 많은 혁신가들을 만나고 로봇이 인류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집중 살펴보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카카오톡에서 아이씨엔 친구추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 netIoT


Hilscher netI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