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week Japan 2018
Home » 마켓뉴스 » 업계뉴스 » 슈나이더일렉트릭, 고 그린 인더 시티 2018 공모전 시작

슈나이더일렉트릭, 고 그린 인더 시티 2018 공모전 시작

디지털 경제, 스마트 공급망, 사이버 보안 등 디지털화 분야 신설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www.schneider-eletric.co.kr, 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가 이루어진 스마트 도시를 위한 대담한 아이디어 및 혁신적인 솔루션을 찾기 위해 글로벌 공모전 ‘고 그린 인더 시티 2018(Go Green in the City 2018)’을 개최한다.

올해 8년째 개최되는 이 공모전은 전 세계 엔지니어링 및 비즈니스 분야 대학생 및 대학원생 대상의 주요 이벤트로 자리매김했다. 2017년 180개국 3천여 대학에서 약 2만명이 참여하였으며, 그 중 58%는 여학생이었다. 수상자를 위해 슈나이더 일렉트릭에 재직중인 전문가 멘토링 진행, 전세계 참여 학생들과의 네트워킹, 여행, 상금 및 슈나이더 일렉트릭 입사 특전 등 다방면에 걸친 혜택이 주어진다.

특히 한국은 오늘부터 6월 첫째주까지 참가 등록 및 프로젝트 접수가 진행되며, 7월 5일 최종 심사를 거쳐 3개 팀이 선정된다. 수상팀에는 총 900만원의 장학금과 함께 슈나이더 일렉트릭 인턴쉽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될 예정이다.

2018년에는 참여 주제가 다양해짐에 따라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참가자들은 지속가능성과 포용성, 디지털 경제, 스마트 공급망, 사이버 보안, 친환경 관련 자유 주제를 포함한 총 다섯 가지 카테고리에서 자신의 아이디어를 마음껏 펼칠 수 있다. 지난 몇 년간 ‘지속가능성과 포용성’, ‘자유 주제’에 많은 참가자가 응모했으며, 새롭게 추가된 세 카테고리는 ‘한계는 없다’는 개념을 바탕으로 디지털화에 초점을 맞춰 선정됐다.

올리비에 블룸(Olivier Blum) 슈나이더 일렉트릭 최고인사책임자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지구의 에너지 모순을 해결하기 위한 대담한 비전을 갖고 있다. 고 그린 인더 시티는 젊은이들이 우리의 비전에 함께할 수 있는 플랫폼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학생들이 대담한 아이디어를 지속가능한 새로운 솔루션으로 발전시키고, 해당 산업 분야에서 발판을 마련하도록 도와주는 것은 긍정적인 변화에 많은 힘을 실어 줄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최종 심사 대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모든 팀은 슈나이더 일렉트릭 전문가의 멘토링 기회가 제공된다. 이는 지역별 준결승에서 선보일 실행 가능한 비즈니스 케이스 구상을 돕는 차원에서 이뤄진다. 지역별 준결승은 유럽, 북미, 중국, 인도, 아시아-태평양 중동 및 아프리카, 남미 7개 지역에서 여름에 개최된다. 각 7개 지역 우승 팀과 더불어 전원 여성으로 구성된 우수 팀 1팀과 ‘와일드카드’ 2팀(준결승에서 추가적으로 선정된 팀)이 결승전에서 만나게 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지사장 김경록 대표는 “4차 산업혁명으로 에너지 관리가 중요한 화두가 되고 있는 때에 ‘Go Green in the City 2018’을 개최하게 되어 기쁘다” 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새로운 인재들이 한국의 에너지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개발 및 창출과 더불어 국가 경쟁력을 높이는데 주역이 되어줬으면 한다” 고 당부했다. Go Green in the City 2018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Go Green in the City 2018 공식 웹페이지 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oseam@icnweb.co.kr

카카오톡에서 아이씨엔 친구추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 netIoT


Hilscher netI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