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oT 기술 매거진 - 아이씨엔


Home » 이슈포커스 » 산업용IoT » ETRI, 경량 IoT 기기용 네트워크 접속제어 프로토콜(PANA) 첫 개발

ETRI, 경량 IoT 기기용 네트워크 접속제어 프로토콜(PANA) 첫 개발

ETRI, IoT 기기용 네트워크 보안기술 개발

스마트 그리드 서비스를 위한 지능형 원격검침 인프라 보안에 적용

국내 연구진이 사물인터넷(IoT)에 사용되는 경량 기기용 네트워크 접속제어 프로토콜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연구진은 이를 지능형 원격검침 인프라에 처음으로 적용해 관련시장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국제표준 규격을 준수하여 경량 기기에서도 동작 가능한 보안 프로토콜을 ㈜누리텔레콤의 원격검침 상용제품에 탑재했다고 말했다.

본 보안기술은 ㈜누리텔레콤이 노르웨이에서 수주한 8백억원 규모의 해외 지능형 원격검침(AMI) 시스템 구축 프로젝트에 적용됐다. 본 기술은 기기간 상호인증 및 키 분배를 제공하는 보안 프로토콜로서, 현재 대규모 현장 검증을 위해 국내 연구진이 기술 지원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ETRI 정보보호연구본부 김정녀 프로젝트 리더(PL)는 “향후 본 기술의 고도화를 통해 기술 경쟁력을 높이고, 이와 함께 국내 기업들에 기술을 이전하여 스마트 전력 및 스마트 시티 보안에 적용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ETRI 연구진이 기술개발에 성공한 파나(PANA) 프로토콜은 기기에 대한 인증을 수행하고, 인증된 기기들만이 안전하게 통신 할 수 있도록 키를 분배하여 네트워크 접속을 제어하기 위한 국제 표준 기술이다.

노르웨이 등 북유럽은 단독주택 형태의 주거환경이고, 정확한 실시간 전력소비 데이터의 수집이 불가능해 에너지 관리에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누리텔레콤의 원격검침(AMI) 상용 단말기 개발로 전기뿐만 아니라 수도, 가스의 실시간 검침이 가능해 졌다. 또한, ETRI PANA 프로토콜의 적용으로 원격검침 인프라에 대한 보안성을 한층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 허성욱 정보보호기획과장은 “ETRI의 경량 기기용 네트워크 접속인증 기술의 개발 및 원격검침 인프라 적용은 IoT 인프라 보안의 마중물로서의 의미가 크다. 향후 국내 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향후 스마트 전력 및 스마트 시티 등 IoT 인프라 보안의 견인차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이씨엔 박은주 기자 news@icnweb.co.kr

이달의 추천기사 보기


추천 뉴스

인아코포 - 세미콘 전시회

인아그룹 모션컨트롤 사업 전문기업, 인아엠씨티 분사 독립

모션 컨트롤 테크놀로지 분야 전문기업 성장 기대 자동화 토탈 솔루션 전문기업인 인아그룹에서 모션컨트롤 전문기업으로 새로운 ...

시각 장애인을 위한 점자 스마트 워치 노르딕 세미컨덕터의 블루투스 저에너지 솔루션 통합

점자 스마트워치 스타트업 닷(D.O.T), 노르딕 블루투스 저에너지 솔루션 채택

노르딕 세미컨덕터(Nordic Semiconductor, 한국지사장: 최수철, www.nordicsemi.com)는 시각 장애인을 위한 웨어러블 기기 분야의 국내 스마트 기술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hilscher